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무주산행1부/덕유산&아름다운 운해와철쭉【18년5월19일】

댓글 203

▒ 나의공간▒/2018년앨범

2018. 5. 21.

 

 

 

 

 

 

 

덕.유.산&아름다운 운해와철쭉

 

18.5.19

 

비가오고,

그 다음날은 무조건 산으로 가는게 진리이다.

금요일 비소식 주말 화창,습도 높은날 운해다..뛰장!!!!

어디로...덕.유.산

 

 

 

운무란~안개보다 엷고 연무보다 짙은 수중기의 대기표루 현상을 말한다
수중기의 함유랑은 매우 미세하여  그반지름은 작은 입자이며 80% 이하의 습도가 유지될때 운무라 한다 운해와는 많이 다르다.

.

.

운해란~구름위에 솟은 산꼭대기가 바다의 섬처럼 보일때의 구름상태를 말한다
대기 아래층의 ​온도가 높고 상공 2km 부근에 역전층이 존제할때 발생한다고 한다

구름바다 라고도 한다 구름위에 솟은 산꼭대기가 바다에 떠있는 섬처럼 보일때의 구름 상태를 말한다 
대기 아래층의 온도가 높고 상공 2km부근에 역전층이 존제하는 경우에 발생한다

밤부터 이른 아침까지 표면이 반반하던 운해도 낮동안은 상승기류등이 활발해저 거친 물결이 일듯이 그형상이 허물어진다,,​

 

 

 

 

 

 

 

 

 

아름다운 운해를 보며 감격해했던 순간을 잊을수가 없다

그 감격이란 느껴보지 못한 사람들은 절대로 짐작은 해도 상상초월이라고 해도 될듯 싶다.

아름답고 신선이라도 된듯했던 그 순간을...
그리고 벅찬 가슴을...
함께 나누어 보도록 한다

 

오늘 사진량이 많아서 1.2부로 나누어 포스팅 들어갈까 한다..

 

 

 

 

 

 

 

 

덕유산의

겨울날 두껍게 피었던 하얀 눈꽃이 녹고,

앙상한 가지에 연초록의 아기손이 얼굴을 내어미는 시기역시 가장 화려한 날은 천상의 화원이 활짝 미소를 머금을 때이다

발아래 낮은 산이야
이른 봄 3,4월이면 진달래로 울긋불긋 꽃동산이지만 천 사오백미터 높은 산엔 걸음이 늦어 오월이 되어야 진달래 피고 철쭉이 노래한다
멀리 굽이굽이 겹겹으로 오는 능선..

 


그 고개를 넘어넘어 새벽을 품은 아침빛
골골이 내려앉은 아스라한 운해
그리고, 눈앞의 일렁이는

 

 

 

 

 

 

 

 

 

 

 

 

아름다운 오월,

여름이 오기 전에 꽃산행을 나서도 좋을 듯하다

 

본격적으로 5월로 들어서면 여기저기서 분홍색 꽃망울이 터지기 시작한다.

우리나라에는 철쭉으로 유명한 산들이 있는데 이번에 그중 몇 곳은 냉해를 입어 제대로 꽃을 볼 수 없었지만 오월의 산은 신록만으로도 충분히 좋았다.

 

 

 

 

 

 

 

 

 

개별꽃 군락
참 이쁜곳에 자리한 개별꽃 이다
그러나, 눈으로 보기 보다는 사진이 더 안이쁘넹..

 

 

 

 

 

 

 

 

 

 

 

 

 

 

 

 

 

 

 

 

 

 

 

 

 

 

 

 

 

 

 

 

 

 

 

 

 

 

 

 

 

 

 

 

 

 

 

 

 

 

 

 

 

 

 

 

참꽃마리

 

 

 

 

 

 

 

 

 

이렇게 아름다운 덕유산..
가는 봄을 아쉬워 하며 향적봉에 올라 운해와 함께 걸어 가 본다

 

 

 

 

 

 

 

 

 

봄비가 촉촉이 내린 다음 날인 19일 오전 덕유산산 향적봉에서 바라본  아래로 운해가 깔려 아름다운 경관을 연출하고 있다.

