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여행코스/ 분황사와 황룡사터 사적지 황금보리 물결 【20년5월16일】

댓글 0

▒ 나의공간▒/2020년앨범

2020. 5. 26.

20.5.16.토요일

 

오전 첨성대(꽃양귀비)이어 분황사 쪽으로 이동한다.

5월10일&16일 다녀온 황금보리 풍경 한꺼번에 포스팅 들어간다.
청보리가 한참일 4월~5월초 사이에는 청색 물결을 두번 포스팅 했었고,

 

 

 

 


보리가 익어갈수록 청보리밭 색은 많이 바뀌었다

 

 

 

 

 

 

 

 

 

 

이곳엔 뭘 심어도 경주명소가 된다
노란유채와 백일홍,메밀 심었을때도 너무나 아름다웠구...
한들 한들 코스모스를 심었을때도 그렇게 이쁠수가 없었다..

 

 

 

 

 

 

 

 

 

 

 

경주 분황사와 황룡사를 잇는 공간의 사적지(2만7천여㎡)는 계절별로 다양한 꽃으로 옷을 갈아 입는다.
봄에는 유채, 어떤 해에는 청보리, 여름에는 금계국, 가을에는 황화 코스모스 등으로 화려한 꽃밭으로 변신한다

 

 

 

 

 

 

꽃밭 가운데는 구황동 당간지주 돌기둥 두 개가 나란히 직립해 있고,
꽃밭 동남쪽으로는 넓은 평야가 시원하게 펼쳐지면서 낭산과 남산, 선도산, 명활산까지 동서남북이 확 트여 다양한 풍경을 연출한다.

 

 

 

 

 

 

 

 

 

 

오고,가고 벌써 몇번째 둘려본다.

 

 

 

 

 

 

 

 

 

 

보리 이삭이 노랗게 익어가며 여름의 문턱을 알리고,

경북 경주분황사보리밭의 보리 이삭이 황금 물결을 이루고 있다

 

 

 

 

 

 

 

 

 

 

통일신라시대 작품이라고 한다.

오래전 절에서는' 당'이라는 깃발을 달았던 깃대를' 당간'이라고 한다
이 당간을 고정시키기위해 양옆에 세운돌기둥을 '당간지주'라고 한다


여기있는 당간지주는 분황사 바로 앞쪽에 있는데 통일신라시대의 것으로 보여지며
양 기둥사이에는 동쪽으로 향한 돌거북이가 있는데 당간의  받침돌로 돌 거북이를 사용한것은 다른 당간지주에서는 흔하게 찾아볼수없는 특이한 양식이다


이 당간지주는 다들 황룡사것으로 알고있는데
황룡사것이 아니라 분황사 소유것으로 추측이 된다고 알려져있으며 통일신라시대 작품이라고 한다.

 

 

 

 

 

 

 

 

 

 

 

 

 

 

 

 

 

 

 

 

 

 

 

 

 

 

 

 

 

 

 

당간지주 뒤로 보이는 경주남산이 한폭의 그림같은 모습을 보여주고있어 더 멋져 보인다,

 

 

 

 

 


그 계절이 지나가면 다음해를 기약해야 되는 그런 모습들은
가능하면 보고 즐기고 가슴에 담아두고 싶어지더라구......

 

 

 

 

 

 

 

 

 

 

 

 

참 이쁜 모습이었다,
그리고, 세필로 조금씩 터치 해 놓은듯한 청보라색의 조화가 햇살에 빛나고 있어서
참 이쁜 모습이었다,

 

 

 

 

 

 

 

 

 

 

 

 

 

 

 

 

 

 

 

 

 

 

 

 

 

 

 

 

 

 

 

 

 

 

 

 

 

 

 

 

 

 

 

 

 

 

 

 

 

 

 

 

 

 

 

 

 

 

 

 

 

 

 

 

 

 

 

 

 

 

 

 

 

 

 

 

 

 

 

 

 

 

 

 

 


 

 

20.5.10.일요일

 

이날은,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경주 서악서원(작약) 들려다가 지나가는 길에 잠시 들려었다.

하늘과구름이 넘 이뽀던 날...

 

 

 

 

 

 

 

 

 

 

 

 

 

 

 

 

 

 

 

 

 

 

 

 

 

 

 

 

 

 

 

 

 

 

 

 

 

 

 

 

 

 

 

 

 

 

 

 

 

 

 

 

 

 

 

 

 

 

 

 

 

 

 

 

 

 

 

 

 

 

 

 

 

 

 

 

 

 

 

 

 

 

 

 

 

 

 

 

 

 

 

 

 

 

 

 

 

 

 

 

 

 

 

 

 

 

 

 

 

 

 

 

 

 

 

 

 

 

 

 

 

 

 

 

 

 

 

 

 

 

 경주오면 분황사앞에 잠시 들려 볼만하당!

 

 

 

 

 

 

 

 

 

 

그 어느해보다 조용했던 경주의 올봄
그 어느해보다 더 많이 봄을 즐기고다닌 여유

사람들이 없고 조용해서 나는 더 많이 다닌듯 한다,

 

올봄은 정말 맘껏 누렸던거 같다.
그게 경주에 가까이 살고 있어서 가능한 일이기도 하구.....

경주 분황사 보리밭 ...!!! 마음에 그리움이 있는 사람은 행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