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여행/8월에 만난 태화강 국가정원&백일홍,황화코스모스 1부 【20년8월12일】

댓글 81

▒ 나의공간▒/2020년앨범

2020. 8. 20.

울산여/8월에 만난 태화강 국가정원&백일홍,황화코스모스  【20년8월12일】 

1부.

성주 성밖숲 맥문동 가기전,
울산에 면저 발걸음 했었다.
이날은 소나기,흐림,맑음 날씨 기폭한 심한날...
날씨가 맑았다, 흐렸다,소나기 두셋차례를 반복하는 바람에 나의모습이  가득한 사진도 담을 수 있었다는 사실이다^^ㅋ

 

가끔,

소나기 맞는것도 그리 나쁜지 않았다.

 

사진량이 많아서 1,2부로 나누어 포스팅 들어간다

1부에선 백일홍&황화코스모스

2부에선 해바라기와무궁화(그외 소소한 풍경들)

 

 

 

 

 

 

 

태화강 국가정원해바라기와 백일홍,황화코스모스,무궁화, 부용화등 여름꽃 풍경을 못 만나신 분들이라면 울산 여름 여행지로 들러보시면 좋을듯 싶다.

 

 

 

 

 

 

 

 

울산 태화강국가정원

지금 이곳에는 해바라기, 백일홍, 황화코스모스 와 일반코스모스가 만발하다

꽃들이 지천인 울산에서 여름을 즐겨 볼 시간이다. 

 

 

 

 

 

 

 

계절마다 다양한 아름다운 풍경을 보여주는 태화강 국가정원. 
가장 대표적인 풍경이 봄과 가을에 피어나는 꽃양귀비와 코스모스 그리고 국화이다. 

 

 

 

 

 

 

 

올봄,
꽃양귀비가 있던 대규모 군락지에 해바라기와 백일홍,황화코스모스  풍경이다.
여름의 강렬한 태양과 무척이나 잘 어울리는 해바라기와 백일홍,황화코스모스

 

 

 

 

 

 

 

양귀비꽃과 수레국화가 심겨 있던 자리에는
지금 백일홍과 해바라기, 황화코스모스 한창이다. 꽃은 절정의 상태라 사진 찍기 좋고 꽃길 산책하기에도 너무 좋은것 같다

 

 

 

 

 

 

 

태화강 국가정원은 꽃들로 화려한 색을 자랑하고 있고,
태화강 국가정원에는 백일홍을 색깔별로 구분해서 심어두었다

 

 

 

 

 

 

 

여행을 많이 하다 보면 꽃이 목적이였것 사실이다. 
.꽃밭에 서면 내가 꽃이다.라는 시집 이름처럼 무언가 그 사이에서 힐링되는 느낌..
 마치 하나가 된 느낌을 받는것 같다 

 

 

 

 

 

 

꽃밭에 서면 내가 꽃이다! 
사실 꽃밭에 서면 내가 꽃이다 라는 시집이 있다. 
물론 아직 읽어보진 않았지만 뭔가 이름부터 딱 영감을 받아서.. 

 

 

 

 

 

 

 

요즘 뜨거운 여름과 찰떡인 해바라기,백일홍 

태화강 국가정원을 가득 메우고 있다.

 

 

 

 

 

 

유유히 흐르는 태화강과 우거진 대나무 숲사이로...

화코스모스와 해바라기백일홍 함께 어울려 대나무랑 어울려 소곤대고, 

 

 

 

 

 

 

 

하늘거리는 꽃잎과 그 향기로움은 몸을 넘어 기분까지 정화시킨다. 
젊은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로 널리 알려진 ‘은하수길’은 더없이 아름답고 몽환적이다. 
대숲 아래에서 하늘을 향해 설치한 LED 조명이 대나무가 바람에 흔들릴 때마다 반짝이는 별빛으로 되살아나 춤을 추는 모습은 다른 어디서도 볼 수 없는 환상적인 풍경이다.

 

 

 

 

 

 

 

 

 

 

 

 

 

 

 


낮잠 자는 꽃 잠이 깰까봐
살며시 살며시 꽃밭에 서면
땅딸보 채송화 닭 벼슬 맨드라미
키다리 해바라기

모두 모두 꿈꾸는 듯 졸고 있네
햇빛은 꽃잎 위에 앉아 쉬고
바람은 꽃허리에 매달려 쉬고
꽃밭에서 꽃들이
쌔근쌔근 낮잠을 잔다

 

 

 

 

 

 

사계절 빼어난 경관을 뽐내는 도심속 힐링공간

사계절 마다 와 보는 이곳..

넘 좋타

 

 

 

 

 

 

 

태화강 이름은 신라시대 10대 사찰이었다고 전해지는 태화사에서 유래된 이름이라고 한다. 이곳에 전남 ‘순천만 국가정원’에 이어 두 번째로 국가정원으로 지정된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이 있다. 

 

유유히 흐르는 태화강과 우거진 대나무 숲, 계절마다 다른 꽃을 피우는 정원, 갖가지 식물이 한데 어우러져 울산 시민들의 힐링 쉼터로 사랑받고 있는 곳이다. 

