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김천 가을여행/직지사(直指寺)오솔길 예쁜 꽃무릇 피어있는 길. 【20년9월20일】

댓글 79

▒ 나의공간▒/2020년앨범

2020. 9. 26.

경북 김천 가을여행/오솔길 예쁜 꽃무릇 피어있는 길..직지사(直指寺) 【20년9월20일】

 

경북 김천의 직지사는 경북을 대표하는 거찰 중 하나이다. 
사찰의 규모가 크고 당당해서 어느 계절에 찾아가도 볼거리가 많은 절이다. 
직지사 역시 단풍이 고운 절이이서, 가을철 단풍이 곱게 물들 때가 가장 아름답다

 

 

 

 

 

 

 

 

 

 

 

 

 

이젠 누가 뭐래도 완연한 가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하늘은 높고 푸른 가을여행...
이른 아침 사명대사공원 에서 주차장에서 천천히 걸어 들어가는데 주변 산비탈은 물론이고 붉은빛으로 가득하다

 

 

 

 

 

 

 

 

 

 

 

 

 

 

 

 

꽃무릇이 아름답게 피어있어 화려하고 아름다운 모습
꽃과 잎이 서로 만날 수 없어 서로 서로 애타게 그리워만 한다는 꽃무릇.

아가씨 속눈썹 같은 꽃무릇! 나무사이로 비쳐드는 햇살에 반짝반짝! 참 꼿꼿하게도 피었다.

 

 

 

 

 

 

 

 

 

 

 

 

 

 

 

 

직지사 산문을 지나 매표소에 들어서면 좌우로 울창하게 우거진 나무 숲 공간 사이로 
아름답게 피어난 선홍빛의 꽃무릇과 사이 사이마다 휴식을 위한 벤치와 산책로가 조성돼 한껏 분위기를 돋우었다.

 

 

 

 

 

 

 

 

 

 

 

 

 

 

 

 

 

꽃무릇은 9월에 꽃이 먼저 피며, 꽃이 진 다음에 잎이 생겨난다. 
꽃이 피고 있을땐 잎이 없고, 잎이 있을땐 꽃이 없다하여 꽃말 또한  이루어질수 없는 슬픈 사랑을 상징하는 꽃이기도 하다.

 

 

 

 

 

 

 

 

 

 

 

 

 

 

 

 

 

가을날 추억할 수 있는 것도 행복이다 
꽃무릇 유혹하고 있다

빨간 꽃무릇이 유혹하고있다
꽃과 잎이 만날 수 없는 사랑 이야기..

 

 

 

 

 

 

 

 

 

 

 

 

 

 

 

 

 

가을이면 언제나 늘 따끈한 커피향이 흐르는 잔잔한 음악들이 생각나며♪ 
어딘가 떠나고 싶기도 한 요즘이다.

 

 

 

 

 

 

 

 

 

 

 

 

 

 

 

 

초가을 무렵의 꽃무릇 모습들은 나의 마음을 들썩이게 하였었다.
꽃과 잎이 서로 만날 수 없는 곳,  이룰 수 없는 사랑........슬픈 꽃말을 지닌 꽃무릇이지만,

나는 얇은 갈래갈래의 모습이 동양화속 아리따운 여인네의 눈썹을 연상시키기에
아름다운 꽃이여서 더 좋아하는 것 같다.

 

 

 

 

 

 

 

 

 

 

 

 

 

 

 

 

이뤄질 수 없는 사랑은 보는 이의 마음까지 애타게 한다. 
꽃무릇는 꽃과 잎이 같은 시기에 나지 않기에 이뤄질 수 없는 사랑의 표본으로 묘사되곤 한다. 

해마다 9월이 되면 꽃무릇가 시선을 끈다. 카메라나 스마트폰을 들고 긴 꽃대에 꽃만 달랑 핀 꽃무릇를 감상하는 사람들의 발길이 줄을 잇는다

 

 

 

 

 

 

 

 

 

 

 

 

 

 

 

 

나의 몸을 낮추어 그들의 얼굴에 시선을 맞추어본다.
꽃무릇의 얼굴에 시선들...

