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함양 9월여행지/천년의 숲!!상림공원 절정인 꽃무릇 【20년9월19일】

댓글 79

▒ 나의공간▒/2020년앨범

2020. 9. 26.

경남 함양 9월여행지/천년의 숲!! 상림공원 절정인 꽃무릇 【20년9월19일】

하미앙(Hamyang) 와인밸리 이어 상림공원 으로 이동한다

가을꽃, 꽃무릇 은 '이룰 수 없는 사랑'

그래서 꽃무릇은 집안에 심지 않는다고 한다.

 

꽃말도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 애절한 사랑,참사랑 여러말들이 있지만 상사화 꽃말에서 비롯된 것들이고,
꽃무릇에 대한 꽃말은 '슬픈추억' 이다.

 

 

 

 

 

 

 

함양 상림공원은 신라 진성여왕 때 고운 최치원이 함양
태수로 있을 때 위천이 자주 범람하자 물 길을 돌리고 둑을 쌓아 나무를 심어 조성한 숲이
상림공원 숲이 지금까지 이어져 오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인공림 이다.

 

 

 

 

 

 

 

 

 

유난히 거세고 끈질긴 장마가 사람들을 괴롭힌 여름이었다. 논밭은 물론, 가재도구까지 쓸고 내려가 버렸다. 
1천100년 전 경남 함양도 걸핏하면 하천이 범람하던 곳이었다. 

함양군의 옛 명칭인 천령군 태수로 부임한 최치원 선생은 거대한 숲을 조성할 것을 명했다. 면적 20만㎡가 넘는 우리나라 최초의 인공 조림 숲이다. 
선생의 지혜 덕분에 함양은 아무리 큰 비가 와도 좀처럼 수해를 입지 않는다. 

 

 

 

 

 

 

 

 

 

 

 

 

 

 

 

천연기념물 제154호로 지정된 이곳은 '아름다운 숲'의 대명사가 됐다. 2001년 제2회 아름다운 숲 전국대회에서 수상하기도 했다. 
숲 아래 난 오솔길을 따라 지역민과 여행자들이 뒤섞여 거닌다. 

 

 

 

 

 

 

 

 

 

 

 

 

 

 

 

 

졸참나무, 느티나무, 개서어나무, 상수리나무 등 120여 종류의 수목 2만여 그루가 서식하고 있다. 
아침 일찍 상림을 찾은 필자는 우선 숲이 어디에서 어디까지 펼쳐져 있는지 파악하고 싶다.

 

 

 

 

 

 

 

 

 

 

 

 

 

 

 

추석 전후에 붉게 피는 꽃무릇...

애틋한 사랑의 전설이 있는 꽃무릇... 

 

 

 

 

 

 

 

 

 

 

 

 

 

 

 

 

 

 

 

 

 

 

함화루 아름다운 천년의 숲 함양 상림공원

상림공원은 1,100여 년 전 신라시대 최치원 선생이 홍수를 막기 위해 물길을 돌리고 둑을 쌓아 조성한 우리나라 최초의 인공 숲이라고 한다.

울창한 숲의 생태, 학술적 가치와 역사, 문화적가치를 인정받아 "아름다운 천년의 숲"으로 선정되었다

 

 

 

 

 

 

 

 

 

 

 

 

 

 

 

꽃무릇
군락을 이룬 꽃무릇은 9월 사진촬영 인기 장소로 많은 작가들이 찾는다.

 

 

 

 

 

 

 

 

 

 

 

 

 

 

 

꽃무릇이 예쁘게 화장을 하고 누군가를 기다리는 듯한 모습의 가을 풍경이다

 

 

 

 

 

 

 

 

 

 

 

 

 

 

 

 

꽃무릇 길은 마치 붉은 융단을 깔아놓은 듯하다

마치 불이 난 듯 바닥을 빨갛게 수놓는다

 

 

 

 

 

 

 

 

 

 

 

 

 

 

 

꽃무릇은 청명한 가을 하늘 아래 곱디고운 빛과 자태를 뽐내며  유혹한다.