 맑은 날도 좋지만 구름이 많은 날 운이 좋으면 산맥의 허리를 두르고 있는 아름다운 운해를 목격할 수 있는 행운을 얻을수있다.

 

 

 

 

 

 

 

 

 

 

눈물이 날 것 같은, 그런 풍경이다.
아침, 우뚝 솟은 산등 뒤로 운해가 깔렸다.

심장이 빨리 뛰기 시작한다

 

 

 

 

 

 

 

 

 

 

 

 

 

 

 

 

 

 

인실핏줄까지 다 드러난 산은
마치 살아서 꿈틀대는 것만 같다

 

 

 

 

 

 

 

 

 

 

 

 

 

 

 

 

 

 

 

 

 

 

 

 

 

 

 

 

 

 

 

 

 

 

 

 

 

 

 

 

 

 

 

 

 

 

 

 

 

 

 

 

 

 

 

 

 

 

 

 

 

 

 

 

 

 

 

 

 

 

 

 

 

 

 

 

 

 

 

 

 

 

 

 

 

 

 

 

 

 

 

 

 

 

 

 

 

 

 

 

 

 

 

 

 

 

 

 

 

 

 

 

 

 

 

 

 

 

 

 

 

 

 

 

 

 

 

 

 

 

 

 

 

 

 

 

 

 

자연이 만든 또 하나의 바다를 만나다

 

 

 

 

 

 

 

 

밀가루를 뿌려놓은 듯한 운해를 보며
다시 한번 덕유산의 매력에 흠뻑 빠졌다.

 

 

 

 

 

 

 

 

 

 

산 능선이 첩첩이 이어진 가운데 산 봉우리가 희미하게 보이는 전경은
정말 모든 사람들이 탄성을 연발하게 만들었다

 

 

 

 

 

 

 

 

 

 

 

향적봉(香積峰 )

 

덕유산의 최고봉으로, 높이는 1,614m이다.
향적봉에 오르면 중봉·삿갓봉·무룡산 등 덕유산의 준봉들은 물론 멀리 지리산·가야산·기백산·적상산 등의 준봉들이 장쾌하게 펼쳐진다.

 

향적봉에서 중봉에 이르는 등산로에는 주목과 구상나무가 군락을 이루고,
향적봉에서 중봉을 거쳐 덕유평전, 무룡산까지 이르는 등산로에는 철쭉이 군락을 이룬다.

철쭉이 피는 계절의 풍경도 일품이지만
눈이 특히 많이 내리는 향적봉 일대의 설경은 감탄을 자아낼만큼 아름답다.

 

 

 

 

 

 

 

 

 

덕유산은 나에게 어머니의 품이다.
한겨울 차가운 북서풍이 얼굴을 파고들어도..
뜨거운 여름날 한바탕 소나기가 퍼부어도...

그저 이곳에 오르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편안해지고 바라보는 곳이 모두가 불그스레 미소짓게 하는 추억이었다

 

 

 

 

 

 

 

 

 


그래설까?

전국의 어느 산 보다도 많이 오르내렸다
굳이 외장하드를 모두 뒤적이지 않아도 지난 몇해의 기록만으로도 아름다운 덕유산의 사계가 가득할 정도다
 

 

 

 

 

 

 

 

 

 

 

 

 

 

 

 

 

 

 

 

 

 

 

 

 

 

 

 

 

 

 

 

 

 

 

 

 

 

 

 

 

 

 

 

 

 

 

 

 

 

그냥 보는 게 아까워서 자꾸만 셔터를 눌러된다.

컴퓨터 그래픽을 보는 건 아닌가 싶을 정도로 실감이 나지 않는 풍경이다.

