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 가 볼만한곳, 형산강 내 고장 7월은 오색찬란 백일홍이 피어나는 계절!【20년7월24일】

댓글 76

▒ 나의공간▒/2020년앨범

2020. 7. 27.

포항 가볼 만한 곳, 형산강 내 고장 7월은 오색찬란 백일홍이 피어나는 계절!【20년7월24일】 

어제는 하루 종일 폭우가 쏟아졌다
부산·경북·강원 한반도 동쪽에 폭우 쏟아진 가운데,
포항 형산강을 찾았다.

 

 

 

 

 

 

 

아침,

헬스장 갈려고 하니

갑자기 하늘과구름이 좋아지는 바램에 하루 운동 땡땡이 치고,

오랜만에 지인 언니들과 백일홍 꽃밭에서 즐겨 본다.

 

 

 

 

 

 

 

 

 

 

포항 형산강변 백일홍은 빨강, 분홍, 주황, 노랑, 보라가 적절히 섞여서 다채로운 색감을 자랑하고 있었다
형산강변에 빨간 꽃, 노란 꽃, 분홍 꽃, 주황 꽃, 보라 꽃 다양한 빛깔의 백일홍이 우리 곁에 찾아왔다. 
백일홍의 꽃말은 “행복”이에요. 찰나와 같은 순간 머물러 가서 타이밍을 놓치기 쉬운 다른 꽃들과 달리, 백일홍은 무려 100일 동안 우리에게 행복을 주는 기특한 꽃이다. 

 

 

 

 

 

 

 

 

 

 

 

 

 

 

 

 

 

여름에 피는 다른 꽃 배롱나무도 백일 정도 피기 때문에 ‘백일홍’이라고 불리기도 하지만, 서로 다른 꽃이다. 
백일홍은 국화과로 분류되고, 원래는 잡초였지만 개량을 거쳐서 지금의 아름다운 관상용 꽃으로 탈바꿈 했다고 한다. 

 

 

 

 

 

 

 

 

 

 

 

 

 

 

 

 

 

6월 말부터 10월까지 피기 때문에, 지금부터 가을까지 쭉 즐길 수 있다. 
백일홍은 고온에 강한 식물이기 때문에, 볕이 강할수록 꽃잎이 겹겹이 쌓여서 더 예쁘게 핀다고 한다

 

 

 

 

 

 

 

 

 

 

 

 

 

 

 

 

백일홍 꽃밭에서의 인생사진,
그리고 포스코 야경까지 즐기러 올여름 포항으로 ...

 

 

 

 

 

 

 

 

달아오를것같은 백일홍 

알록달록한 백일홍이 형산강변을 수놓고 있다.

 

 

 

 

 

 

 

 

 

 

포항 형산강변 백일홍은 빨강, 분홍, 주황, 노랑, 보라가 적절히 섞여서 다채로운 색감을 자랑하고 있다. 
강과 바다가 맞닿아 있기 때문에, 다른 지역에 핀 꽃과는 확실히 다른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다.

 

 

 

 

 

 

 

 

 

 

 

 

 

 

 

 

 

꽃이 큼직큼직해서 색감이 대비되는 모습이 더더욱 사랑스럽다. 
막 찍어도 예뿐 색책감..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꽃길을 달리는 낭만도...

 

 

 

 

 

 

 

 

 

 

 

 

 

 

백일홍 꽃이 화사하게 피어 형산강 주변의 분위기를 밝게 만들었다. 

 

 

 

 

 

 

 

 

 

 

 

 

 

 

아침 햇살이 퍼지니
형산강 백일홍 꽃밭에 
꽃들이 눈안으로 환히 들어왔다.

 

 

 

 

 

 

 

 

 

 

 

 

 

 

꽃치고 안 이쁜 꽃이 있을까만
무리로 모여 있는 꽃들은 더욱 이쁜 것 같다.

 

 

 

 

 

 

 

 

 

 

 

 

 

하늘에 구름이 매일 다른데,
장마철 비온후 유독 하늘이 높아서 인지
더 아름다운 것같다.

 

 

 

 

 

 

 

 

 

 

 

 

 

이렇게 보아도 예쁘고
저렇게 보아도 예쁘고
아무리 보아도 예쁘다

 

 

 

 

 

 

 

 

 

 

 

 

 

어쩌다
이리 멋진
백일홍 꽃과 풀
그리고, 하늘과구름의 콜라보

 

 

 

 

 

 

 

 

 

 

 

 

 

 

경주 첨성대 백일홍 이랑

느낌이 다른다.

 

백일동안 생을 
유지한다는 백일홍
인간 수명 100세도 길고 긴듯하나 
한 여름밤의 꿈 이라 하네.....

 

 

 

 

 

 

누구에겐가 
편지를 쓰고 싶은 이아침 
백일홍 꽃밭에서 서성이는 여심

 

 

 

 

 

 

시원한 바다 바람을 맞으며 꽃길을 달리는 낭만도...
꽃밭에 앉아서 꽃잎을 보네 고운 빛은 어디에서 왔을까 아름다운 백일홍 꽃밭에서...

 

 

 

 

 

 

 

 

 

 

 

 

 

 

정훈희의 꽃밭에서 노랫말이 생각난다.

 

 

 

 

 

 

 

 

 

 

 

 

 

 

 

걷다보면 발길에 스치는 백일홍이 발목을 잡는것 같다.