 

 

 

 

 

 

 

 

 

 

 

 

 

 

아름답다

상림공원 가을꽂 구경^^ 
9월 중순부터 찾아오는 반가운 가을꽃
 강렬한 빨강이 인상적인 꽃무릇

 

 

 

 

 

 

 

계절에 비껴간 사랑 잎이 피어 그대를 만나리 긴 꽃대올린 자리마다 고인 눈물 
시월이 오기전에 붉은 피 낭자한 그 숲에서 붉은꽃은 피고지고 ...

 

 

 

 

 

 

 

 

 

 

 

 

 

 

 

 

 

 

 

 

 

 

 

 

 

 

 

 

맑고 아름다운 새소리, 

시원한 바람 참 아름다운 함양 상림공원 천년의 숲. 

 

 

 

 

 

 

 

 

 

 

 

 

 

오랜 세월을 거친 천년의 숲 함양 상림공원
사람과 숲의 조화로운 공존

 

 

 

 

 

 

 

 

 

 

 

 

 

 

 

아름다운 정원
함양 상림공원 여기저기 피어난
선홍빛 꽃무릇은 애틋하리 만큼 곱다

 

 

 

 

 

 

 

 

 

 

 

 

 

 

 

 

 

 

 

 

 

 

 

 

 

 

 

 

 

스님을 사모하던 여인이 상사병으로 죽어 꽃이 되었다는 전설
스님이 여인을 사랑하여 상사병으로 죽은 자리에 피었다는 전설 이라고 했던가..

 

 

 

 

 

 

 

 

 

 

 

 

 

 

 

 

향기는 없지만 화려하고 아름다운 꽃

특히, 천년의 숲이라 일컫고 있는 함양상림숲에서 만난 꽃무릇의 붉은 유혹이 진하다 

 

 

 

 

 

 

 

 

 

 

 

 

 

 

 

코로나로 인해 손목에 채워주는 확인용 팔찌차고,

 

 

 

 

 

 

 

 

 

 

 

 

 

 

 

 

 

 

 

 

 

 

꽃무릇 하면 으례 떠올랐던 선운사와 불갑사,용천사 꽃무릇 
이젠 함양도 그에 못지않은 꽃무릇으로 그려지듯
함양 상림숲에 핀 30만 그루의 붉은 꽃무릇 속으로 아름다운 풍경을 담아본 함양 여행의 행복이다.
작년 베트남 여행길 마치고 그길로 여길 왔지만,시기을 놓쳐 아쉬움 남아 있었는터라...
올해는 절정일때 발걸음 하는것 같다

 

 

 

 

 

 

 

 

 

 

 

 

 

 

 

길을 걸어가다 문득 뒤돌아봐도
아름다운 숲이다

 

 

 

 

 

 

 

 

 

 

 

 

 

 

 

 

 

 

 

 

 

울창한 숲들이 그려준 이곳은 자연의 쉼터이자 함양군민들의 휴식처로서 너무나 멋진 곳이다. 
이러한 이곳에 가을의 붉은 유혹이 그려지는 꽃무릇을 심어 놓았으니 그 장관은 말로 표현키 어려운 것이다.

 

 

 

 

 

 

 

 

 

 

 

 

 

 

 

천년숲을 걸으면서 만나는 나무들과 꽃무릇의 아름다운 조화는 발걸음도 멈추기를 반복한다.

 

 

 

 

 

 

 

 

 

 

 

 

 

 

상림 숲에 들어서면 마음부터 설레임으로 다가오는 붉은 꽃무릇의 유혹의 시선에 

신랑은 어디에 있는지....

잃어버리고...

