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양산 통도사 서운암- 장독대가 있는 애기범부채,능소화 &자장암-수국 아름다운 풍경 【20년7월16일】

댓글 84

▒ 나의공간▒/2020년앨범

2020. 7. 22.

경남 양산 통도사 서운암- 장독대가 있는 애기범부채,능소화

아름다운 풍경은 누구나에게나 감동을 준다. 
그러나 똑같은 것을 보더라도 각자 받아들이는 느낌이 다르듯이 어떤 곳에 특별히 눈과 마음이 빼앗기는 곳이 있기 마련이다. 
나는 장독대가 있는 풍경을  좋아한다.

 

 

 

 

 

 

 

통도사에서 만난 애기범부채

영축산 자락의 통도사 서운암에서 만난 애기범부채

 

 

 

 

 

 

 

 

 

 

한 여름의 뜨거운 뙤약볕 아래 장독대 속에서 깊은 맛으로 익어가는 장을 생각해본다. 
아마도 푸른 하늘을 닮은 맛이 골고루 스며들었으리라......

 

 

 

 

 

 

 

 

 

 

 

 

 

 

경남 양산 통도사 부속사찰 서운암에 능소화
하루 운동 반납하고 피곤한  후덥지근한  날씨 달려간다.

서운암의 상징과도 같은 수많은 장독대 주변으로 능소화꽃
한여름에 피는 능소화꽃이 만발한 모습 이곳 장독대와능소화 담아본다.

 

 

 

 

 

 

 

 

 

 

 

 

 

 

 

 

아름다운 능소화가 반긴다.

이렇게 오늘도 아름다운 통도사에서 하루를 시작한다.

.

.

분위기만 스케치하고
와이리 덥노~~ 소리가 절로 나오는 나날이 이어지는 날씨속에 붉은 능소화 처럼 나의 열정도 붉어진다

 

 

 

 

 

 

 

 

 

 

 

 

 

 

 

봄에는 금낭화,홍매화 
4월초 장독대 할미꽃을 반겨주는 
아름답게 피는 곳이다

 

 

 

 

 

 

 

 

 

 

 

 

 

 

 

 

꽃밭에 오면 마음도 몸도 꽃이 된다.
금낭화, 할미꽃 그리고 능소화, 애기범부채 등 수많은 들꽃들이 꽃망울을 터트려 화사한 자태를 뽐내는 양산 통도사 서운암

 

통도사는 신라 선덕여왕 15년(646년), 자장율사에 의해 창건된 절이다.
우리나라 삼보사찰 중 하나로 꼽히는 통도사는 거찰답게 19개의 암자를 품고 있다.

그중 사람들의 발길이 가장 많은 곳은 자장암이다.

 

 

 

 

 

 

 

 

 

 

 

 

 

 

 

 

 

 

 

통도사 뒤편 영축산 자락에 폭 파묻힌 이 작은 암자는 봄,여름이 되면 온통 꽃으로 덮여 일명 '꽃암자'가 된다.

암자를 둘러싼 20만여 평의 산자락에 피어나는 야생화는 무려 100여 종에 이른다. 암자 앞 넓은 마당에 옹기종기 들어찬 수천 개의 항아리들이 꽃과 어우러져 그 자체로 한 폭의 그림을 만든다.

 

 

 

 

 

 

 

 

 

 

 

 

 

 

 

 

 

펑퍼짐한 모양새가 푸근함을 안겨주는 항아리 안에는 저마다 구수한 된장이 가득하다.
생약재를 첨가해 담근 서운암의 재래식 된장은 양산시의 특산품으로 지정, '된장암자'로 불리기도 한다.

 

 

 

 

 

 

 

 

 

 

 

 

 

 

 

 

 

 

꽃과 함께 서운암의 명물로 꼽는 항아리들은 서운암 성파스님이 10년 가까이 정성들여 모은 소중한 수집품이다.
 '신분제가 있었던 시절에도 왕족이나 양반, 상놈 할 것 없이 똑같이 사용했던 게 장독이니 우리에게 이만큼 소중한 문화유산이 어디 있겠느냐'라는 것이 성파스님의 항아리 수집에 대한 마음이다.

 

 

 

 

 

 

 

 

 

 

 

 

 

 

 

 

 

 

꽃구경을 위해 찾아드는 첫 길목에도 그윽한 아름다움이 스며 있다.
서운암에 가려면 통도사를 거쳐야 하는데 통도사 입구에서 사찰 안까지 이어지는 1km가량의 소나무 숲길은 절로 걷고 싶어지게 만든다.
계곡을 따라 평탄하게 조성된 흙길을 걷다보면 줄줄이 이어진 소나무에서 배어나오는 향긋한 솔향과 구수한 흙냄새가 어우러져 코까지 호사를 누린다.
그렇게 기분 좋게 걷다보면 어느새 통도사다. 통도사 옆으로 난 개울 길을 따라 1km 남짓 더 올라가면 서운암이다.