 

 

 

 

 

 

 

 

 

 

 

 

 

 

 

꽃무릇이 피어있다는 직지사

 

 

 

 

 

 

 

 

 

 

이세상에서 가장 좋은 빛은 역시나 자연광인듯 하다.
숲속으로 아주 잠깐 빛을 내어주었던 자연광.

이세상 어떤 빛보다도 아름다운 자연의 빛이다.

 

 

 

 

 

 

 

 

 

 

 

 

 

 

 

 

초가을 산사의 아침 바람이 빠알간 꽃무릇을 산들 거리게 하고 있었다

 

 

 

 

 

 

 

 

 

 

 

 

 

 

 

조용히 걸으며 힐링하기에 참 좋은 사찰

직.지.사

 

 

 

 

 

 

 

 

 

 

 

 

 

 



이 가을..

붉게 피어나는 저꽃이 있어 가을은 깊다. 
잠시 후..가을은 또 저렇게 미친듯 붉겠지... 

 

 

 

 

 

 

 

 

 

 

 

 

 

 

 

 

 

 

 

 

 

 

 

 

 

 

 

 

 

 

 

어느 깊은 산속의 절에서 열심히 불도를 닦던 한 젊은 스님이 있었단다. 
어느 여름날, 한 아리따운 젊은 여인이 불공을 드리러 왔다가 갑자기 비가 내리자 마을로 내려가지 못하고 사찰마당의 나무 아래서 비가 그치기만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이때 젊은 스님이 비에 젖은 아름다운 여인을 그만 한 눈에 반해버리고 말았다.




그때부터 스님은 식음을 전폐한 채 오직 그 여인만을 연모하면서 시름시름 앓더니 달 열흘만에 피를 토하며 죽고 말았단다.
노스님이 불쌍히 여겨 그를 양지 바른 언덕에 묻어 주었는데 그 무덤에서 처음 보는 풀이 자라나더니 가을이 시작될 무렵 긴 꽃줄기에서 선홍색의 아름다운 꽃을 피웠는데 그 꽃이 바로 붉은 피를 토하며 죽은 젊은 스님의 넋이라고 한다.

 

 

 

 

 

 

 

 

 

 

 

 

 

 

 

 

 

 

 

 

 

 

우리나라 꽃무릇 3대 군락지로 유명한 곳으로 영광 불갑사, 함평 용천사, 고창 선운사 이다.
9월24,25일 1박2일로 다녀왔다
나중 포스팅 하기로 하고...

 

 

 

 

 

 

 

 

 

 

 

 

 

 

 

 

붉은색이 강렬해서 고급스런 이미지 보다는 노골적으로 유혹한다는 느낌을 받는다.
무엇보다 길게 펼쳐진 꽃술이 신부화장 한 여인이게 붙인 속눈썹을 생각나게 한다, 쭉쭉 시원하게 뻗은 줄기는 매끈한 몸매

 

 

 

 

 

 

 

 

 

 

 

 

 

 

 

 

 

날씨가 좀 선선해지는가 싶더니 어느새 빈자리에 가을이 훅 찾아들었다.

이제 차창 밖으로 살짝 고개만 내밀어도 코끝에 온통 가을이 느껴진다.
여전히 코로나19로 우울한 마음을 다 떨쳐버릴 수는 없지만 주변 곳곳에 가을꽃이 아우성이라
속절없이 마음만 설렌다.

 

 

 

 

 

 

 

 

 

 

 

 

 

전국 꽃무릇 찾아 붉은 물결에
잠시 꽃멀미가 느껴진다.

 

 

 

 

 

 

 

직지사 
경상북도 김천시 대항면 직지사길 95

경북 김천시 대항면에 위치한 직지사는황악산에 자리 잡은 신라 19대 눌지왕 때에 아도호상이 창건한 유서 깊은 절이다. 특히나 조선시대에 들어서 사명대사가 머물렀으며 임진왜란 당시에 승병으로 활약하여.

