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 야생화 탐방/눈 속에 핀-설중(雪中) 복수초【 20년2월8일】

댓글 153

▒ 나의공간▒/2020년앨범

2020. 2. 11.





언 땅을 뚫고 피어난 봄꽃들이 풀 한 포기 없는 갈색 숲에서 무도회를 연다.  

꽃샘추위에도 아랑곳 않고 수줍은 표정의 봄꽃이 한 줌씩 무리지어 어둑어둑한 숲에서 화려한 무도회를 펼치진다.











계절을 돌고 돌아 또 하나의 봄이 내앞에 서 있다.

올해도 잊지 않고 피어줘서 고마운

봄이 오고 있음을 알려주는 봄의전령사 복수초,변산바람꽃,너도바람꽃,노루귀,,2020년 또 다른 시작이다.






















눈 속에 핀-설중(雪中)

복수초

촬영날짜-20.2.8


한 해의 첫 보름이자 ..
보름달(滿月)]이 뜨는 날...
정원대보름날 행운이 왔다
복과 장수의 상징 한국의 야생화 복수초
복수초는 복과 장수를 또는 부유와 행복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꽃이다

눈 속에 핀-설중(雪中) 복수초
노오란 설중(雪中) 복수초로 봄소식을 전한다.^^











겹겹이 쌓인 백설 위에 나목으로 떨고 있는 나무들이 안쓰럽다.
한 줄기 바람에도 우수수 떨어지는 눈송이들을 힘겹게 살랑거리며 맞고 있다.
그에게는 고통이라고 생각했는데, 나무는 즐기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한여름의 푸른 옷으로 자신에게 주어진 일을 마치고 난 뒤, 한겨울 깊고 긴 여행을 하고 있다.
겨울은 그에게 새봄을 맞이하기 위한 휴식의 시간이라는 것을 그제야 알았다.

바쁘게 살아온 시간을 돌아보듯 그 자태가 경이로울 뿐이다.









한 줄기 꽃봉오리 황금. 마치,
절망에 빠진 사람들에게 삶의 희망을 알리는 전령사의 깃발과도 같이 힘이 있다.










한겨울,
추위를 이겨내고 노랗게 예쁜 꽃대를 올리고 있는 가냘픈 작은 꽃,
사랑스러움. 어디에 그런 강인한 힘을 숨겼던 걸까. 시련 속에 피는 꽃의 향기는 짙고 곱다.









아름다운 설중 복수초

복수초의 매력이 설중에 피는 모습이다.









풀잎이 쌓인 눈을 녹이며 뾰족하게 올라오는 모습을 보며 설중복수초

햇살이 눈부시니 곧 눈을 녹이고
꽃들이 기를 펴겠지..









이 모든 사진은 거의 땅바닥에 옆드려 촬영이라.,,담고 집에오면 쓰라린 상처에 고통이 따른다

 

만 되면 숲속을 이렇케 기어다니며 여기저기 긁힌 자국들이 쓰라린다

 그런 고통을 감내하면서 숲을 기웃 거리는 이유는 바로 기쁨이요 환희다.



















정원대보름날에
황금 설중복수초 만나 날..

유난히도 눈이 귀했던 올겨울에 하루전 살짜 눈이 왔는지..
이렇게 하얀 눈위에 황금꽃이~
아직 시기적으로 많치는 않았지만 성미급한 녀석들은 눈속에서도 활짝 웃고 있었다









여기저기 복수초가 봉우리를 눈위로 밀어낸다.










그늘진 곳에  마주보며 활짝핀 녀석들을 보며 저도 활짝 웃고 올수 있었다









산에서 주는 행복 그리고 꿀 맛 같은 봄의 맛!!!!!

봄이 그렇게 달콤할 수 가 없다.


.

한겨울 눈쌓인 대지에서 숨죽이며 인고의 시간을 기다려 봄빛에 활짝 펴 숲속을 싱그럽게 해주는 이쁜 아이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을 기쁘고 행복하게 해주었던 짧은 시간들 이다











눈속에서도 꽃을 피운다는 설중복수초

뒷태 또한 아름답다









햇살이 복수초의 꽃잎을 열게 하다
가득한 보석을 보여준다.









생명이 튀어 오르는 소리에 귀가 즐겁고 보랏빛, 노란빛, 붉은빛, 꽃망울을 터트리는 야생화에 눈이 신이 나고,

 따사로이 내려앉은 햇살에 마음이 포근해지는 아름다운 계절이다

 

야생화가 그녀의 슬픈 사연을 속삭인다











복수초는 꽃에서 외부 온도보다 약 3도~5도 가량의 온도를 발산하는 얼음을 녹이면서도 피어난다는 몇 안되는 식물이다
그래서 어름새꽃 이라고도 부른다










꽃이 얼음을 녹였다기 보단.
피어 있는 꽃위로 눈이 내렸다.










