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여행2부/크루즈 여행의 시작점! 포항 운하관【20년8월26일】

댓글 0

▒산행과여행▒/2020년앨범

2020. 8. 31.

경북 포항/크루즈 여행의 시작점! .포항 운하관. 【20년8월26일】

 

이른 새벽 몸을 낮추어 렌즈를 통해 
몸을 낮추어 보니 세상이 아름답지 않은 것이 없다. 

카메라의 앵글 뿐 아니라 세부적인 
내용까지 달라진다.

세상의 아름다움을 찾는 일이 
삶의 몫이라면 자신에게 무릎을 꿇어야 된다.

몸을 낮추는 일은 
새로운 세상으로 들어가는 낮은 문 이다. 

몸을 낮추니 작고 하찮아 
눈에 띄지 않던 것들이 보이기 시작하고, 
섬세한 색과 그 빛에 마음이 열리고 사랑이 생긴다

 

 

 

 

 

 

 

 

이탈리아에 배네치아가 있다면 한국에는 포항운하가 있다는 말,  
철강도시 포항에는 국내 최초의 운하, 포항 운하가 있다.

포항운하는 총 길이 1.3km로 옛 물길과 생태환경을 복원하여 포항의 관광명소로 떠오르고 있는데..

 

 

 

 

 

 

 

 

 

 

그런 포항 운하의 역사를 고스란히 담은 곳이 바로 포항 운하관 이다.
포항운하관에 오면 포항의 과거 모습, 새롭게 변화된 현재의 모습은 물론 미래의 모습까지 모형 및 영상으로 한 눈에 보실 수 있다.

 

 

 

 

 

 

 

 

또한,
포항운하관은 크루즈 매표소, 카페, 휴게실까지 부대시설도 매우 잘 구비되어 있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점으로는 포항 운하관 4층 전망대에서 가장 아름다운 포항 운하의 모습을 
볼 수 있어서 포항 운하관 전망대 방문은 특히 잊지 말아야겠다.

 

 

 

 

 

 

 

 

1부에선,

황화코스모스 보고 그길로 쭈욱

운하관 으로 가 본다.

날씨가 넘 더워 갈증도 나고 쓰려지기 일보직전이다.

 

 

 

 

 

 

 

 

 

흰 연기가 뭉실뭉실 올라오는 굴뚝은 햇빛과 범벅을 이뤄 마치 부라보콘에 닿은 혀처럼 정신에 단맛을 퍼붓는다. 
우리나라 경제 기적을 일군 용광로가 토하는 연기는 그게 어디 현실인가, 환상의 단맛이지. 

그리고 아르르 형산강은 흐른다. 
어디서 언제부터 흘러왔을까. 몸도 없이 영혼의 소리만 쉭쉭 지르며 사라지는 바람과는 달리. 
강은 소리 없이 흐느끼며 흐른다. 멈추다가 흐르고 흐르다가 멈춘다.

바다와 만나는 기수역은 허물 벗고 새 몸을 만드는 또 다른 자궁이다. 
여기서 강이 끝나고 바다가 시작된다. 
가끔 바닷바람이 강줄기를 타고 거슬러 올라 흐트러진 머리카락을 날린다. 천천히 걸어 포항운하관으로 간다. 

 

 

 

 

 

 

 

 

 


구간은 죽도시장이 있는 "동빈내항"에서 부터 "형산강 하구"까지를 가로 지르는
총1.3km 길이이며,물길을 따라 96,455m의 유원지가 조성돼 있어 산책길로도 많은 사람이 찾는 곳이다.

 

 

 

 

 

 

 

 

1·2 층은 지나치고 3층 홍보관 및 4층 전망대에 들른다. 
전망대에서 보는 조망은 단연 뛰어나다. 360도 파노라마 뷰 포인트인 몽파르나스 타워처럼. 여기서 보면 형산강 물은 이중섭의 그림 '길 떠나는 가족'처럼 흐른다. 
작은 만 건너 대형 밍크고래 등 같은 간척지에 포항제철이 온몸을 드러내며 우람한 근육을 자랑한다. 쉴 새 없이 뿜어대는 하얀 연기는 소름 끼치게 환상적이다. 

동빈 내항 쪽으로 도시가 있고, 
거기서 살아가는 사람들이 그림자를 끌고 오락가락한다. 마치 디오니소스의 파도처럼. 곰비임비 볼 만큼 본다.

