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여행/천년 숨결 경주 황성공원 소나무 숲 보랏빛 맥문동 꽃 속으로【20년8월2일】

댓글 188

▒ 나의공간▒/2020년앨범

2020. 8. 7.

천년 숨결 경주 황성공원 소나무 숲 보랏빛 맥문동 꽃 속으로【20년8월2일】 

 

강원도 여행길로 조금은 피곤한 휴일
맥문동 소식이 저번주 부터 들려오고있다.
피곤해도 몸을 끄집고 가 본다.

 

 

운동장 입구쪽에는 사진 담을만큼 피어 있었고,

안쪽에는 아직 2주 있어야할듯 하다

황성공원 맥문동은 8월 중순에 가장 아름다울껏 같다.

 

 

 

 

 

 

 

 

 

덥고 습한 날씨에
경주 도착하자마자  집안 급한일로 신랑은 시댁에 잠시 들어가고,
나혼자 덩그려니 남겨진 황성공원에서 풍경과 오늘 만난 지인 몇분 담아본다.

 

 

 

 

 

 

 

 

 

보랏빛 경주 여름여행 경주 황성공원 맥문동

8월의 둘째 날..

계절마다 아름다운 숲을 보여주는 경주 황성공원 8월이면 보랏빛 화려한 맥문동 꽃이 자리하는 공원

 

 

 

 

 

 

 

 

 

경주 황성공원 맥문동,

8월 9월 가볼만한 곳 보랏빛 물결이 시작되었다.

 

 

 

 

 

 

 

 

 

이맘때면  경주에서 놓쳐서는 안될 볼거리 이다.

 

 

 

 

 

 

 

경주 황성공원 맥문동 규모가 상당히 큰 편이다.

공원 내에서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도 많이 봤는데 그 넓이가 꽤 상당한 곳이라 자전거 타기에도 좋을 것 같다.

그냥 산책하듯 가볍게 걷기에도 참 좋은 황성공원 울창한 소나무 숲이 참 멋진 곳이다.

 

 

 

 

 

 

 

 

 

 

 

 

 

 

 

성주 성밖숲에서는 왕버들 나무들과 함께 어우러진 맥문동들을 만날 수 있다면, 
경주 황성공원에서는 소나무들과 함께 어우러진 맥문동들을 만나볼 수 있다. 

 

 

 

 

 

 

 

 

 

꼭 맥문동이 없어도 그냥 그 숲의 모습만 봐도 감탄사가 절로 터져나오는 곳, 

경주 황성공원

 

 

 

 

 

 

 

 

 

 

 

 

 

 

오늘의 주인공은 맥문동 계속 눈길이 가는 것은 어쩔 수가 없다.

 

 

 

 

 

 

 

 

 

 

 

 

 

 

 

 

 

 

 

 

 

 

짙은 보라색과 초록색의 어울림이 참 예쁘다.

 

 

 

 

 

 

 

 

 

 

 

 

 

 

 

빽빽하게 늘어선 아름다리 소나무와 어우러진 맥문동이 보랏빛 아름다운 풍경에서 마음까지 보라빛으로 물들이고 있다
푸른 소나무 아래 쉽게 볼 수 없는 보라색 풍경과 맥문동 꽃향기에 취해 절로 발걸음을 멈추고,

시원스레 펼쳐진 꽃밭 속으로 들어가 인생사진 남기기에 부족함이 없는 황성공원이다.

 

 

 

 

 

 

 

 

 

 

 

 

 

 

 

 

 

 

 

 

 

 

보라빛 맥문동,붉은 배롱나무 꽃
이 여름을 장식하고 있는 8월이다.

 

 

 

 

 

 

 

 

 

 

 

 

 

 

 

 

 

 

 

 

 

 

더위 속에서도 계절에 충실한 아름다운 8월이다.
구불구불한 소나무들 사이로 넓게 피어있는 맥문동.
보라빛 향기에 취하고 싶다

 

 

 

 

 

 

 

 

 

 

 

 

 

 

 

 

 

 

 

 

 

 

 

 

 

 

 

 

 

구불구불한 소나무 아래에 보라빛 융단을 깔아놓은 듯한 맥.문.동
보랏빛 맥문동의 풍광이 아름다운 '맥문동 숲길'

길만큼 멋있는 맥문동 숲길이다.
 맥문동 숲길은 7,8월이 되면 보랏빛 맥문동이 가득 피어나는데. 
그 보랏빛 향연이 너무나 아름다워 많은 사람들이 찾기도 하고 사진으로만 보아도 고요하고 차분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초록의 소나무과 보라 맥문동이 황공숲의 산책로를 더 빛나게 물들이다..