 

 

 

 

 

 

 

 

 

 

 

서운암에 들어서면 작은 연못 안에서 퐁퐁 솟아나는 물줄기가 어서 오라며 환영하는 듯하다.
그곳에서 몇 걸음 더 가면 정면으로 항아리가 그득한 마당이 보이고 마당 오른편으로 들어서면 아담한 잔디마당에 작은 절집이 들어서 있다.
꽃과 담쟁이덩굴로 휩싸인 풍경이 정겹고 포근해보이는 곳이다.

 

 

 

 

 

 

 

 

 

 

서운암의 꽃길은 항아리단지 오른편으로 난 오솔길에서 시작된다.

항아리단지 위 산 자락을 따라 원형으로 한 바퀴 돌 수도 있고 중간 중간 조성된 사잇길로 접어들어 걷는 것도 좋다.
두 사람 정도 나란히 걸을 수 있는 오솔길을 따라 한 걸음 한 걸음 올라가다보면 고운 하늘 아래 깜찍한 모습의 꽃들이 저마다 얼굴을 달리한 채 모습을 드러낸다.

 

 

 

 

 

 

 

 

 

 

 

 

 

 

 

 

양산 통도사 서운암
장독대 옆 능소화가 화려하다

 

 

 

 

 

 

 

 

 

 

 

 

 

 

 

 

 

 

절집 배경의 능소화!

길게 늘어선 줄기에 피어 있던 능소화!

한 여름의 화려함을 더해 주고 있었다.

 

 

 

 

 

 

 

 

 

 

 

 

 

 

 

 

 

 

담쟁이넝쿨과 능소화나무가 예쁘게 크고 있는곳에 위치는데.

부처님의 정골. 지절 치아사리. 그리고 친히 입으셨던 금란가사가 봉안 되어 있다고 한다

그래서 서운암은 유서가 깊은 암자라 한답니다
성파큰스님께서 서운암을 중창하고 도에를 하시며 3000불상을 구어 내 도자 삼천불을 모신 곳이기도 하다

 

 

 

 

 

 

 

 

 

 

 

 

 

 

 

 

 

 

 

 

 

 

 

 

보통 사람들은 통도사 경내만 돌아보고 가는데
통도사는 극락암,백운암,비로암,서운암등 13개 암자가 있다
통도사 뒷쪽으로 5-10분정도 차량으로 가면 암자들이 나온다
서운암은 된장으로 유명하여 된장을 판매도 한다

 

 

 

 

 

 

 

 

 

 

 

 

 

 

 

 

통도사 서운암을 찾았다가 우연히 이 꽃을 만났다.
진한 주홍색의 꽃이 길다랗게 자란 진초록의 잎과 보색으로 대비되는 선명한 자태였다.

게다가 적당한 크기의 꽃이 수줍은 듯 혀를 살짝 내민 모습이라 꽃의 이름 마냥 나에게는 귀여운 형상의 애기범부채로 기억되어질 것 같다. 

 

 

 

 

 

 

 

 

 

 

 

 

 

 

 

정갈하게 손질된 장독대 위에
기범부채꽃과 환상 의 조합이다

 

 

 

 

 

 

 

 

 

능소화에서 나는 고향냄새가 참 좋다.

서운암에 핀 능소화 서운암 장독대옆으로 핀 능소화가 아름답다

 

 

 

 

 

 

 

 

 

 

 

 

 

 

능소화 애기범부채 서운암 장독대

양산 통도사 서운암에 가면 볼 수 있는 풍경들...

 

 

 

 

 

 

 

 

 

 

 

 

 

 

 

 

 

 

 

 

 

 

 

 

 

 

 

 

 

 

 

 

 

 

 

 

 

 

 

 

 

 

 

 

 

 

 

 

 

 

 

 

 

 

 

 

 

장독대가
주는 이미지는 옛것,

우리의 먹거리로 다가 온다

 

 

 

 

 

 

 

 

 

 

 

 

 

 

 

 

 

 

 

 

 

 

기왓장과 너무도 잘 어울리는 능소화

오늘 이풍경에 반하고...

 

 

 

 

 

 

 

 

 

 

 

 

 

 

 

 

 

 

 

 

 

 

 

 

 

 

 

 

 

 

 

 

 

 

 

 

 

 

 

 

 

 

 

 

 

 

 

 

 

 

 

 

 

 

 

 

 

 

 

 

 

 

 

 

 

 

 

 

 

 

 

 

 

 

 

 

 

 

 

 

 

 

 

 

 

 

 

 

 

 

 

 

 

 

 

 

 

수줍은 듯 고개 숙이고 있는 애기범부채

꽃말은 '정성 어린 사랑'이라고..

