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영광 9월가을여행/영광 불갑사 꽃무릇 아침이슬 속으로 .....【20년9월25일】

댓글 118

▒ 나의공간▒/2020년앨범

2020. 10. 1.

전남 영광 9월가을여행/영광 불갑사 꽃무릇 아침이슬 속으로 .....【20년9월25일】

꽃은 역시 가을꽃자리가 한갓지다. 
계절이 익어야 꽃도 제자리를 잡는다. 

봄꽃은 불안하다. 
우르르 잎보다 먼저 피어나, 바람 한 번 건듯 불면 우수수 떨어져버린다. 
땅바닥에 나뒹구는 꽃잎은 참혹하다. 짠하다.

 

 

 

 

 

 

고창 선운사 에서 이른 새벽 영광 불갑사로 향한다
안개속으로 일출은 시작되고 있었고,
지나가는 길에 차을 멈추어 시선한 공기와 아름다운 일출에 발길을 멈춘다.

 

 

 

 

 

 

 

 

 

 

 

 

 

 

 

 

연녹색 꽃대 매달린 붉은 면류관,
활활 타오르는 불꽃 왕관,
달밤에 보면 눈부시고,
새벽 안개 속에서 보면 황홀하다.

 

 

 

 

 

 

 

 

 

 

 

 

 

 

 

 

 

꽃무릇은 단풍보다 더 애틋하고,
동백꽃보다 더 쿨하다.
한 꽃이 피면,한꽃이 지고,한 꽃이 지면,또 한 꽃이 핀다.

뿅뽕뿅....붉은 꽃밥이 우르르 터진다.

 

 

 

 

 

 

 

 

 

 

 

 

 

 

 

 

 

전남 영광군 불갑사 아침 햇살이 고요한 숲속을 깨운다.
붉은 꽃잎들이 이슬을 먹어 촉촉할 때 보면 한순간 정신이 아득해진다 
숲속 가득 퍼지는 햇살 아래에서 이슬을 한껏 머금은 꽃무릇 무리가 자태를 드러내며 유혹의 손길을 내민다.
잎이 없는 연약한 꽃대 위에 달려 있는 붉은 꽃송이....

 

 

 

 

 

 

 

 

 

 

꽃무릇에 맺힌 아침이슬의 보케와 빛내림을 담기 위해

부지런히 움직인다.

 

 

 

 

 

 

 

 

 

 

 

 

 

 

 

 

 

나뭇잎 가득찬 이슬을 밟으며 잠시 촉촉해지며 잠시 여유를 가져본다.

신선해진 마음담고  꽃무릇

영광불갑사

 

 

 

 

 

 

 

 

 

 

 

 

 

 

 

 

 

 

영광 불갑사 꽃무릇 단지는 사진작가들이 애정하는 장소이기도 해서 많은 분들이 사진을 찍고 계시었다

 

 

 

 

 

 

 

 

 

 

 

 

 

 

 

 

 

 

영광 불갑사 꽃무릇 

매년 이맘때면 붉은 양탄자를 깔아 놓은 듯한 꽃무릇 피는 시기이며 불갑사와 선운사 사람들에게는 널리 알려졌지만 가까운 선사나 주변에서도 쉽게 만나볼 수 있는 가을꽃이다.

 

 

 

 

 

 

 

 

 

 

 

 

 

 

 

 

 

꽃술에 아침이슬 영롱하게 맺혀 아침 빛에 반사되고 있는 모습을 담으려 부지런한 진사님들이 잠을 설쳐가며 담으려 하는 꽃 중 하나이다.

 

 

 

 

 

 

 

 

 

 

 

 

 

 

 

 

 

 

빛과 날씨에 따라 보여지는 모습이 다르고 각자의 시선에 따라 해석이 달라 누구라도 다르게 담을 수밖에 없는 꽃무릇는 분명 매력적인 가을 꽃 중 하나임에 분명하다.

