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영주산행 2부/쭉쭉 뻗어내린 연두 능선길-이국적인 아름다운 소백산의오월【18년5월27일】

댓글 0

▒ 나의공간▒/2018년앨범

2018. 5. 30.

 

 

 

 

 

 

2부.소백산 연화봉

 

                     걷고 싶다 그 길을

                     바람결에 구름처럼..

                     연분홍 꽃길따라...

                     저 푸른 초원을...

                     조용히 하염없이 걷고싶다.

                   쭉쭉 뻗어내린 연두 능선길,

                    이국적인 아름다운 소백산의월.

               연두치마 분홍 저고리를 곱게 차려입은 철쭉이다                      활짝 핀 꽃은 피어있는대로...

                  소백산 능선길은 어느 시골길 같아 정감이 더 간다.

 

 

비로봉에 이어 이제 연화봉 쪽으로 발길을 돌린다.

앙증 스러운 야생화와 아름다운 이국적인 능선길...가~즈~아

 

 

 

 

 

 

 

 

아무리 즐거운 마음을 갖고 산행을 시작했더라도

산행에 임하는 마음이 산을 닮지 않는다면 그 산행은 무의미할 것이다.

 

 

 

 

 

 

 

 

 

싱그러운 연두빛 산자락에...

소백능선길 보니 마음이 편안해진다.

 

 

 

 

 

 

 

 

 

 

 

 

 

 

 

 

 

 

은방울꽃

 

 

 

 

 

 

 

 

 

 

 

 

 

 

 

 

 

 

 

 

 

 

 

 

 

 

 

 

큰앵초

 

 

 

 

 

 

 

 

연영초

 

 

 

 

 

 

 

 

 

 

 

 

 

 

 

 

 

 

 

 

 

 

 

 

 

 

 

길따라..

길......

세상엔 정말 많은 길이 있지만,

난 그 많은 길 가운데 산길이 제일 좋다

 

멀고 가파른 산길을 한번 걷고 나면

내딛는 걸음마다,내뱉는 호흡마다 맺혀있는 번민은

숱한 발자국,거친 숨소리와 함께 어느새 말끔히 흩어져 버린다

 

눈앞에 우뚝 선 높은 봉우리를 마주칠 때면

가끔 편하게 돌아가고 싶은 길을 살피기도 하지만,그러면 왠지 안될것만 같다

 

지금껏 애써 땀 흘리며 지나온

앞으로 가야 할 또 다른 그 길을

꼭,먼발치에 바라보고 싶기 때문이다.

 

지나온 길이 조금 평탄하였더라도 부끄러워지는 뒤안길이 훤히 드러나더라도

반드시 그 길을 다 굽어볼 수 있는 제일 높은 곳으로 올라서고 싶다.

 

왜냐하면,

그 길을 영원히 보지도 못한 채 지나오기에만 바빴던 한 많은 길이 될지도 모르니까...

 

 

이제 산길은 더 이상 산길만이 아니다

걸으면 걸을수록 더 마음이 정화하는 번뇌의필터다.

먼 산길을 따라 영원히 돌아오지 않을 것처럼..

 

오늘도 그렇게 나는 또......

으로 향한다.

 

 

 

 

 

 

 

 

 

 

이제부터는 기분좋은 능선길...

연화봉쪽으로 발길을 옮기다

 

 

 

 

 

 

 

 

소백산 색이 너무 이쁘다

연두, 연분홍. 길도 너무 잘 되 있고

 

 

 

 

 

 

 

 

 

 

맑았다면 눈은 더 호강했겠지만, 몸은 죽어났겠지. 더위와의 사투

연화봉까지 3.4km-가즈아

 

 

 

 

 

 

 

 

계절별 소백산의 야생화 하얀눈이 없는 대신에 주변이 연두빛으로 상큼하다

야생화가 만발한 능선길은 우리의 산이 얼마나 아름다운지를 말하고 있는 듯하다

.

.

연두빛의 부드러운 능선이 단연 소백산의 압권이다

 

 

 

 

 

 

 

 

 

 

 

 

 

 

 

 

 

 

 

 

 

 

 

 

 

 

 

 

 

 

 

 

 

 

 

 

 

 

 

 

 

 

 

 

 

 

 

 

 

 

 

 

 

 

 

 

 

 

 

 

 

 

 

 

 

 

 

 

 

 

 

 

 

 

 

 

 

 

 

 

 

 

 

 

 

 

 

 

 

 

 

 

 

 

 

 

 

 

 

 

 

 

 

 

 

 

 

 

 

 

 

 

 

 

 

 

 

 

 

 

 

 

 

 

 

 

 

 

 

 

 

 

 

 

 

 

 

 

 

 

 

 

 

 

 

 

 

 

 

 

 

 

 

 

 

 

 

 

 

 

 

 

 

 

 

 

 

 

 

 

 

 

 

 

 

 

 

 

 

 

 

 

 

 

 

 

 

 

 

 

 

 

 

 

 

 

 

 

 

 

 

 

 

 

 

 

 

 

 

 

 

 

 

 

 

 

 

 

 

 

 

 

 

 

 

 

 

 

 

 

 

 

 

 

 

 

 

 

 

 

 

 

 

 

 

 

 

 

 

 

 

 

 

 

 

 

 

 

 

 

 

 

 

 

 

 

 

 

 

 

 

 

 

 

 

 

 

 

 

 

 

 

 

 

 

 

 

 

 

 

 

 

 

 

 

 

 

 

 

 

 

 

 

 

 

 

 

 

 

 

 

 

 

 

 

 

 

 

 

 

 

 

 

 

 

 

 

 

 

 

 

 

 

 

 

 

 

두루미꽃

 

 

 

 

 

 

 

 

 

 

 

 

 

 

 

 

 

 

 

 

 

 

 

 

 

 

 

 

애기나라

 

 

 

 

 

 

 

 

 

감자난초

 

 

 

 

 

 

 

 

 

 

 

 

 

 

 

 

 

 

 

 

 

 

 

 

 

 

 

 

 

 

 

 

 

 

 

 

 

 

은방울꽃

 

 

 

 

 

 

 

쥐오름풀

 

 

 

 

 

 

 

 

 

 

 

 

 

 

 

 

 

 

 

 

 

 

 

 

 

 

 

 

 

 

 

 

 

 

 

 

풀솜대

 

 

 

 

 

 

 

 

 

 

 

 

 

 

 

눈개승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