 

 

 

 

 

 

 

 

 

 

 

 

 

 

 

 

 

 

 

 

 

 

 

 

 

 

 

 

나는 지금 목이 마르다,

더운 여름
오후 햇살을 받으며
능소화와 눈맞춤 했더니,

더위도 너무 덥다

 

 

 


 

통도사 자장암-수국 아름다운 풍경

다음은 자장암, 자장암 입구를 들어서니 저 멀리  수국 반겨준다.

서운암 에서 차로 10분 거리에 있는 자장암.
이름처럼 자장율사가 통도사를 짓기전에 이곳의 석벽 아래에서 수도하며 창건 하였다고 한다
이곳 암자에는 금개구리 일화가 유명한데...

자장율사가 수도하고 있을때 두 마리의 개구리가 물을 혼탁하게 하므로 신통력으로 석벽에 구멍을 뚫고 개구리를 들어가게 하였다고...
현재에도 있는 한쌍의 개구리는 몸은 청색이고 입은 금색이다


불심이 강한 사람은 보인다고 하는데 
제 눈엔 보이지가 않더군...

 

 

 

 

 

 

 

백팔번뇌를
잊게하는
아름다운 계단이다

 

 

 

 

 

 

 

 

자장암올라가는길에 수국길이 펼쳐져있다

계단 양쪽에 어여쁜 수국이 탐스럽게 피여있다

 

 

 

 

 

 

 

 

통도사 산내암자 19개 중 두 곳인데...
느낌이  다른 곳이다.

자장암은  제대로 된 찐암자 구요
서운암은 들꽃암자 된장암자로 불리는 곳이다

 

 

 

 

 

 

 

 

 

 

 

 

 

 

 

 

삼보사찰 중  하나인 통도사는
자장율사가 중국 유학을 마치고 창건한 절로서
영원한 부처님을 상징하는 진신사리를  봉안한 절로 진신사리가 불상을 대신하기 때문에 법당에 불상이 없는 절이다.

이 통도사를 세운 지장 율사가 수도한 곳이었다고 하니
남다른 마음으로 둘러본다.

 

 

 

 

 

 

 

 

 

자장암(자장전)까지 이어지는 계단을 다 합치면

108계단이다.

 

 

 

 

 

 

 

 

 

 

 

 

 

 

 

 

 

 

 

 

 

 

 

 

 

 

 

 

 

 

 

 

 

 

 

 

 

 

 

 

 

 

 

 

 

 

절이 참 예쁜다.

둘러보는데 30분이 채 걸리지 않는 조그마한 곳인데

발길 닿는 곳이 모두 정결하고 불심이 느껴지는곳이다.

 

 

 

 

 

 

 

 

 

한적한 시간  자장암에 오르면 사방으로 보이는 풍경이 신선이 된 듯한 기분이 든다

 

 

 

 

 

 

 


이날 자장암 행사가 있었고,
절 풍경은 사진은 찍지 않았다,
그 주위 영축산 자락 보니 이날 산행하고 싶은 생각이...

 

 

 

 

 

 

 

 

 

 

 

 

 

 

 

봄, 여름, 가을 겨울, 모두
 발 도장 찍고 싶은 암자이다.

 

 

 

 

 

 

 

자장암은 주변의 경치가 너무 아름다워 가끔 찾는다. 

 

 

 

 

 

 

 

 

이곳 담벼락에 서서 건너 산을 바라보면..
오랜세월 바람을 이겨낸 키가 굉장히 큰 고송들이 우루루 서 있다..
이광경이 좋아라 한다

 

 

 

 

 

 

 

 

 

 

 

 

 

 

 

 

 

 

 

 

 

 

영취산 자락 구름와 함께
키큰소나무의 모습 .

 

 

 

 

 

 

 

 

신라시대  승려 자장이 이곳에 움집을 짓고 수도하였다 하며  암자라기보다는 규모가 상당히 크다

 

 

 

 

 

 

 

 

 

위치가 너무도 좋은 곳에 있어 주변이 산수화 같은 절경이다

 

 

 

 

 

 

 

 

 

 

 

 

 

 

 

 

 

 

 

 

 

 

 

 

 

 

 

 

 

 

 

 

 

 

 

 

 

 

 

 

 

 

 

 

 

 

 

 

 

 

 

 

 

 

 

 

 

 

 

 

 

 

 

 

 

 

 

 

 

 

 

통도사의 많은 암자 중에 제일 이쁜 자장암 자장암 가는길의 계곡물도 흐르고..

수국은 꽂송이가 탐스럽게 피어 있는 자장암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