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매화

댓글 0

야생화 속으로

2020. 2. 17.



"

"

"






통도사에서...


클릭해서 보세요.


 불어오는 찬바람은

아직 코끝을 시리지만

봄의 생명력은 이미 겨울을

저 뒤쪽으로 옮겨 놓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