 

 

 

 

 

 

 

 

 

 

 

 

 

 

 

 

일년만에 발걸음 하는 곳

 

 

 

 

 

 

 

 

 

 

 

 

 

 

 

햇살이 감미로운 가을, 
강바람에 하늘거리는 코스모스, 

꽃들이 아침이슬을 살포시 머금고 있는 붉은 비단을 깔아놓은 듯한 꽃무릇... 
산과 들을 수놓는 아름다운 꽃들의 향연

 

 

 

 

 

 

 

 

 

 

선운사는 불갑사에 비해 비록 꽃이 풍성하지도 않지만 날씨운이 좋을 경우 한방을 기대할 수 있는 장면이 나오기도 하고, 
불갑사는 그 풍성한 개체와 저수지를 끼고도는 주변 풍광이 좋고 망원을 들이대면 제법 쓸만한 화각의 구도가 만들어지기도 하는 곳이기도 하다.

 

 

 

 

 

 

 

 

 

 

 

 

 

 

 

 

 

 

전날,고창 선운사 꽃무릇 이어, 

영광 불갑사 꽃무릇 두 번째 이야기 불갑사에서 ...

꽃무릇 우리나라 3대 군락지 영광 불갑사, 함평 용천사, 고창 선운사 중에 ...

아침이슬 가득한 곳에서 진사님들의 열정이 대단하다 

 

 

 

 

 

 

 

 

 

 

 

 

 

 

 

 

 

 

 

9월이면 전남 영광 불갑사 주변에는 꽃무릇 흐드러지게 핀다.
세속의 여인에게 '사랑한다' 말 한마디 못한 스님의 슬픈 전설을 간직한 꽃 .

 

 

 

 

 

 

 

 

 

 

 

 

 

 

 

 

 

 

남도에 꽃무릇 보살들이 불타고 있다.

전북고창 선운사, 전남영광 불갑사 ,함평 용천사 

 

 

 

 

 

 

 

 

 

 

 

 

 

 

 

 

 

붉은 꽃잎들이 이슬을 먹어 촉촉할 때 보면 한순간 정신이 아득해진다.

 

 

 

 

 

 

 

 

 

 

 

 

 

 

 

 

 

이른 새벽,

사람들이 많지 않아 호젓하게 볼 수 있다

 

 

 

 

 

 

 

 

 

 

 

 

 

 

 

 

 

영광 불갑사 꽃무릇 군락의 아침 

 

 

 

 

 

 

 

 

 

 

 

 

 

 

 

 

 

 

 

 

 

 

 

 

 

 

 

 

 

 

 

 

 

 

 

 

 

 

 

 

 

 

 

 

 

 

 

 

 

 

 

 

 

 

 

 

 

 

 

 

 

 

 

 

 

 

 

 

 

 

 

 

 

 

 

 

 

 

 

 

 

 

 

 

 

 

 

 

 

 

 

 

 

 

 

 

 

 

 

 

 

 

 

 

 

 

 

 

 

 

 

 

 

 

 

 

 

 

 

 

 

 

 

 

 

 

 

 

 

 

 

 

 

 

 

 

 

 

 

 

 

 

 

 

 

 

 

 

 

 

 

 

 

 

 

 

 

 

 

 

 

 

 

 

 

 

 

 

 

 

 

 

 

내려 앉은 이슬방울을 담아본다 
햇빛에 비친 이슬방울은 마지 그리스탈을 묶어 놓은 듯 영롱한 빛이 난다.

 

 

 

 

 

 

 

 

 

 

 

 

 

 

이슬 맺혀 더욱 아름다운 영광 불갑사 꽃무릇이다
더 감동이 파도치는지도 모르겠다. 

 

 

 

 

 

 

 

 

 

 

 

 

 

 

 

 

오늘 불갑사 꽃무릇은..

가을이 깊어지기 전꽃무릇은...
뜨거운 불꽃속으로 뛰어드는 불나비의 정열같이 오롯이 하나의 꽃대에 의지하며 실낫같은 날갯짓에 차가운 아침이슬로 피어나 피빛 뜨거운 불꽃으로 불갑사의 밤을 태우리라

 

 

 

 

 

 

 

 

 

 

 

 

 

 

 

꽃무릇은 눈으로 보기에는 참 아름답다
하지만,수많은 꽃들 중 가장 촬영 난이도가 높은 꽃으로 꼽힌다. 
꽃무릇 촬영이 특히 어려운 이유는, 
그 특유의 붉은 색감 때문이다. 




이 붉은 색은 카메라가 가장 소화하기 어려운 색이다. 
특히 이 뉘앙스의 문제가 가장 큰데, 꽃무릇은 자칫 잘못 찍었다가는 빛바랜 고무장갑 색이 되어버리는, 표현하기 난해한 색이다.

