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여행/첨성대-구름 좋은날 붉은 꽃 양귀비의유혹【18년5월23일】

댓글 136

▒ 나의공간▒/2018년앨범

2018. 5. 26.

 

 

 

 

 

첨성대,양귀비의유혹

 

18.5.23

23일 이른 아침
앞.뒷 베란다에서 하늘 본 순간 튀어야 했다.

구름 좋은날 될수 있으면 구름이 춤을 출때 ..

 

경주는 집에서 가까운 거리인지라 쉽게 접근 할수 있는 곳이고,
내집처럼 편안한 경주일듯 하다.

 

지금.5월말경
양귀비.작약 여려꽃을 심어지만 왠지 썩 이쁠지 아니하다.

그나마.
오늘 구름이 좋아 첨성대.양귀비.구름
삼박자 맞추어 영혼을 털어 가묜서 담아보았다

 

 

첨성대 한주간 두번 다녀왔다.

한번은 날씨가 안좋아서 인물 촬영...

그리고 오늘..우선 풍경 사진으로 포스팅 해 본다.

 

 

 

 

 

 

 

올봄,
유채꽃으로 유명한 경주동부사적지에 꽃이 사라졌다. 경주시는 2010년부터 황남동 첨성대에서 동궁과 월지 남쪽 4만8,000㎡에 유채꽃단지를 조성해 왔다.

4월 중순 벚꽃이 진 이후 이 지역은 경주의 최고 포토존으로 관광객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유채꽃밭에 서서 첨성대와 반월성을 배경으로 카메라를 들이대기만 하면 ‘작품’이 될 정도였다. 하지만 올해는 꽃이 예년의 3분의 1에도 미치지 못한다. 키도 절반도 되지 않고, 유채도 듬성듬성해 멀리서 봐도 맨땅이 드러나 보일 정도였다.

 

 

나에겐
아쉬움 봄이였다.

그래서,경남(창녕)&부산(대저생태공원 낙동강 유채꽃)
아쉬움을 달래였는지도 모른다

 

 

 

 

 

 

 

 

 

그 와중 경주에서도 반가운 봄꽃 소식이 들려오기 시작한다.

여름 연꽃이 피기 전,
가을 코스모스가 피기 전,

계절의 여왕 5월을 반기며 화사하게 꽃을 피우는 꽃양귀비!
그리고 작약,붓꽃,!

 

그 모든 꽃들을 경주에서는 한 장소에서 모두 만나볼 수 있으니 이 또한 여행을 즐기고 꽃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이 아닐수가 없다.
양귀비와작약가 피기 시작했다는 반가운 소식에 잠시의 주저도 없이 경주로 달려갔다.

 

 

 

 

 

 

 

 

첨성대는?

현존하는 첨성대 중 대표적인 것은 신라시대 경주에 있었던 것이다. 별을 보는 데에는 크게 두 가지의 목적이 있었다.

하나는 국가의 길흉을 점치기 위하여 별이 나타내는 현상을 관찰하는 것이고, 또 하나는 역법(曆法)을 만들거나 그 오차를 줄이기 위하여 별이나 일월오성(日月五星:해와 달 그리고 지구에서 가까운 금성·목성·수성·화성·토성의 다섯 행성)의 운행을 관측하는 것이다.

전자는 미신적인 점성학이고, 후자는 과학적인 천문학 또는 역학(曆學)이다. 이 두 가지 관측의 비중은 시대가 지날수록 후자 쪽이 강하게 작용하였음은 물론이다.

우리 나라의 첨성대도 점성학적인 비중이 컸던 시대에 시작되었다고 생각된다.

 

 

 

 

 

 

 

 

 

지금은 그 받침만 남아있는 건물이 있던 터..

 

 

 

 

 

 

 

 

 

 

푸른 하늘과구름 함께 담아본 첨성대,그 주위 풍경

본격적으로 주변 길을 둘러볼까? 양귀비들을 만나러 가는 길

 

 

 

 

 

 

 

 

 

 

 

 

 

 

 

 

 

첨대 근처에 꽃밭이 있다.
양귀비 꽃밭도 있고 함박꽃(작약)도 많이 심어져 있다

양귀비첨성대 구름이 또 다른 풍경을 자아낸다

 

 

 

 

 

 

 

 

 

마침 빛이 좋아서 양귀비가 투명해진다.

그냥 봐도 빨간 양귀비가 너무나 화려하고 이쁜데 투명한 양귀비는 더욱 멋스럽다

 

 

 

 

 

 

 

 

꽃길을 걸어보는 시간 좋으네..
단지
꽃길이 넘 작아ㅎㅎ

무지개 동산에 온듯 알록달록한 꽃들...

 

 

 

 

 

 

 

 

 

이쁘다는 생각에
멀리서도 찍어보고, 가까이에서도 찍어보았다.

경주 첨성대 주변은 항상 큰 꽃집같으..
계절별로 다양한 꽃들이 장관을 이루니 말이다.

 

 

 

 

 

 

 

 

 

경주 첨성대 꽃밭의 비단결 붉은 유혹 양귀비

경주 인왕동 첨성대 꽃밭에는 비단결 붉은 유혹의 양귀비꽃이 가득 피어났다

 

 

 

 

 

 

 

 

 

 

색이 어쩜 이렇게 고울까? 양귀비라는 이름과 딱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던 꽃양귀비

바람에 산들산들 흔들리는 모습

 

 

 

 

 

 

 

 

 

양귀비의 꽃말은 색깔마다 다른데 빨강 양귀비는 위로,위안 이라고 한다지...

