GCC/사우디

둘라 2012. 3. 3. 20:01

 

지난 겨울 탐 크루즈의 미션 임파서블 4를 보신 분들이라면 두바이 일대를 휘감은 강렬한 모래폭풍 속에서의 추격신이 생각나실 겁니다. 시야도 확보되지 않는 엄청난 모래폭풍 속에서 추격전을 펼치는 이단 헌트의 악전고투를 말이죠... 사실 영화속 모래폭풍은 영화답게 약간 과장된 면이 있다고 합니다만, 이러한 강력한 모래폭풍이 최근 여러차례 리야드를 강타했다고 합니다. 

 

제가 처음 사우디 생활을 시작했던 지잔쪽에서는 황사가 짙게 끼는 날은 있어도 모래폭풍이라 할만한 성질의 것이 없었고, 카미스는 워낙 높은 고산지대라 그럴 일이 없고, 지금 살고 있는 젯다도 황사가 끼긴 하지만 역시나 모래폭풍이랄 만한 것은 보질 못했거든요. 그런면에서는 그나마 살기 좋은 곳에 있다고 해야 할까요.....^^

 

지난 2월 25일 리야드 일대를 강타한 모래폭풍의 사진을 구했기에 소개해 봅니다.

 

(두바이에서 리야드로 바뀐 것 말고는 미션 임파서블에서 봤던....)

 

 

모래폭풍이 얼마나 높게 강타했는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 바로 리야드에서 가장 높다는 303m의 킹덤센터와의 비교입니다.

 

 

300m 짜리 건물이 쩌리로 보일 정도로 엄청난 높이의 모래폭풍이 강타한 것입니다.!!!

 

 

 

엄청난 모래폭풍은 길가에서도....

 

 

 

주택가에서도 어김없이 강타합니다.

 

 

 

영화에서와 마찬가지로 이러한 모래폭풍 속에서는 시야 확보가 불가능합니다. 당연히 비행기들도 제때 이착륙을 하지 못합니다.

 

(두 대 이상 앞에 있는 차들은 어디있나요;;;;;)

 

 

당연히 교통사고가 빈번하게 속출할 수 밖에 없습니다. 개념없이 운전하는 사우디 애들이 이런 날씨라고 개념을 찾지는 않으니까요;;;;;

 

(이렇게도 사고나고...)

 

 

(저렇게도 사고나고...)

 

 

(요렇게도 사고나는;;;;)

 

 

창문을 열고있다가 모래폭풍이 강타했는지, 차 안에서 모래를 뒤짚어 쓴 사람도 있군요...

 

아랍권 사람들의 카피예같은 옷차림이 괜히 나온 게 아니죠..뜨거운 햇볕도 그렇지만 모래바람도 그렇고요..
이슬람도 아라비아반도가 아닌 곳에서 발생했다면, 지금 우리가 알고있는 것과 또다른 모습이었겟죠...
죄송하지만 이까마 문의좀 드립니다.
제가 모 건설업체에 입사하여 이까마를 진행한다고 하는데 제가 B형간염 보균자입니다.(비활동성)

다른문제는없는데 이게 비자받는데 심각한 문제를 일으킨다고하는데...사실인가요...? 저는 중동지역은 포기해야 합니까?
사우디를 생각하신다면 포기하는게 맞을 겁니다.

국내에서야 'B형 간염보균자'가 주한 사우디대사관에서 work visa를 발급받을 때는 건강검진 결과와 함께 'B형 간염 비활동성'과 관련한 의사소견서를 제출하면 비자발급에 문제가 없을 수도 있지만, 정말 심각한 문제는 입국해서 이까마를 신청하기 위해 현지 병원에서 별도로 건강검진할 때 발생합니다. 이곳에서는 'B형 간염 바이러스'에서 '양성 판정이 나오면 부적격 판정을 받거든요. 메디컬 테스트에서 부적격 판정이 내려질 경우 병원에서는 의무적으로 내무성에 이 결과를 통보하여야 합니다. 이렇게 되면 거주허가 발급이 불가능해집니다. 한국에서 비자를 어떻게 받더라도 여기까지 와서 메디컬 테스트를 통과하지 못할 경우 3개월 안에 돌아가야 하니 여러가지로 손해죠.

UAE와 같은 경우는 특수 직업군 (유모, 가정부, 유치원 보모와 관리자, 이발관과 미용실 종사자,헬스클럽 종사자, 식품관련 조리 또는 관리자(비행기 승무원도 포함), 음식점과 카페테리아 종사자)에만 검사하는 것으로 완화되었다는 이야기도 있으니 가시려는 나라의 기준을 인지하시는 것이 중요하다 생각됩니다.
감사합니다...사우디는 포기해야겠군요.,
사우디와 아랍에 관해 궁금한 점이 많았는데, 자주 들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사우디에 첫발을 내딛던 때가 손에 잡힐 듯 한데 그새 28년 세월이 지났습니다. 리야드에서 3년 근무했습니다. 우리는 저런 모래 바람을 "할라스"바람이라고 했는데 할라스는 아랍어로 "끝장"이란 뜻이랍니다. 할라스 바람이 불면 사무실로 대피하고 외출도 못하던 기억이 납니다. 리야드 시내에 새건물들이 많이 들어선 듯 하군요. 잘 뵜습니다.
계실 때와 지금은 아무래도 많이 다르죠.
리야드 공기는 어떤가요? 대기오염 수준이라든지.. 북경처럼 대기오염이 심각한가요?
우리나라의 황사는 아무것도 아닐 정도로 심하기에 아무래도 모래바람이 있고없고의 영향이 클겁니다.

없다고 볼 수는 없겠지만 대기오염으로 유명한 동네처럼 심한 수준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