 

 

 

 

 

 

 

 

 

 

 

 

 

 

 

 

1.5km가 넘는 상림 숲길 곳곳을 거닐면서 사진 속으로 담아본 꽃무릇의 잔치.
여유로운 발걸음으로 그려진 천년숲 함양의 상림숲은 그야말로 힐링공간으로  이루는 것이다.

 

 

 

 

 

 

 

 

 

 

 

 

 

 

 

 

 

 

 

 

 

 

 

 

 

 

 

 

 

 

 

 

 

 

 

 

천년동안 이어져 온 상림숲을 거닐면서 붉은 꽃무릇에서 멋진 추억의  함양 여행의 명소일듯 하다.

 

 

 

 

 

 

 

 

 

 

 

 

 

 

 

 

 

 

 

 

 

 

 

 

 

 

 

 

 

 

 

 

 

 

 

 

 

 

 

 

 

 

 

 

 

 

 

 

 

 

 

 

 

 

 

 

 

 

 

 

 

 

 

 

 

 

 

 

 

 

 

 

 

 

 

 

 

 

 

 

 

 

 

 

 

 

 

 

 

 

 

 

 

 

 

 

 

 

 

 

 

 

 

 

 

 

 

 

 

 

 

 

위쪽으로 한참가면
메리골드 많이 심어 놓아져 있고..

 

 

 

 

 

 

 

 

 

 

 

 

 

 

 

 

 

 

 

 

 

 

 

 

 

 

 

 

 

 

 

 

 

 

 

 

 

 

 

 

 

 

 

 

 

 

 

 

 

 

 

 

 

 

 

 

 

 

 

 

 

 

 

 

 

 

 

 

 

 

 

 

 

 

 

 

 

 

 

 

 

 

 

 

 

 

 

 

 

 

 

 

 

 

 

 

 

 

 

 

 

 

 

 

 

잎이 없어 안타깝기도 하지만 어쩌면 그래서 더 고귀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꽃잎과 꽃이 결과 만날수 없어 상사화라고도 불리는 꽃무릇은 소박한 여인네가 아닌 도도하고 도시의 귀부인을 닮았다

붉은 꽃무릇을 바라보고 있노라니 마치 붉게 물이 들 것만 같은 느낌이다

 

 

 

 

 

 

 

 

 

 

 

 

 

물과 꽃이 어우러져 빚어내는
천상의 화음이 기쁨에 떠는 내 마음속으로
잔잔히 물결치며 흘러들었던 함양 상림공원

 

 

 

 

 

 

 

 

 

 

 

 

 

 

 

 

 

 

 

 

 

 

 

 

 

 

 

 

꽃무릇이 요즘엔 제철
그래서, 꽃무릇을 보러가는 것도 멋진 가을여행이 아닐까 싶다

 

 

 

 

 

 

 

 

 

 

 

 

 

가을여행으로 괜찮은곳 상림공원
신라때 최치원이 만들었다고 하니 우리나라에서 제일 오래된 정원이다

 

 

 

 

 

 

 

 

 

 

 

 

" 상림공원 "

상림은 함양읍 서쪽을 흐르고 있는 위천의 냇가에 자리잡은 호안림이며 신라진성여왕때 고운 최치원 선생이 함양태수로 있을 때에 조성한 숲이라고 전한다.
당시에는 지금의 위천수가 함양읍 중앙을 흐르고 있어 홍수의 피해가 심하였다고 한다.

최치원선생이 둑을 쌓아 강물을 지금의 위치로 돌리고 강변에 둑을 쌓고 그 둑을 따라 나무를 심어서 지금까지 이어오는 숲을 조성하였다. 
당시에는 이숲을 대관림이라고 이름지어 잘 보호하였으므로 홍수의 피해를 충분히 막을 수 있었다 

그후 중간부분이 파괴되어 지금같이 상림과 하림으로 갈라졌으며, 
하림구간은 취락의 형성으로 훼손되어 몇 그루의 나무가 서 있어 그 흔적만 남아있고 옛날 그대로의 숲을 유지하고 있는 곳은 상림만이 남아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