하지만 이 꽃들은 다른 식물에 비해 파묻혔던 자신의 몸에서 열을 발산하여
주변 눈들을 녹여가며 금새 일어난다.










하얀 얼음위에 노랗게 피어나는 황금복수초꽃 너무 예쁜다

그래서 야생화 꽃중에 가장 빠르게 꽃을 피우는 꽃이기도 하다.










야생화란 말 그대로 우리 산야에서 피어나는 수많은 들꽃들을 말한다. 예전에는 이런 들꽃들을 잡초와 동일시하며 사람들의 관심을 얻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야생화에 얽힌 전설이 전해 내려오는 것을 보면 예나 지금이나 들꽃은 인간의 삶과 직접적으로 연결되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특히 최근에는 이러한 들꽃의 아름다움과 가치에 관심을 두고 이를 다방면으로 이용하고자 하는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그 만큼 우리의 삶 속에 야생화가 가까이 왔다고 볼 수도 있겠지만, 거꾸로 생각해 보면 우리 주변에서 야생화를 볼 수 있는 기회가 적어졌다는 의미일 것이다.

 

최근 들어 불어오는 웰빙(well-being) 열풍으로  곳곳의 오름에는 날리는 꽃향기만큼이나 많은 사람들이 모여든다.

 산을 오르면서 만나는 들꽃들은 오랜만에 만나는 친구만큼이나 반갑고 흐뭇하게 해준다. 야생화라는 단 하나의 이름으로 아우르기에는 저마다의 이름이 너무 아깝다










화각의 차이라 할까? 아님 시선의 차이라 할까?
마크로 버젼의 섬세한 표현보단 풍경을 담는 풍각쟁이의 시선으로 담아낸
모습도 나름 좋다는....









야생화 하나하나에는 고유의 이름과 그 이름만이 갖는 각각의 꽃말들 그리고 그에 얽힌 설화들이 있다.









따뜻한 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3월이 오고 멀리 산기슭에 아른아른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기 시작하면
겨우내 잠자던 새싹들이 기지개를 켜고 세상은 온통 생기로 가득 넘치게 된다.

가던 길을 멈추게 하는 또는 불현듯 내 속에 그림처럼 남겨지는 풍경들,,,

그림 같은 풍경들을 담을수 있다는 것은 참으로 행복한 일이다.










예쁨을 발산하는 황금잔 복수초~

노랑색감이 예쁜 황금잔 복수초~

복수초 뒤태~

 다소곳이 피어있는 모습~

복수초 뒷태도 바라보고 이리보고 저리보고 자꾸 들여다 보게 한다.









복수초 보니 더욱 애절한 눈빛으로 바라보며 이리보고 저리 보고 연신 카메라 샷터를 눌러본다

 복수초 뒷태도 곱게 예쁘게 보였던 오늘...
















































아직 쌀쌀함이 있는 날씨지만 설중화로도 우리의 눈에 봄을 전해주는 강인함을 지닌 복수초들은 지금 봄을 알리고 있다

역시나 봄의 전령사 다운 모습ㅇㅣ다










어느 야산에 핀 아름다운 복수초 복수초(福壽草) ​ 숲속 한 겨울의 모진 찬바람을 이겨 내며 샌노란 꽃잎을 피여 내는 복수초










하얀 눈속에 노오란 복수초가 고개를 내민듯 어여쁘고 귀엽다.

그리고 이 추운겨울에 활짝 피여준 노란색 복수초가 기특하다.









복수초는 복 福자에 목숨 수壽 풀초 草(복수초 福壽草)이다

망복수초 겨울이면 늘 찾던 설중복수초를 금년에는 봄복수초의 그리움에 빠져버렸다








이제 곳곳에서 봄소식이 넘쳐나는 시기가 되었다
주말이면 어디로 가야될지, 골라 내기가 더 어려운 시기이기도 하다

아름다운 봄 날 소중한 여행과산행으로 함께 즐겁게 공유하고 잡다




봄은 한가지 모습으로 찾아 오지만 ,봄을 맞는 모습은 천가지 만가지 이다.
괜스레 가슴이 설레고 밖으로 자꾸만 나가고 싶고 봄을 알리는 꽃망울 소식과 함께 봄이 오는 거란다..
따뜻한 봄길따라 봄맞이 하는 기분으로,,









빛이 좋아 봄꽃이 더욱 곱게 보인다
아스라이 비끼는 햇살을 마주하고

걸어나오는 걸음은
봄을 노래한다.

룰루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