 

 

 

 

 

 

 

 

 

 

 

 

 

 

사실 "빨강"뿐 아니라 "노랑", "파랑", "초록", "보라" 등 색들은 원래 뉘앙스에 따라 굉장히 많은 톤들을 가지고 있다. 
그 중에서도 "빨강"은 굉장히 까다로운 색인데, 이는 빨강이 바로 쿨톤 심홍(마젠타Magenta)와 웜톤 다홍(스칼렛Scarlet)의 경계면에 있는 색이기 때문이다. 
물론 모든 색은 웜톤과 쿨톤의 성질이 다 있다, 
특히 장파장/단파장의 경계면에 있는 빨강과 보라, 노랑과 녹색은 주황, 파랑 등보다 약간의 톤 변화만으로 뉘앙스 차이가 크게 나타나는데, 
그 중에서도 가시광선의 영역 중 전체 파장이 유달리 긴 빨강이 가장 뉘앙스의 변화가 극심하다. 즉 빨간색이라고 다 같은 빨간색이 아니다

 

 

 

 

 

 

 

 

 

 

 

 

 

 

 

 

 

 

 

 

 

 

꽃무릇의 가장 매력적인 것은 그 가느다란 꽃잎일 것이다. 
이 꽃잎들의 가닥가닥을 접사 렌즈로 부각시키면 멋진 사진이 나오는것같다. 
특히 거기에 이슬이 맺혀 있다면 싱그러움을 더할 수 있겠다.

 

 

 

 

 

 

 

 

 

 

 

 

 

 

 

꽃무릇으로 가장 유명한 3대 사찰은 영광 불갑사, 함평 용천사, 그리고 고창 선운사 이다. 
이 세 곳은 모두 전라도이며 지리적으로도 가깝기 때문에, 하루에 다 돌아보기 충분하다. 
단, 꽃무릇이 가장 아름다운 시점은 해가 뜨고 난 직후 약한 안개가 낀 상태의 아침 시간대 이므로,  세 곳 중 가장 먼저 갈 곳을 잘 정하는 것이 굉장히 중요할듯하다.

 

 

 

 

 

 

 

 

 

 

 

 

 

 

 

 

 

 

 

 

 

 

보통 아침 시간을 노리는 가장 큰 이유가 빛내림 이다

 

 

 

 

 

 

 

 

 

 

 

 

 

 

불갑사 꽃무릇  군락이 끝없이 이어지는 형국 이라기 보단, 
꽃무릇이 나무와 개천 등과 어우러지는 원시적인 자연미가 잘 살아있는 공간이다. 

 

 

 

 

 

 

 

 

 

 

 

 

 

 

 

 

 

 

 

 

 

 

 

 

 

 

 

 

 

 

 

 

 

 

 

 

 

 

 

 

 

 

 

 

 

 

 

 

 

 

 

 

 

 

 

 

 

 

 

 

 

 

 

 

 

 

 

 

 

 

 

 

 

 

 

 

 

 

 

 

 

 

 

 

 

 

 

 

 

 

 

 

 

 

 

 

 

 

 

 

 

 

 

 

 

 

 

 

 

 

 

 

 

 

 

 

 

 

 

 

 

 

 

 

 

 

 

 

 

 

 

 

 

 

 

 

 

 

 

 

 

 

 

 

 

 

 

 

 

 

 

 

 

 

 

 

 

 

 

 

 

 

 

 

 

 

 

 

 

 

 

 

 

 

 

 

 

 

 

 

 

 

 

 

 

 

 

 

 

 

 

 

 

 

 

 

 

 

 

 

 

 

 

 

 

 

 

 

 

 

 

 

 

 

 

 

 

 

 

 

 

 

앵두같은 달콤함, 

아침이슬처럼 영롱함, 
새벽 신비스러움 이 아침 행복이이라..