더위도 잊게 해주는 꽃의 아름다움 이다

 

 

 

 

 

 

 

 

 

 

 

 

 

 

 

아침 햇살이 환히 비치니 무리지어 피어있는 백일홍 꽃밭

빨강, 노랑, 분홍, 주황, 하얀 색들이 즐비하게 늘어선 것이
꼭 크레파스 뚜껑을 열어 펼쳐놓은 것 같다.

하나 빼들어 하늘에 낙서라도 하고 싶은 충동 ^*^

 

 

 

 

 

 

 

 

 

 

 

 

 

 

 

 

 

포항 형산강 프로젝트의 목적으로 형산강 하류 수변에 13,000㎡ 규모의 백일홍을 4월 초 파종하여 꽃밭을 조성했다. 
백일홍은 일반적으로 7월부터 10월까지 약 100일간 꽃이 핀다.

 

 

 

 

 

 

 

 

 

 

 

 

 

 

 

경북 포항시가 남구 해도동 형산강 수변 공원에 식재한  백일홍이 만개해상태이다

포항 형산강 하류 수변에 활짝핀 백일홍

 

 

 

 

 

 

 

 

 

 

 

 

 

 

 

알록달록한 백일홍이  예쁘게 피어 있고..

 여름을 장식하는 백일홍의 예쁜 모습을 담아 본다.

 

 

 

 

 

 

 

 

 

 

 

 

 

 

 

철새가 날아드는 곳 포항 형산강 철새전망대

또한,

봄에는 장미와 튤립, 여름에는 백일홍 그리고 가을에는 핑크뮬리와국화  계절에 에 맞는 꽃들로  아름다움을 주는곳이다.

 

 

 

 

 

 

 

 

 

 

 

 

 

 

 

여름에 피는 꽃 하면 배롱나무 꽃을 많이 떠올릴 텐데... 
서원이나 향교 혹은 경주 대릉원 부근에 많이 피어 있어서 아마 가장 많이 보게 되는 여름 꽃이 아닌가 싶으다. 
배롱나무 꽃도 지금부터 초가을까지 피기 때문에 또 다른 ‘백일홍’으로 불리운다. 

 

 

 

 

 

 

 

 

 

 

 

 

 

 

 

색깔도 다양해서,
 여름에 피는 꽃 중에서 색감은 가장 화려하지 않을까..

물론 큼지막한 해바라기가 가장 눈에 띄지만, 샛노란 색으로 통일되어 있고, 
백일홍의 경우에는 붉은 계열부터 주황, 노랑, 보라 계열까지 색감이 다양해서 더 매력적이지 않나 싶다.

 

 

 

 

 

 

 

 

 

 

 

 

 

 

 

 

 

어딜

그리 급하게 가시는지,,,,

코앞에 내가 있는데도 신경도 쓰지 아니 하고,,,ㅎㅎ

 

 

 

 

 

 

 

고마운

인맥

오래도록 함께...

 

 

 

 

 

 

 

 

 

 

 

 

 

 

 

 

 

포항은 형산강 프로젝트로 인해 점점 녹색도시가 되어가고 있다.

지나가길에 백일홍 꽃밭 옆에는 뱃머리 국화꽃도 무럭무럭 자라고 있다.
아직은 줄기만 나 있지만, 가을이 되면 또 어여쁘게 피어날 것이다.

 

 

 

 

 

 

 

 

 

 

 

 

 

 

 

 

겹겹이 쌓여있는 꽃잎을 보고 있으니, 4월의 겹벚꽃이 연상된다
백일홍은 태양을 좋아하기 때문에, 이렇게 푹푹 찌는 더위에 더더욱 겹겹이 예쁘게 .... 
해바라기 못지않게 햇님을 사랑하는 아이인가보다.

 

 

 

 

 

 

 

 

 

 

 

 

 

 

비가 내린 후에 촉촉이 젖은 모습 아름답다.
길 따라 고개를 빼꼼히 내밀어 꽃길을 만들어 주는 백일홍은 지금부터 시작이다. 

 

 

 

 

 

 

 

 

 

 

 

 

 

가득히 피어난 백일홍 꽃밭에서 

아침 운동 하시분들 

그리고,사진을 담는 내모습..

이시간들이 행복이다

 

 

 

 

 

 

 

 

 

 

 

 

 

강과 바다가 맞닿아 있는

형산강

 

 

 

 

 

 

 

 

 

 

 

 

 

 

포항과 경주를 잇는 형산강.

수변경관을 위해 사계절 꽃을...

백일홍 꽃밭은 들판같아 자연스런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그러나,

늘 가깝고 또 먼 이곳..

포항에 살면서도 소홀하지 않았나 싶다

 

 

 

 

 

 

 

 

 

 

 

 

 

백일홍 꽃밭에서 즐기는 행복한 시간 진짜로 그냥 별겨 아니지만,

그냥 좋은것만...

사람과 자연이 함께하는  아름다운 꽃밭 이다.

 

 

 

 

 

 

 

 

 

 

 

 

 

 

그렇게  꽃밭에서 담은 꽃들 사진을 올려보았다

백일홍 꽃밭에 서 키들도 적당하고, 얼굴 크기도 적당하고,

모두가 다툼 없이 서 있는 모습 밝고 예쁜 표정 이들이다.

 

 

 

 

 

 

금요일 

이른 아침 하루 좋은 시간 보내고,

주말과휴일은 또 어디로 가는지...

다음 포스팅 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