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여행/배롱나무꽃이 피어나는 경주 서출지 풍경 【20년7월26일】

댓글 0

▒ 나의공간▒/2020년앨범

2020. 8. 1.

경북 경주 배롱나무꽃이 피어나는 경주 서출지 풍경 【20년7월26일】 

7월30.31일 강원도  장거리 여행길에 포스팅이 조금 늦은듯 하다.

포항보다 경주가 더 더운 곳!!
태풍이 한번 지나가고 나서 더욱 여름다운 날씨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습하고 무더운 여름날 오전에 동궁과월지 에서 서출지로 이동한다.
하루죙일 꽃을 보느라 온몸이 땀범벅이 되었다.

 

 

 

 

 

 

 

 

경주 서출지에 여름을 대표하는 꽃인 배롱나무꽃과 연꽃이 피기 시작하는 시기가 왔다.
한여름 무더위에 뒤질세라 정열의 붉은꽃이 한아름 서서히 피어난다.

 

 

 

 

 

 

 

 

 

 

경주 서출지에서 만나는 여름으로 가는 풍경은 오랜 세월 지켜온 들숨과 날숨으로 순환하는 생명의 신비를 고스란히 안고있는 생태계의 박물관이다.
삼국유사에도 나와 있듯이 서출지는 자연 그대로의 유수지(溜水池)이기는 하나 주변의 경관이 수려하여 조선조로 접어들어서 1664년(현종 5)에 임적(任勣)이라는 사람이 물 위로 누마루가 돌출한 팔작지붕의 이요당 건물을 지어 글을 읽는 한편 경관을 즐겼다고 한다.

 

 

 

 

 

 

 

 

 

 

 

 

 

 

 

 

 

서출지는 경주시 남산동에 있는 삼국시대의 연못이며 대한민국의 사젓 제138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배롱나무꽃과 정자의 어울림이 아름다운 풍경이다

 

 

 

 

 

 

 

 

 

경주 서출지에 핀 배롱나무

 

 

 

 

 

 

 

 

서출지는 여름철이면 연꽃과 배롱나무꽃이 보기좋게 어우러지고, 
연못둘레의 소담스런 산책길에 심어진 소나무, 못 가에 지어진 이요당이라는 고풍스런 정자 등으로 인해 전국의 사진애호가들이 즐겨찿는 출사지 중 한 곳이다. 

 

 

 

 

 

 

 

 

 

배롱나무의 꽃과연꽃은  생각했던 것만큼 만개한 모습은 아니었다. 
물론 지금쯤이면 더 피어 있는 시기일지도 모르겠다^^

 

 

 

 

 

 

 

 

 

이곳에서 가장 예쁘게 찍는 모습이 배롱나무꽃 사이로 보이는 한옥의 모습을 담는 것이라고 하는데, 
기회가 된다면 활짝 핀 배롱꽃과 다시 담고싶다

 

 

 

 

 

 

 

 

 

 

 

 

 

 

 

 

푸르름과 붉음이 서로를 견주며 뽐내듯 일어난다.
서출지의 여름은 더욱 특별한 풍경이 이루어져 간다.

 

 

 

 

 

 

 

 

 

신라 소지왕의 설화가 서려 있는 연못, 서출지

까마귀가 소지왕(재위 479~500)의 목슴을 구한 전설 
"어느날 소지왕이 궁 밖으로 거동하니 쥐가 나타나 "까마귀가 가는 곳을 따라가라" 하였다. 
왕은 그 말대로 따라가 이 못에 이르렀을 때 한 노인이 나타나 "거문고 갑을 쏘시오(射琴匣)"라고 쓴 글을 바쳤다. 

이에 왕은 궁으로 돌아와 활로 거문고 갑을 쏘았다. 
그랬더니 그 속에 숨어 있던 궁주(宮主)와 승려가 화살을 맞고 죽었다. 

그 뒤로 이 연못을 '서출지'라하고, 
 정원 보름에 까마귀에게 찰밥을 주는 오기일(烏忌日)이라는 풍속이 생겼다고 한다." 

 

 

 

 

 

 

 

 

 

 

서출지 연못 둘레에 조성된 약 200m의 산책길, 
아름드리 소나무와 아름답게 핀 배롱나무꽃들이 이어져 있는 아름다운 길이다.

 

 

 

 

 

 

 

 

 

 

 

흰색 꽃이 피는 것을 흰배롱나무라고 따로 부르기도 하지만 주로 붉은색과 자색꽃을 많이 볼 수 있는 배롱나무꽃은 나무백일홍 또는 목백일홍으로 부르기도 한다.
연못에서 편지가 나왔다는 뜻의 서출지(書出池)는 이 못에서 편지가 나와 죽임을 당할뻔한 흉계로부터 살아났다는 신라 제21대 소지왕(炤知王)의 전설이 서린 연못이다.

 

 

 

 

 

 

 

 

 

 

연못 서북쪽에 소박하고 우아한 모습의 이요당(二樂堂) 정자
조선 현종 5년(1664년) 임적(任勣, 1612~1672)이 지어 글을 읽고 경치를 즐겼다고 하는데, 1663년 이 연못 옆에 우물을 파 농사를 살렸다고 해서 이를 기념하기 위해 세웠다고 전한다. 

 

 

 

 

 

 

 

정원 처럼 예쁜 사찰 '경주 무량사 ' 

서출지 바로 옆에 무량사라는 조계종 사찰이 있다

대대로 풍천 임씨 집안의 고택이었던 한옥을 절로 바꾸어 1972년부터 사찰로 된 곳이다. 