애군의 방화로 인해 절의 40여 채가 소실 되어, 일주문, 천왕문, 비로전만 남게 되었다.
이후 1960년대부터 사찰 불사를 시작하여 오늘에 이르게 되었다.

 

 

 

 

 

 

 

 

 

 

 

 

 

 

 

 

 

 

 

 

 

 

 

 

 

 

 

 

 

 

 

 

 

 

 

대웅전 앞 동서삼층석탑 ( 보물 제606호 ).

 

 

대웅전 ( 보물 제1576호)
대웅전 안에 있는 불상 뒷벽이 석가여래의 불화 3점이 있는데
영조때의 작품으로 당시 불화를 대표하는 걸작이라고 하니 꼭 찾아 보면 좋을 것 같다.

 

 

 

 

 

 

 

비로전
문경 도천사지 삼층석탑 ( 보물 제607호 ).
천불전이라고도 불리는 이곳은 천불상이 있는데 이중 벌거벗은 동자승의 모습을 한 불상을 첫눈에 보년 옥동자를 낳는 다는 전설이 있다고..
천불상을 모셨던 세 절은 직지사 외에 마곡사와 대흥사가 있다고 한다.

 

 

 

 

 

 

 

 

 

 

 

 

 

 

 

 

피안교
누각인 안양루가 있는 이곳은 일반인은 더 이상 갈 수 없단 표식이 있어서 멀리서만 바라 보고 지나쳤다.
피안교 아래로 계곡물이 흘러서 운치가 있다.

 

 

 

 

 

 

 

 

 

 

 

 

 

 

 

 

 

 

 

 

 

 

 

 

 

 

 

 

 

 

 

 

 

 

 

 

 

 

 

 

 

 

 

 

 

 

 

 

 

 

저마다의 간절한 소망들..

 

 

 

 

 

 

 

 

 

 

 

 

 

 

 

 

 

 

 

 

 

 

 

 

 

 

 

 

 

 

신라에 불교가 공인 되기도 전에 산을 열어 터를 잡았다는 직지사. 고찰임을 알 수 있는 작은 불상과 조형물들이 눈에 들어 온다.

 

 

 

 

 

 

 

 

 

 

 

 

 

 

 

 

 

 

 

 

 

 

 

 

 

 

 

 

 

가을의 전령사인 꽃무릇과 핑크뮬리가 한창 가을을 짓고 있다. 

 

 

 

 

 

 

 

 

 

 

 

 

 

 

 

 

 

 

 

 

 

 

 

 

 

 

 

 

 

 

 

 

 

 

 

 

 

 

 

 

 

 

 

 

 

 

 

 

 

 

 

 

 

 

 

 

 

 

 

 

 

 

 

 

 

 

 

 

 

 

 

 

 

 

 

 

 

 

 

 

 

 

 

 

 

 

 

 

 

 

 

 

 

 

 

 

 

 

 

 

 

 

 

 

 

 

 

 

 

 

 

 

 

 

 

 

 

 

 

 

 

 

 

 

 

 

 

 

 

 

 

 

 

 

 

 

 

 

 

 

 

 

 

 

 

 

 

 

 

 

 

 

 

 

 

 

 

 

 

 

 

 

 

 

 

 

 

 

 

 

 

 

 

 

 

 

 

 

 

 

 

 

 

 

 

 

 

 

 

 

 

 

 

 

 

 

 

 

 

 

 

 

 

 

 

 

 

 

 

 

 

 

 

 

 

 

 

 

 

 

 

 

 

 

 

 

 

 

 

 

 

 

 

 

 

 

 

 

 

 

 

 

 

 

 

붉은 아름다운 융탄자...
그것은 다름 아닌 꽃무릇 으로 뒤덮인 숲

나의 인생에 있어서 이런 아름다운 광경을 보기란 그리 쉽지 않을데니까 말이다. 
꽃무릇 예쁘게 치장한 여인의 아름다운 속눈썹 처럼 아름다운 자태로 나에게로 다가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