 

 

 

 

 

 

 

 

바람따라 따라 달라지는 운해 모습에 또 한번 넋을 놓는다.

 

 

 

 

 

 

 

 

 

 

같은 풍경을 얼마나 찍었는지 모르겠다.

오늘 이 산에 오신 분들은 모두 복 받으셨습니다^^*

 

 

 

 

 

 

 

 

 

 

 

 

 

 

 

 

 

 

 

 

 

 

 

 

 

 

 

 

 

 

 

 

 

 

 

 

 

 

 

 

 

 

 

 

 

 

 

 

 

 

덕유의 철쭉은 이제서야 피우기 시작한다.
일주일 후면 이쁠듯 하다.

 

아무리 산아래에서는 꽃이 다른해 보다 일찍 피웠다고 난리였지만 덕유의 꽃은 제철을 지대로 지키고 있나보다

 

 

 

 

 

 

 

 

 

 

 

 

 

 

 

 

 

 

 

 

 

 

 

 

 

 

 

 

 

 

 

 

 

 

 

 

 

 

 

 

 

 

 

 

 

 

 

 

 

 

 

 

 

 

 

 

 

 

 

 

 

 

 

 

 

 

 

 

 

 

 

 

 

 

 

 

 

 

 

 

 

 

 

 

 

 

 

 

 

 

 

 

 

 

 

 

 

 

 

 

 

 

 

 

 

 

 

 

 

 

 

 

 

 

 

 

 

 

 

 

 

 

 

 

 

 

 

 

 

 

 

 

 

 

 

 

 

 

 

 

 

 

 

 

 

 

 

 

 

 

 

 

 

 

 

 

 

 

 

 

 

 

 

 

 

 

 

 

 

 

 

 

 

 

 

 

 

 

 

 

 

 

 

 

 

 

 

 

 

덕유산 향적봉 근처에서 고목의 흔적이 푸른 나무와운해 어울려 새로는 의미를 낳는거 같아서 한참을 바라보았다.

세월은 가는거고 세월은 흔적을 남긴다

 

 

 

 

 

 

 

 

 

 

 

 

 

 

 

 

 

 

 

 

 

 

 

 

 

 

 

 

 

 

 

 

 

 

 

 

 

 

 

 

 

 

 

 

 

 

 

 

 

 

 

 

 

 

 

 

 

 

 

 

 

 

 

 

 

 

 

 

 

 

 

 

 

 

 

 

 

 

 

 

 

 

 

 

 

 

 

 

 

 

 

 

 

 

 

 

 

 

 

 

 

 

 

 

 

 

 

 

 

 

 

 

 

 

 

 

 

 

 

 

 

 

 

 

 

 

 

 

 

 

 

 

 

 

 

 

 

 

 

 

 

 

 

 

 

 

 

 

 

 

 

 

 

 

 

 

 

 

 

 

 

 

 

 

 

 

 

 

 

 

 

 

 

 

 

 

 

 

 

 

 

 

 

 

 

 

 

 

 

 

 

 

 

 

 

 

 

 

 

 

 

 

 

 

 

 

 

 

 

 

 

 

 

 

 

 

 

 

 

 

 

 

 

 

 

 

 

 

 

 

 

 

 

 

 

 

 

 

 

 

 

 

 

 

 

 

 

 

 

 

 

 

 

 

 

 

 

 

 

 

 

 

 

 

 

 

 

 

 

 

 

 

 

 

 

 

 

 

 

 

 

 

 

 

 

 

 

 

 

 

 

 

 

 

 

 

 

 

 

 

 

 

 

 

 

 

 

 

 

 

 

 

 

 

 

 

 

 

 

 

 

 

 

 

 

 

 

 

 

 

 

 

 

 

 

 

 

 

 

 

 

 

 

 

 

 

 

 

 

 

 

 

 

 

 

 

 

 

 

 

 

 

 

 

 

2부잠시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