 

 

 

 

 

 

 

 

 

경주 남산 아래 자리한 소박한 절집 무량사

무량사 돌탑이 보이고 돌탑 너머로 우람한 두꺼비 2마리가 앉아 있다. 
이 곳 대웅전 건물은 역사가 400년이 넘은 고건물이라고 하며, 40여년 전부터 개조하여 법당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한다. 

 

 

 

 

 

 

 

 

 

 

 

 

 

 

절안에 들어와 뒤를 돌아보면 툭트인 풍광이 펼쳐진다.
무량사는 흙으로 쌓은 담장으로 둘러쳐져 있고,

단청이 없는 대문(일주문?)을 들어서면 백일홍꽃이 반긴다.

 

 

 

 

 

 

 

 

 

 

 

 

 

 

 

경주하면 어딜 가나 문화재요 아름답지만 남산(서출지)을 들렀다면 잠시 짬을 내어 무량사를 들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경주시 남산동 통일전 옆에 신라시대 때의 못인 서출지(書出池)가 있다.  
삼국시대 때에 축조한 연못으로 사적 제138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서출지 바로 옆에  무량사(無量寺)라는 옛 사찰이 자리하고 있다.

 

 

 

 

 

 

 

 

 

 

 

 

 

 

 

 

 

 

 

 

 

 

 

 

 

 

 

 

 

 

 

 

 

 

 

 

산책길을 한바퀴 돌았는데, 이요당에 가까이 가보니 건물이 땅과 연못에 걸쳐있는 "ㄱ"자형 정자이다. 
이요당은 임적의 호이기도 하고, 요산요수(樂山樂水)를 뜻한다고 한다. 

 

 

 

 

 

 

 

 

서출지는 백색과 연분홍의 연꽃이 그리 아름답다고 하는데,

칠월이 되면 이 연못에는 연꽃이 아름답게 피어 많은 사진가들이 찾는 곳인데,
하지만 우리가 갔을 때는 아쉽게도 연꽃을 거의 볼 수 없었다.

 

 

 

 

 

 

 

 

 

서출지옆 작은 절 돌담장에 부용화가 피었다.

 

 

 

 

 

 

 

 

 

 

 

 

 

 

 

 

 

 

 

 

 

 

 

 

 

 

 

 

 

 

 

 

 

 

 

 

 

 

서출지는 7000㎡ 정도의 크지 않은 연못이지만 주변에 오래된 소나무와 팽나무, 배롱나무가 줄지어 서 있어 운치 있고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한다

 

 

 

 

 

 

 

 

 

서출지는 경부고속도 경주 나들목에서 국립경주박물관을 지나 네거리에서 불국사 방면으로 우회전한 뒤 오른쪽으로 보이는 남산 자락에 있다. 화랑교육원을 지나면 통일전 끝에 작은 연못과 누각이 보이는 데 이곳이 바로 서출지다. 주차는 통일전에 하고 걸어서 주변을 둘러보는 것이 편하다.

 

 

 

 

 

 

 

 

 

연못가에는 조선 현종 5년(1664년)에 임적이 지은 이요당이라는 소박하고 아름다운 정자가 들어서 있다. 연못에 돌을 쌓아 그 위에 건물을 올렸으며, 누마루를 연못 위로 돌출시켜 연못과 하나가 된 듯 자연스럽고 아름다운 정자다.

 

 

 

 

 

 

 

 

 

 

 

서출지가 가장 아름다운 계절은 초여름, 저녁이다. 연못 안에는 연꽃이, 주변에는 배롱나무가 붉은 꽃을 피우고 있는 가운데 연못에 비친 이요당의 모습을 보노라면 한 폭의 그림 속에 빠져드는 느낌까지 받는다.

 

 

 

 

 

 

 

 

 

 

해가 지고 야간조명이 들어오면 연못에 비친 이요당의 반영이 한층 아름답게 다가온다. 서출지의 야경은 사진작가들의 사진촬영 장소로도 유명하다.

 

 

 

 

 

 

 

 

 

 

 

 

 

 

 

서출지에서 동네 길로 접어들면 노거수 쉼터와 우물이 나오고, 조금 더 산쪽으로 들어가면 삼층 쌍석탑과 양피저수지, 염불사 등이 나온다. 통일전과 서출지, 양피저수지를 연결하는 이길은 느긋하게 산책하기 좋은 길로 은행나무길, 배롱나무 산책로라는 이름이 붙어있다.

 

 

 

 

 

 

 

 

 

 

 

 

 

 

 

 

 

 

 

여름이면 붉게 핀 연꽃 사이로 물에 비친 이요당이 한 폭의 그림이다. 

 

 

 

 

 

 

 

 

 

 

 

 

 

 

 

배롱나무꽃

전설에 의하면,
풍량을 일으키는 남해 바닷가 마을 해룡에게 처녀를 바쳐 제사를 지내는 풍습을 마침 이곳을 지나는 왕자가 안타까운 사연을 듣고, 처녀 대신 재물로 나가 해룡을 퇴치하고,처녀와 사랑을 하다.
백 일을 기약하고 전쟁에 나간 왕자를 기다리는 처녀는 일찍 죽고 무덤에서 나무가 자라 매일 조금씩 피는 꽃이 백일을 넘겨 백일홍나무라 부르게 되었다는데...
행복은 꿈과함께 모든것을 다 주지는 않는가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