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여행코스/ 다대포 일몰과함께【20년6월20일】

댓글 0

▒ 나의공간▒/2020년앨범

2020. 6. 25.

 

부산 다대포 일몰

하늘과 바다가 아름답게 물드는 곳!!

20.6.20.토요일

 

일출, 일몰을 둘 다 즐길 수 있는 해변!
부산 다대포로 놀러가자!

 

 

주말,

여행 일정에 없었던 다.대.포

김해 수로왕릉(능소화)&수안마을(수국,해바라기) 보고나서

오후 6시 넘는 시간에 부산으로 날아간다.

다대포 일몰이 보고 싶었던 신랑...

부지런히 움직인 결과 시간이 초박해서 제대로 담아 내질 못했지만,

부부와함께 바라보는 시선은 아름답다

 

 

 

 

 

 

 

 

 

다대포에 오게 되면 항상 오는 동안 불안하다.
과연 오늘의 일몰은 어떨런지 말이다.

하늘이 좋아 달려가도 망한 경우가 몇 번이나 있엇기에 말이다.
그래도 이날은 일몰은 그럭저럭 봐줄만하다 ㅎㅎㅎ

 

 

 

 

 

 

 

 

 

 

 

 

 

 

어쩌다 고개를 돌려 무심코 바라본 노을, 
그 광경에 넋을 잃고 한참을 쳐다보았던 기억은 누구나 한 쯤 있지 않을까?


늘 뜨고 지는 해지만 절대 같은 풍경을 보여주지는 않는다. 
그러다 보니 붉은 노을이 서서히 물들기 시작할 때면 세상이 숨기고 있던 또 다른 풍경을 마주하게 된다. 길지 않은 시간, 
그 마법과도 같은 찰나와의 시간에는 모든 것을 잠시 잊고 오로지 노을에만 집중하고 싶다.

세상 모든 곳을 온화하게 만드는 노을

 

 

 

 

 

 

 

 

시시각각 다른 느낌의 햇빛을 내뿜으며 저물던 하루, 
하늘은 물론이고 바다까지 물들인 노을빛엔 보기만 해도 아늑한 온기가 잔뜩 깃들었다. 

구름과 미세먼지 없는 화창한 하늘에서 맞이하는 일몰이란 해의 동그란 자태를 가감 없이 볼 수 있어 좋은데... 

 

 

 

 

 

 

점점 더 태양은 저기 산 너머로 넘어 가려고 하는 모습 이고...
 그럴수록 일몰빛은 더 예쁘게 나오게 된다

 

 

 

 

 

 

 

"매일 뜨고 지는 해가 다 똑같지~" 하며 그리 대수롭지 않게 여겼던 이들도 이 광경과 마주하면 꼬리를 쏙 내린다. 
그렇게 하루가 서서히 저뭄과 동시에 어둠의 영역 역시 서서히 넓어진다. 

 

 

 

 

 

 

 

 

 

 

 

 

 

해가 산 아래로 떨어지는데 걸린 시간은 그리 길지 않으다. 
이렇게 일몰 1부 공연이 끝나면 서서히 2부 공연이 시작되니, 

바닷바람이 거세게 와닿아도 그 자릴 지키고 있는 게 아주 중요하다

 

 

 

 

 

 

하루의 좋은 풍경속 여행길에
스스륵 피곤감이 몰려온다

 

 

 

 

 

 

 

 

 

 

 

 

 

 

 

 

 

 

 

 

 

 

 

 

 

 

 

 

 

 

 

 

 

 

 

 

 

 

 

 

 

 

 

 

 

 

 

 

 

 

 

 

 

 

 

 

 

 

 

 

 

 

 

 

 

 

 

 

 

 

 

 

 

 

 

 

 

 

 

 

 

 

 

 

 

 

 

 

 

 

 

 

 

 

 

 

 

 

 

 

 

 

 

 

 

 

 

 

 

 

 

 

 

 

 

 

 

 

 

 

 

 

 

 

 

 

 

 

 

 

 

 

 

 

이곳 다대포해수욕장을 여름철에 찾게 되면 특히나 카이트보드를 즐기는 분들의 모습을 많이 볼수가 있다.
특히나 부산에서도 이곳 다대포는 바람이 많이 불어서 그런 레포츠를 즐기기 딱 좋은 장소이기때문일까....

 

 

 

 

 

 

 

 

 

 

 

 

 

 

 

 

 

 

 

 

 

 

 

 

 

 

다대포에 오면,

제일 좋아라 강쥐

위에 강아지 모형의 작품은 '배변의 기술'이라는 제목이 붙어 있었다.

 

 

 

 

 

 

 

손현욱(한국)
1982년 한국 부산 출생. 현, 한국 부산 거주 및 활동.
배변의 기술
작가는 <배변의 기술>을 통해 수컷들이 가지고 있는 허황된 허위의식을 통렬하게 비판한다. 그러나 비단 수컷들 뿐 인가? 허황된 가치를 쫓는 것은 어쩌면 인간이라면 공통으로 가지고 있는 숙명이다. 그래서 <배변의 기술 - Pissing Contest>이라는 제목은 심하게 가슴에 와 닿는다.
동물들의 배설을 지켜보는 인간의 심리상태는 처음에는 우습지만 결국 자연스럽게 자신의 모습이 투사된다. 손현욱의 작품을 보면 쉽게 공감하면서도 인간의 심리적 폐부를 찌르는 통찰과 촌철살인의 유머가 스며있다. 이러한 유머는 통속적인 삶에 대한 관찰과 성찰의 사유 없이는 닿을 수 없다. 작가의 작품이 가지는 형태의 단순함 못지않게 작가는 이야기를 압축하는 탁월한 자질을 가지고 있다.

 

 

 

 

 

 

 

 

 

 

 

 

 

부산 여행코스인 이곳 다대포 찾아보았다.
특히나 일몰 시간대에는 운이 좋으면 아름다운 일몰사진과 함께 또 하나의 추억도 같이 만들어볼 수 있는 곳이다.

 

오늘,
이른 아침 김해에서 부산으로
긴여정 이라고 해야하나..

행복했던 여행을 마치고,
부산에 숙소을 정하고 내일 부산여행길에 오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