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여행/태화강 대공원 봄꽃 대향연【18년5월15일】

댓글 123

▒ 나의공간▒/2018년앨범

2018. 5. 18.

 

 

 

 

 

                                       해마다 봄,가을 되면 울산을 자주 찾는다
                                       볼거리가 많은 태화강변의 축제들...

 

 

 

 

 

 

 

 

 

 

태화강 대공원 봄꽃 대향연

 

18.5.15

울산에 도착하니 32도 무더운 날씨다

그늘없는 땡볕에 사진 담을 생각하니 ...

일단은 태화강에 도착과 동시에 . '꽃들의 춤, 대숲의 바람'이라는 주제로 수레국화와 안개꽃 등 봄꽃 5천만 송이가 만개해 있는 꽃밭을 내껏으로 만들어 본다.

 

 

 

따까운 햇살도....

목마른 갈증도....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올해로 7년째를 맞은 울산 '태화강 봄꽃 대향연'이 총 26만명의 발길이 이어지면서 명실상부한 전국적인 축제로 자리매김했다

울산 태화강대공원 초화단지에 수천만 송이의 봄꽃이 만개했다

드넓은 초화단지를 꽃양귀비와 수레국화, 작약, 안개초 등 10여 종의 꽃 5천만 송이가 수놓는다. 태화강대공원 만남의 광장 입구에서 느티마당까지는 꽃 아치와 꽃 기둥 등 화려한 봄꽃 조형물도 새롭게 세워졌다.

축제기간 끝나고 평일이라 조용해서 좋으다

 

 

 

 

 

 

 

 

 

 

 

 

 

 

 

 

 

 

 

 

 

 

이맘때면 태화강변은 봄꽃과 여러 가지 축제가 열린다.

울산 태화강 봄꽃대향연 6천만 송이 봄꽃과 함께 태화강대공원  봄꽃대향연 걸어볼까!!!

 

세상의 모든 꽃들은 내안에 담다 。

 

 

 

 

 

 

 

 

 

모든 꽃이 이 순간, 이곳에서 피다

다채로운 꽃이 지금 이 순간 태화강에서 피어난다. 

 그리고 내가슴에도....

 

 

 

 

 

 

 

 

 

 

봄꽃대향연이라고 ...

 작약,양귀비,안개....등등 이쁜꽃들이 가득..가득

비록 덥기 하지만, 향기에 취하고...

 

 

 

 

 

 

 

 

화려한 5월이라는 말이 무척이나 잘 어울리는 울산 태화강 대공원 <봄꽃대향연>

해마다 태화강 봄꽃축제로 십리대숲과 함께 태화강 대공원에 붉은 양귀비꽃이 피어나는 아름다운 축제! 봄꽃 대향연!!

 

 

 

 

 

 

 

 

 

 

울산의 봄을 대표하는 축제인 봄꽃대향연은 전국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도심의 공원에 양귀비꽃물결로 가득한 풍경을 보기 위해 몰려든다.

또한 울산대공원 장미원에서 펼쳐지는 <장미축제>도 울산 5월을 화려하게 빛내는 축제로 유명하다. 오후에 축제 열리전 잠시 둘려 보기로 하고....

이렇듯 울산의 봄은 화려하고 근사하고 멋짐을 뿜뿜하고 있다.

 

 

 

 

 

 

 

 

 

날마다 정신없이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지만 태화강 봄꽃축제인 <봄꽃대향연> 어떤지 보러 달려가 보았다.
올해는 꽃들이 어떻게 심어졌는지도 살필 겸 말이쥥~.

 

 

 

 

 

 

 

 

 


도심에 이렇게 넓은 공원이 있고 그 공원에 매년 5월이면 봄꽃들로 가득한 봄꽃축제가 열리는 울산이 참 매력적이고 자랑스럽다

 

 

 

 

 

 

 

 

 

 

 

 

 

 

 

 

 

 

 

 

 

 

 

 

 

 

 

 

올해는 이렇게 입구에도 2018 태화강 봄꽃대향연이라고 큼지막하게 만들어 두었고.

꽃들을 이용한 상징물들도 인상적이고 양귀비와 수레국화를 비롯해 태화강 들판을 가득 채우는 봄꽃들은 물론이고 아기자기하게 꾸려놓은 포토존들도 많고 따뜻하고 행복해지는 글귀 팻말들도 꽃밭 곳곳에 세워두어 사진 찍기 좋도록 해두었더군..

 

 

 

 

 

 

 

 

 

작약꽃 색상은 빨간색과하얀색으로 크게 두가지로 알고 요즘은 색상도 다양하다

꽃길 걸으며 힐링하는 시간이 참으로 행복하다

 

 

 

 

 

 

 

 

 

 

꽃들이 춤추는 절기 5월 수많은 꽃들이 피고지고 있다.

날마다 여기저기서 다양한 꽃들이 하루가 다르게 피어 오른다.