 

 

 

 

 

 

 

 

 

 

 

 

 

 

 

 

 

 

 

 

 

 

짧은 절정, 
숨소리 하나 스미지 못하는 순간의 보석

밤새 홀로 걸어와 무슨 말을 전하려고
아침 꽃잎 위에 이렇듯 맑고 위태한 시간을 머금고 있는가

 

 

 

 

 

 

 

 

 

 

 

 

 

 

 

허리를 숙여 눈높이를 맞추자 아침 햇살에 영롱한 이슬들이 보석처럼 반짝이다
"긴 밤 지새우고 풀잎마다 맺힌 진주보다 더 고운 아침이슬처럼…"

 

 

 

 

 

 

 

 

 

 

 

 

 

 

 

 

 

 

 

 

 

 

 

 

 

 

 

 

아침녘  붉은 꽃무릇 사이를 걷다 보면 꽃잎 사이로 맺힌 이슬을 만난다.
어쩌다 햇빛이 올라오면 햇살에 빛나는 이슬이 영롱함을 본다.


영롱한 빛과 만나는 것이다.
영롱.
아름다운 광채를 띠는 것을 말하는 것이다.

 

 

 

 

 

 

 

 

 

 

 

 

 

 

 

 

 

 

 

 

 

 

 

 

 

 

 

 

 

 

 

 

 

 

 

 

 

 

 

 

 

 

 

 

 

보통 불교의 상징이라 하면 연꽃을 많이 떠올리지만, 
꽃무릇 또한 사찰 근처에 굉장히 많이 피어있는 꽃 중 하나이다. 
우아하고 청순한 느낌이 강한 연꽃과는 달리 너무나 화려하고 유혹적인 꽃무릇의 색은 사찰과 그렇게 어울려보이지는 않는 듯하다

 

 

 

 

 

 

 

 

 

 

 

 

 

 

 

꽃무릇 / 박상희

누구의 애끓는 그리움이
세상을 떠돌다
꽃무릇으로 피었느냐


천만번의 윤회에도
만날 수 없는 인연


잎 피면 꽃이 없고
꽃 피면 잎 없구나


저 애끓는 갈망이여
비켜간 인연의 화신이여.

 

 

 

 

 

 

 

 

 

 

 

 

 

 

 

 

 

 

 

 

 

 

 

 

 

 

 

 

 

 

 

 

 

 

 

 

 

 

 

 

 

 

 

 

 

 

 

 

 

 

 

 

 

 

 

 

 

 

 

 

 

 

 

 

 

 

 

 

 

 

 

 

 

 

 

 

 

 

 

 

 

 

 

 

 

 

 

 

 

 

 

 

 

 

 

 

 

 

 

 

 

 

 

 

 

 

 

 

 

 

 

 

 

 

 

 

 

 

 

 

 

 

 

 

 

 

 

 

 

 

 

 

 

 

 

 

 

 

 

 

 

 

 

 

 

 

 

 

 

 

 

 

 

 

 

 

 

 

 

 

 

 

 

 

 

 

 

 

 

 

 

 

 

 

 

 

 

 

 

 

 

 

 

 

 

 

 

 

 

 

 

 

 

 

 

 

 

 

 

 

 

 

 

 

 

 

 

가을이면 유독 법정 스님의 글들이 살아 숨 쉬듯 가슴에 와 꽂힌다. 

‘삶은 소유물이 아니라  
순간 순간의 있음이다.  

영원한 것은 어디 있는가  
모두 한때일 뿐.  

그러나 그 한때를 최선을 다해,  
최대한으로 살 수 있어야 한다.  

삶은 놀라운 신비요, 아름다움이다.’  

가을이 곁에 와 있건만 온전한 가을을 즐기지 못하는 요즘, 
누군가에게는 더 없이 혹독한 시간이요, 또 누군가는 묵묵히 자신의 삶에 집중하며 하루를 버티면 살아내는 시간이다. 



이렇게 따뜻한 햇살이 가을이었지, 
활짝 핀 꽃무릇을 보며 이게 가을 풍경이었지, 
행복한 표정으로 꽃처럼 피어나는 얼굴, 

이게 가을을 만끽하는 사람들의 모습이었지. 
선운사&불갑사 곳곳에서 보고 느낀 것이 가을이었음을, 
가을 안에 내가 있음에 감사했다. 

 

 

 

 

 

 

 

 

 

 

 

 

꽃무릇/남구연


붉은 기운에
화들짝 취해
심장이 멈출 듯
뜨거움이 용솟음 친다


꽃그늘 속에는
애뜻함이 사무쳐
그리움이 파랑되어
밀물처럼 달려온다


가난한 연인들 처럼
나는 너에게
너는 나에게 

하나의 의미가 되고 싶다

 

다음은 함평 용천사(꽃무릇) 이어 보도록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