 

 

 

 

 

 

 

 

 

운하체험관에서 직접 표를 구매하거나 인터넷을 통해 포항 크루즈를 예약할 수 있고,
포항 운하관에서 시작해 동빈내항을 거쳐 송도 해수욕장, 형산강을 거쳐 다시 돌아오는 정상코스는 약 40분 코스로 포항 운하의 경치를 감상하기에 안성맞춤 이다

 

 

 

 

 

 

 

 

 

탁 트인  뷰가 인상적인

운,하,관 전망대

 

 

 

 

 

 

 

 

 

포항운하관과 (동빈내항) 포항운하길 따라 이어진다

산책코스로도 좋구, 실제로도 시민들이 산책하다가 운하관 까지 찍고 다시 되돌아 가시고 한다.

 

 

 

 

 

 

 

 

 

 

포항운하관 3층 홍보관포항크루즈 매표소에서 모든 방문객에게 무료로 배부한다

 

 

 

 

 

 

 

 

 

홍보관
홍보관에는 포항의 과거와 오늘 그리고 미래에 대한 비젼도 함께 이야기 하고 있다.
곡면의 통로를 따라 약50~60m의 회전구간 전시실 이다.

 

 

 

 

 

 

 

 

 

 

 

 

 

 

 

 

 

 

 

 

 

 

 

 

 

 

 

 

 

 

 

 

 

 

 

 

 

 

 

 

 

 

 

 

 

 

 

 

 

 

 

 

 

 

 

 

 

 

 

 

 

 

 

 

 

 

 

 

 

 

 

 

 

 

 

 

 

 

 

 

 

 

 

 

운하관은 지하 주차장, 1층(홍수 대비 빈 공간) 앞마당 크루즈 선착장, 매표소, 2층 크루즈 사무실, 3층 홍보관, 카페테리아, 4층 전망대, 편의점으로 꾸며져 있었다.\

 

 

 

 

 

 

 

 

 

 

 

 

 

 

 

 

 

 

 

 

 

 

 

 

 

 

 

 

 

 

 

 

 

 

 

 

 

포항 운하는 없던 것을 인공적으로 만든 새로운 물길이 아니다.
전에 있던 물길을 복원해 옛 모습을 찾으면서 자연스럽게 운하가 만들어 졌다.
역사적 배경은 이렇다.

 

 

 

 

 

 

 

 

 

 

 

 

 

 

 

 

국내 산업혁명가라 해도 좋을만큼 전 국가적으로 변혁기를 맞았던 1960년대 말에 포항에선,어김없이 도시화가 진행됐다
포항 제절이 건설되던 때였다.
당시 동빈내항과 형산강을 잇는 작은 물길이 있었는데 이를 매립해 상업지역과 주거지역을 조성했다.

 

 

 

 

 

 

 

 

 

 

 

 

 

 

 

 

최근 이를 복원해 물길을 다시 트고 주변을 정비해 포항운하와 유원지로 꾸몄다.
포항 운하는 송도동과죽도1동 사이에 있는 동빈대교와 형산강을 남북으로 잇는 물길이다.

그 곁으로 산책로와 자전거길을 조성해 관광객만이 아니라 포항 시민들이 더 적극적으로 즐길 수 있는 공간을 만들었다.
서의 청계천과 비슷한 과정을 겪은 것이다.

 

 

 

 

 

 

 

 

 

 

 

 

 

 

 

 

 

 

 

 

 

 

 

 

 

 

 

 

 

 

 

 

 

 

 

 

 

 

 

 

 

 

 

 

 

 

 

 

 

 

 

 

 

 

 

 

 

 

 

 

 

 

 

 

 

 

 

 

 

 

 

 

 

 

 

 

 

 

포항 운하를 가장 잘 느낄 수 있는 방법은 포항 크루즈를 타고 운하를 체험하는 것인데,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도 건나블리와 아빠 박주호가 크루즈를 타고 운하를 구경하며 감탄하는 장면이 방영되기도 했다.

 

 

 

 

 

 

 

 

 

 

 

 

 

 

 

 

 

포항에 포스코만 있는 것 아니다.
포항은 산업도시일 뿐이라는 생각에 수정이 필요하다.

포항 앞바다가 휴양지로 이름난 곳은 아니지만,
포항의 바다가 새로운 변화을 맞이 하였다.
강과바다,도심 속 작은 물길을 이어 포항 운하를 만든 것이다.

 

 

 

 

 

 

 

 

 

 

 

 

 

 

 

 

 

포항 운하는 ‘2017년~2018년’에 이어 ‘2019~2020년’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한국관광 100선에 2회 연속 선정될 정도로 관광객들로부터 각광을 받고 있다. 

 

 

 

 

 

느린우체통은 신속하게 배달하는 일반우편물과 달리 엽서 투입일로부터 6개월 후 배달되므로 방문 당시 추억을 돌이켜보는 시간을 제공하는 '감성 우편 서비스'다.
 '아이러브포항( I ♡ POH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