시원한 노거수 아래에 예쁘게 피어난 맥문동꽃길을 걸으면서 상쾌한 기분을 느끼는 힐링의 시간을 한번 가져보는것도 무더운 더위를 날려보내는 여름날의 좋은 피서법이 될것 같다

 

 

 

 

 

 

 

 

 

 

 

 

 

 

 

햇빛이 은은하게 소나무 사이로 내려 오니 보라빛 화원에 빛들의 잔치가 벌어졌구나!
맥문동꽃 위에 쏟아지는 아름다운 빛들을 담으며 행복한 아침을 시작해본다.

 

 

 

 

 

 

 

 

 

 

 

 

 

 

 

 

 

 

 

 

 

 

 기쁨의 연속이라는 꽃말은 보라색이 가지고 있는 독특한 매력은 상상적이고 영적이기에..
 맥문동의 보랏빛 양연을 보면 노래가 생각나고 어딘지 추상적인 기분이 드는 것 같은 마법의 힘을 가지고 있는  보라색 꽂이 맥문동 이다.

 

 

 

 

 

 

 

 

 

 

 

 

 

 

맥문동 이라는 꽃은 응달을 좋아하기 때문에
이렇게 그늘이 많은 곳을 좋아한다.

 

 

 

 

 

 

 

 

 

 

 

 

 

 

 

 

 

 

 

 

 

 

 

 

 

 

 

 

 

 

 

 

 

 

 

 

 

 

 

 

 

 

 

 

 

 

 

 

 

 

 

 

 

 

 

 

 

 

 

 

 

 

 

 

 

 

 

 

 

 

 

 

 

 

 

 

 

 

 


보랏빛을 배경으로 멋진 인물사진을 담아보자.
데이트하기도 좋고 사진찍으러 가기도 좋은 곳 같다.

 

 

 

 

 

 

 

 

 

 

 

 

 

 

 

 

 

 

 

 

 

누구나 걸어주는 꽃길      
내 마음 언제나 모두 열어두고 싶다   


신기루인 듯 쏟아지는 꽃가루      
잊히지 않는 너의 곁으로 가는  꿈에 궁전으로 가는 길이고 싶다 

 

 

 

 

 

 

 

 

 

 

 

 

 

 

 

 

 

 

 

 

 

 

보랏빛 향기에 취하고 풍경에 취하는 ....
보라보라한 물결이 넘실대는 ....

나무 아래 자리잡은 보라색의 맥문동은 시선을 사로잡기 충분하다

 

 

 

 

 

 

 

 

 

 

 

 

 

 

가끔은,
그 아름다운 풍경속에서
삶을 즐겨보는 인생이였으면 좋겠다.

 

 

 

 

 

 

 

 

 

 

 

 

 

 

보랏빛 꽃은 신비로움이 있어 좋다.

 

 

 

 

 

 

 

 

 

 

 

 

 

 

 

 

겸손이 꽃말인 맥문동이 곱게 피어있는 곳 
맥문동꽃은 나무 밑 그늘에서도 비교적 더 오래 우리 곁에 피어 있으니 겸손이라는 꽃말을 얻었나 보다.
이 길을 걸으면 행복해 진다

 

 

 

 

 

 

 

 

 

 

 

 

 

 

 

 

맥문동의 보라빛 향연속에 즐거워 하시는 은밀한 매력의 그녀님^^
솔밭아래 보라빛 향연... 

 

 

 

 

 

 

 

 

 

 

 

 

 

 

 

보라빛 맥문동 시즌 바야흐로 
날좋은날 빛좋은날 바람좋은날 최고의 날 경주

 

 

 

 

 

 

 

 

 

 

 

 

 

 

여기,

풍경 담으면 이쁜곳인데 일주일 후

 

 

 

 

 

 

 

 

 

 

 

 

 

 

눈이 가서 닿는 곳 마다 온통 보라색의 물결이다

 

 

 

 

 

 

 

 

 

 

 

 

 

 

 

 

그늘 아래 더라도 사시 사철 가늘고 짙은 초록 이파리 여름 오르는 꽃줄기 연보라 순한 꽃빛은 믿음 희망 사랑 향기 풍기며 무더운 날씨 꾸며 주고 있다.

 

 

 

 

 

 

 

 

 

 

 

 

 

 

 

 

 

 

 

 

 

 

 

 

 

 

 

 

 

 

 

 

 

 

 

 

 

 

 

 

 

 

 

 

 

 

 

 

 

 

 

 

 

 

 

 

 

 

 

 

 

 

 

 

 

 

 

 

 

 

 

 

 

 

 

 

 

 

 

 

 

 

 

 

 

 

 

 

 

 

 

이 시기에 만약 경주로 여행을 간다면 꼭 한 번은 들러볼만한 곳이라는 생각이다. 
햇살 좋은 이른 아침에  다시 한 번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