정말 빨간 양귀비꽃을 보니 활력이 솟아나서 위안을 얻고 간다넹..

 

 

 

 

 

 

 

 

 

 

 

 

 

 

 

 

 

 

와~ 여름인가! 땀이 줄줄,,,
나도 나무 그늘에서 잠시 쉬어가는 시간을 가져본다

경주에서  여유를 맘껏 즐겨본다

 

 

 

 

 

 

 

 

 

 

 

 

 

 

 

 

 

 

 

 

주홍빛 양귀비꽃 /'약한 사랑', '덧없는 사랑'을,
흰 양귀비꽃/ '잠', '망각'을,
붉은 양귀비꽃/ '위로', '위안', '몽상'을,
자주색 양귀비꽃/ '허영', '사치', '환상'을 의미한다고 한다.

 

 

 

 

 

 

 

 

 

 

 

 

 

 

 

 

 

 

한참동안을 양귀비꽃의 붉은 유혹에 빠져들어 그 품에서 헤어나질 못했다.
그렇다 보니 비슷한 사진들이 많은것 같기도 하고..

 

 

 

 

 

 

 

 

 

 

 

 

 

 

 

 

 

 

 

 

 

 

 

 

 

 

 

 

 

 

 

 

 

 

 

 

 

 

 

 

 

 

 

 

 

 

 

 

 

 

 

 

 

 

 

빨간색의 양귀비 꽃이 푸른하늘과구름
참 잘 어울린다.

 

 

 

 

 

 

 

 

 

 

동양에서 가장 오래된 천문대인 첨성대가 있는곳 경주 천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경주에 지금 양귀비꽃과 작약꽃들의 향연이 펼쳐지고 있다

보랏,노랑을 자랑하는 붓꽃도 한창이구...

 

 

 

 

 

 

 

 

 

자연이 주는색은 흉내 낼수도 없고,
따라 갈수도 없는색인거 같다
.

 

 

 

 

 

 

 

 

 

 

 

계절마다 다른꽃들이 반겨주는 첨성대주변 꽃밭은
화려하지도 크지도 않지만,갠적으로 편안한 곳이다.

넘 자주 발걸음 했는탓도 있겠지만,

 

 

 

 

 

 

 

 

 

 

 

 

 

 

 

 

 

 

 

 

 

 

 

 

 

 

 

 

 

 

 

 

 

 

 

 

 

 

 

 

 

 

 

 

 

 

 

 

 

 

 

 

 

 

 

 

 

 

 

 

 

 

 

 

 

 

 

 

 

 

 

 

 

 

 

 

 

 

 

 

 

 

 

 

 

 

 

 

 

 

 

 

 

 

 

 

 

 

 

 

 

 

 

 

 

 

 

 

 

 

 

 

 

 

 

 

 

 

 

 

 

 

 

 

 

 

 

 

 

 

 

 

 

 

 

 

 

 

 

 

 

 

 

 

 

 

 

 

 

 

 

 

 

 

 

 

 

 

 

 

 

 

 

 

 

 

 

 

 

 

 

 

 

 

 

 

 

 

 

 

 

 

 

 

 

 

 

 

 

 

 

 

 

 

 

 

 

 

 

 

 

 

 

 

 

 

 

 

 

 

 

 

 

 

 

 

 

 

 

 

 

 

 

 

 

 

 

 

 

 

 

 

 

 

 

 

 

 

 

 

 

 

 

 

 

 

 

 

 

 

 

 

 

 

 

 

 

 

 

 

 

 

 

 

 

 

 

 

 

 

 

 

 

 

 

 

 

 

 

 

 

 

 

 

 

둥글 둥글 부드러운 능선을 따라 저것이 왕의 무덤

나는 경주의 넓은 녹색 넓디 넓은 벌판의 느낌이 참 좋다.

 

 

 

 

 

 

 

 

 

 

 

 

 

 

 

 

 

 

 

 

 

 

 

 

 

 

 

양귀비꽃,작약꽃,붓꽃
절정으로 피어난 첨성대주변 꽃밭에서..

 

늘 그자리에
늘 같은자리에

서있는 첨성대와아름다운 봄꽃들..

 

 

 

 

 

 

 

다가올 여름에는
연꽃이 수놓게 될

한여름을 꿈 꿔보기에 좋은 오월  어느날이었다

 

 

 

 

 

 

 

 

 

신록의 계절 5월도  막바지를 향해 가고 있다

오늘은,

새벽 비가 그친  후
하늘은 푸른 오월처럼빛났고
햇살은 화사하게 고루 비추어 준 날이었다.

 

살랑살랑 부는 초록바람은
신선했구...

 

계절의 여왕  5월에 곳곳에 피어난 아름다운
장미가 탐스러운 요즘.

첨성대  바라보며 바람에 몸을 실어 살랑살랑 춤추며 아름다운  미소를 머금은체
우리들 곁에 다가온 양귀비꽃 또한 장미 만큼이나 아름답고 탐스러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