 

 

 

 

 

 

 

 

 

오늘 아침에도 언제 피었는지
이렇게 아름다운 안개,양귀비, 작약꽃이 피었다.

지금이 아니면 내년 이맘 때 쯤 되어야 볼수가 있기에...

 

 

 

 

 

 

 

 

 

 

 

 

 

 

 

 

 

 

 

울산시에서 참 절묘하게 꽃들을 배치했서 박수를 보내줘야 할 정도이더.
바로 하얀색의 안개초와 빨간색의 양귀비꽃의 조화

 

 

 

 

 

 

 

 

 

양귀비꽃을 더 아름답게 보여주는 조연의 안개초..

 

 

 

 

 

 

 

 

작약꽃은 매우 화려하고 아름답다.
작약은 잎, 줄기, 뿌리를 약초로서 활용한다.

작약꽃은 너무나 아름다워 많은 이들이 즐겨 찾는 구근 식물이라서 키우기가 쉽다

 

 

 

 

 

 

 

 

 

작약꽃은 함박꽃이라고도 불린다

작약꽃말은 '수줍음'이다

 흔히 우리가 부르는 이름인 작약은 사실은 꽃이 이름이 아닌 뿌리를 가리키는 말이라고..

 

 

 

 

 

 

 

 

오뉴월의 꽃으로 작약과 모란을 알아준다고 하는데,

미인을 표현할 때 모란과 작약에 비유했다고 하니 짐작이 간다

 

 

 

 

 

 

 

 

 

 

작약은 추위에 강해 북쪽을 상징하기도 하지만 장수와 행복한 결혼생활을 의미하기도 하여 집 정원에 심으면 오래 두고 이쁜 꽃을 볼 수 있어 좋다고 한다

 

 

 

 

 

 

 

 

 

 

조선시대 양반집 안채를 주름잡던 작약과 모란이다
아름다운 꽃도 보고 뿌리를 이용 부인병을 치료하던 선조들의 지혜인데,
막힌 어혈을 풀어주고 열을 내리는 역할을 한다니 집에 작약 꼭 심어보는것도 좋을듯 하다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이라고 불려진 양귀비꽃 ..

그래서 그 옛날 중국 당나라때 현종의 후궁도 양귀비로 불려지기까지 했다는 고사는 누구나 아는 사실인데,역시 양귀비꽃은 굴하지 않고 정말 경국지색의 미모로 울산에 온 모든 이의 마음을 환하게 밝혀주고 있다..

 

 

 

 

 

 

 

 

 

양귀비꽃이 지천에 깔려 있어서 대충 찍어도 이쁘게 나오는 울산의 봄꽃.
양귀비꽃의 꽃말이 위로..

 

 

 

 

 

 

 

 

 

 

 

 

 

 

 

 

 

 

 

 

 

 

 

 

 

 

 

 

 

양귀비꽃이여, 고개를 들라~~~
부끄러움이 많은 붉은 양귀비꽃과 나좀 봐줘 하듯이 환하게 꽃잎을 펼친 빨간 양귀비꽃

 

 

 

 

 

 

 

 

 

 

 

 

 

 

 

 

 

 

 

 

 

 

 

 

 

 

 

 

 

 

 

 

 

 

 

 

 

 

 

 

 

 

 

 

 

 

 

 

 

 

 

 

 

 

 

 

 

 

 

 

 

 

 

 

 

 

 

 

 

 

 

 

 

 

 

 

 

 

 

 

 

 

 

 

 

 

 

 

 

 

 

 

 

 

 

 

 

 

 

 

 

 

 

 

 

 

 

 

 

 

 

 

 

 

 

 

 

 

 

 

 

 

 

 

 

 

 

 

 

 

 

 

 

 

 

 

 

 

 

 

 

 

 

 

 

 

 

 

 

 

 

 

 

 

 

 

 

 

 

 

 

 

 

 

 

 

 

 

 

 

 

울산시에서 여행온 사람들에게 많은 신경을 썼다는 것을  사진만 봐도 알 수 있다.
바로 흙이나 진흙이 묻지 않게 길을 잘 정비했다.

 

 

 

 

 

 

 

 

 

 

 

 

 

 

 

 

 

 

 

 

 

 

 

 

 

 

 

 

 

 

 

 

 

 

 

 

 

 

 

 

 

 

 

 

 

 

 

 

 

 

 

 

 

 

 

 

 

 

 

 

 

 

 

 

 

 

 

 

 

 

 

 

 

태화강 꽃밭 주면에 포토존으로 설치한 장소가 많이 있다.
꽃들과 소중한 추억을 담을 수 있는 공간과 시간.맑은 날씨에 멋진 옷으로 하나 챙겨서 꽃들과 같이 찍으면 좋을 것 같으다..특히 요새 유행하는 한복 컨셉도 좋을 것 같기도 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