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봄의 전령 복수초/겨울에서,....................봄사이【16년2월14일】

댓글 345

▒ 나의공간▒/2016년앨범

2016. 2. 15.

 

 

 

 

 

낙엽을 뚫고 피어나와 봄소식을 가장 빨리 알리는 노란 복수초 꽃은 영원한 행복과 슬픈 추억이라는 꽃말을 가졌다

복수초는 한자로 쓰면 福壽草 이다. 복과 장수를 보르는 풀이라는 의미인데~~ 복수초 꽃말은 2가지가 있다고 한다

 

 

 

복수초도 달맞이꽃처럼 낮에는 꽃잎이 벌어지고 ..
밤에는 잎을 오므린다고 하는데 .. 밤에 보지를 못해서 사실인지는 잘 모르겠다. ^^

 

 

 

 

 

 

 

 

 

 

 

 

 

 

 

 

이른 봄에 이렇게 넓은 꽃잎을 가진 꽃은 복수초밖에 없는것 같다.
그래서 늘 볼때마다 기분이 좋은 꽃이다.

 

 

 

 

 

 

 

복수초

 2월14일 오후 오늘 만난 복수초

 

겨울이라 하기에도,,,

봄이라 하기에도,,,

 부족한 날이긴 했지만 겨울이라 생각하는 날씨에 봄을 느껴 선물을 받은듯 했던 기분좋은 마실이었다.

 

 

주말내내  몸이 혼탁해져 있었다.
그래서인지 휴일만큼 몸에서 맑은 공기를 필요로 하고 있는중....
날씨은 좋았는데 바람이 불었지만 그래도 이동해줘야 할듯...

 

 

특별히 생각나는 곳도 없고 해서 우선 나서기만..
가다보니 만만한곳이 경주이다..-.-;;

 

 

이젠 어쩜 이렇게 대책없이 나서는지....
산림연구원 사진은 여러번 포스팅 했던 터라 사실 이번엔 사진도 많이 찍을 생각은 아니었다. 오로지 몸의 정화를 위해서...

 

 

 

 

 

 

 

 

오늘 다른곳은 눈이 왔다고 하고,,
여긴 바람이 강하게  불어 가볍게 나선길,,
하지만 뜻하지 않게 복수초을 고개을 내밀고 있었다/
 

 

 

 

 

 

 

 

 

얼마나 반갑던지,,
그렇찮아도 바람꽃,복수초 명절 연휴 나의 아지터을 찾아 갔지만 보질못햇는터라,,

 

오늘 바람만 없었으면 안압지 야경 담을려고 했다지,,,

 

 

 

 

 

 

 

깨우는 꽃들을 볼 때마다 움츠렸던 몸이 펴지는 느낌...

 

 

 

 

 

 

 

홍매화,복수초가 피는 모습을 보면 이제 봄이구나~ 하는데...
여기저기 피어나는 모습을 보면서..아직 겨울인 것 같은데 이렇케 피는구나 한다..

 

 

 

 

 

 

오늘 만난 노란 복수초..

몇송이 아직 안피었지만, 드디어  올봄 첫대면을 한다...

 

 

 

 

 

 

 

 

운좋게 잠시 만난 옅은 햇살에 나무에도 생기가 넘쳐흐르고 고맙구나..^^

 

 

 

 

 

 

 

 

꽃을 피우는 야생화 중 하나로, 활짝 핀 복수초의 모습은 추운 겨울이 지나고 봄이 가까워 오고 있음을 느끼게 해준다.

 

 

 

 

 

 

 

 

복수초가 전하는 봄 이야기이른 봄 가장 먼저 꽃을 피우는 야생화중 하나인 복수초 슬픈 추억을 간직한 화려한 꽃 복수초얼음새꽃,원일초,설련화라 불리기도 한다.

 

 

 

 

 

 

 

 

 

 

 

 

 

 

 

 

 

 

 

 

 

 

 

 

 

 

 

 

 

 

 

 

 

 

 

 

 

 

 

 

 

 

 

 

 

 

 

 

 

 

 

 

 

 

 

 

 

 

 

 

 

 

 

 

 

 

 

 

 

 

 

 

 

 

 

 

 

 

 

 

 

 

 

 

 

 

 

 

 

 

 

 

 

 

 

 

 

 

 

 

 

 

 

 

 

 

 

 

 

 

 

 

 

 

 

 

 

 

 

 

 너의 웃음소리가... 나에겐 마치 봄이 오는 소리로 들린다...

작은 새의 지저귐보다.. 꽃망울이 터지는 소리보다... 나에겐 너의 웃음소리가 그렇게 들린다... 봄이 오는 소리로....

 

 

 

 

 

 

 

 

 

봄은 저멀리 아지랭이 속으로 아기천사 나팔을 불며 꽃바람타고 온다

겨우내 잠자던 강산에 꽃바람이 불어오면 여린잎 뾰족 내밀어 어여쁜 꽃망울 터뜨린다 깨어나라 강산이여...

 

 

 

 

 

 

 

 

 

 

 

 

 

 

 

 

 

 

 

 

 

 

 

 

 

 

 

 

 

 

 

 

 

 

백목련도 인사을 하는것 같다

 

 

 

 

 

 

 

복수초를 시작으로 푸르름이 찾아오고 야생화도 기지개를 필 모양이다.^^

 

 

 

 

 

 

 

 

 

 

 

 

 

 

 

 

 

 

 

 

 

 

 

 

 

 

 

 

 

 

 

 

 

 

 

 

 

 

 

 

 

 

 

 

 

 

 

 

 

 

 

 

 

 

 

 

 

 

 

 

 

 

 

 

 

겨울을 밀어내고 어느 새 다가선 내음이 거리 곳곳을 향기롭게 해준다.·

골목마다 내음이 물씬 풍겨오는 향기로운 계절이다.·

 

 

 

 

 

 

 

기나긴 겨울을 지나 어느덧 봄의 문턱에 다다랐다.

긴 겨울을 이겨낸 꽃들이 하나둘씩 기지개을 펴는 봄이다.·

 

 

 

 

 

 

 

 

긴 겨울잠을 깨고 이제는 만물이 소생하는 활기찬 봄  멀지않았다.·

긴 겨울을 이겨낸 꽃들이 만발할 ,

 

 

 

 

 

 

 

 

 

 

 

따스한 봄 햇살에 개울가의 버들가지도 한층 더해지는 계절,

 

 

 

 

 

 

 

 

만물이 소생하는 봄!
겨울의 흑한을 이겨냈노라 저마다 자랑스러운 듯 희망에 찬 몸짓으로 기지개를 켜는듯 한다

 

 

 

 

 

 

 

 

 

 

 

 

 

 

 

 

 

 

 

 

 

 

 

 

 

 

 

 

 

 

 

 

 

 

 

 

 

 

 

 

 

 

 

 

 

 

 

 

세상이 내게 준 것보다, 그리고 내가 깨달은 것보다 얼마나 더 세상에 회향했을까?

지금 이대로 온전하게 세상에 회향할 수 있을 만큼 잘살았는가? 봄이 오는 길목에서 가만히 반문해 본다.

 

 

 

 

 

 

 

 

 

 

 

 

 

 

 

 

 

 

 

 

 

 

 

 

 

 

 

 

 

 

 

 

 

 

 

 

 

 

 

 

 

 

 

 

 

 

 

언제나 대해도 좋은 싱그러운 봄 향기 속에서 여려분 늘 아름답고 행복한 일들이 가득 가득하시길..

봄이 오는 길목에서계절인사 희망을 듬뿍 품은 봄의 향기같이 늘 행복한 일, 좋은일들만 가득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