 

 

 

 

 

 

 

 

조선시대 영남의 3대 누각으로 당대 최고 학자였던 권근과 서거정이 기문(記文)을 썼을 정도로 명성을 떨쳤던 태화루, 대한민국 20대 생태관광지로 지정된 철새공원에 이르기까지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의 풍경이 모두 수려하고 빼어난 ‘태화강 국가정원’으로  ...

 

 

 

 

 

 

 

태화강 국가정원은 서울 여의도 공원 면적 2.3배에 달하는 전국 최대 규모의 도심 친수공간이다.

 

 

 

 

 

 

 

 

십리대숲 산책로와 대나무생태원은 태화강변에 조성이 되어 있어 남녀노소 누구라도 가벼운 마음으로 걷기 좋다. 

십리대숲 초입에는 도도히 흐르는 태화강을 감상하며 댓잎 소리를 들을 수 있는 정자가 있다. 

울산 최초의 읍지인 학성지(1749)에 조성 연혁이 기록되어 있는 만회정은 조선 중기 때 부사를 지낸 만회 박취문 선생이 세운 정자로 1800년대에 소실된 것을 2011년에 다시 세웠다. 

 

태화강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위치에, 대나무 숲에 둘러싸인 만회정은 그 고즈넉한 분위기에 많은 사람들이 즐겨 찾고 있다.

 

 

 

 

 

 

꽃향기 가득한 울산 태화강국가정원

울산여행은 언제나 힐링 장소이다.

 

 

 

 

 

 

백일동안 
붉은색으로 핀다하여 백일홍이라 부른다

하지만,
요즘은 꽃색상도 다양하여 백일화라 부르기도 한다

 

 

 

 

 

 

6월부터 피기 시작하여 늦게는 10월까지도 피어 
많은 사랑을 받고있는 꽃이다. 

 

 

 

 

 

 

 

 

 

 

 

 

 

백일동안 피는꽃은 
백일홍만은 아니다. 

배롱나무꽃과 천일초 등 다수가 있으나 
그중 가장 이쁜 꽃으로 보인다. 

 

 

 

 

 

 

배롱나무꽃을 보고 
백일홍으로 알고있는 분들도 많다. 

허나,배롱나무와는 전혀 다르며 
백일동안 꽃이 핀다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둘다 꽃이피는 시기도 거의 같으며 
꽃이 지는시기도 그러하다. ​

 

 

 

 

 

 

백일홍 꽃말 : 행복,인연 

 

 

 

 

 

 

 

 

 

 

 

 

 

 

 

 

 

 

 

 

 

국가정원 지정의 일등공신 껓밭 뒷로 십리대숲은 서쪽에 솟은 오산을 중심으로 삼호에서 태화루에 이르는 대나무 군락지로 그 길이가 무려 4㎞이며 폭은 20~30m에 이른다고 한다. 70만 그루의 대나무가 하늘을 가릴 정도로 빼곡한 숲에는 눈부신 초록빛이 머리 위로 쏟아져 내린다

사그락사그락 댓잎이 속살거리는 태화강 십리대숲의 공기 1cc에는 무려 1,500개가 넘는 음이온이 들어 있어서 그 길을 걷는 동안 몸과 마음이 맑아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태화강 억새와 십리대숲 대나무를 재활용하여 만든 그늘집, 흔들 그네, 의자 등 소소한 볼거리와 대숲 구석구석에 설치되어 있는 포토존을 찾아 인증샷을 남기는 재미도 쏠쏠하다. 

 

 

 

 

 

 

사그락사그락 댓잎이 속살거리는 태화강 십리대숲의 공기 1cc에는 무려 1,500개가 넘는 음이온이 들어 있어서 그 길을 걷는 동안 몸과 마음이 맑아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태화강 억새와 십리대숲 대나무를 재활용하여 만든 그늘집, 흔들 그네, 의자 등 소소한 볼거리와 대숲 구석구석에 설치되어 있는 포토존을 찾아 인증샷을 남기는 재미도 쏠쏠하다. 

 

 

 

 

 

 

 

 

 

 

 

 

 

 

 

 

 

 

 

 

 

 

 

 

 

 

 

 

 

 

 

 

 

 

 

 

 

 

 

 

 

 

 

 

 

 

 

 

 

 

 

 

 

 

 

 

 

 

 

 

 

 

 

 

 

 

 

 

 

 

 

 

 

 

 

 

 

 

 

 

 

 

 

 

 

 

 

 

 

 

 

 

 

 

 

 

 

 

 

 

 

 

 

 

 

 

 

 

 

 

 

 

 

 

 

 

 

 

 

 

 

 

 

 

 

 

 

 

 

 

 

 

 

 

 

 

 

 

 

 

 

 

 

 

 

 

 

 

 

 

 

 

 

 

 

 

 

 

 

 

 

 

 

 

 

 

 

 

 

 

 

 

 

 

 

 

 

 

 

 

 

 

 

 

 

 

 

 

 

 

 

 

 

 

 

 

 

 

 

 

 

 

 

 

 

 

 

 

 

 

 

 

 

 

 

 

 

 

 

 

 

 

 

 

 

 

 

 

 

 

 

 

 

 

 

 

 

 

 

 

 

도심 속 억새는  꽃들과어우러져 은빛 물살을 만들어 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