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인제 자작나무숲, 깊어가는 강원도의 가을색 으로 말하다 【20년10월22일】

댓글 106

▒ 나의공간▒/2020년앨범

2020. 10. 26.

강원도 인제 자작나무숲, 깊어가는 강원도의 가을색 으로 말하다 【20년10월22일】

 

 

자작나무숲은 봄,여름,겨울로 와 보았지만,
가을에는 처음이다,역쉬 풍경은 사계절을 보아야할듯하다


깊어가는 가을속에 강원도 인제읍 원대리 
 '인제 자작나무명품 숲'은 지금 하얀 자작나무와 노란잎, 빨간 당풍이 어우러 보는곳 마다 명품 그림 일뿐이다.

 

 

 

 

 

 

강원도 인제군 원대리에 있는 자작나무 숲이다

인제 자작나무숲 7코스의 등산로 있다

 

평일 월 / 화요일 휴장
하절기 9시~3시까지 입산 가능
동절기 ~2시까지 입산

 

 

 

 

 

 

 

 

 

 

 

 

 

 

 

가을 단풍과 자작나무가 조화롭게 섞여있어 아름다운 풍경을 자아낸다
개인적인 소감은 인제군에서 제일 경치가 좋은 곳으로 말하고 싶다

 

 

 

 

 

 

 

 

 

 

처음에는 소나무숲이었으나 병충해로 수목이 소실되고 그 후에 나무를 심었다고 한다, 
지금은 울창한 숲으로 경치가 수려해서 매년 수만명이 등산을 할 만큼 명소가 되었다.

 

 

 

 

 

 

 

 

 

 

 

 

 

 

 

 

 

아름다운 숲을 가깝게 구경하려면 인제 원대리의 매봉산 산자락을 등산해야 되는데, 
빠르고 편한 길로 선택해도 90분이 소요되는 등산로 이다 


1코스: 0.9㎞
2코스: 1.5㎞
3코스: 1.2㎞
4코스: 2.4㎞

총 7개의 길과 숲의 진입로, 임도길이 있다

 

 

 

 

 

 

 

 

 

 

 

 

 

 

 

 

인제 자작나무숲

겨울도 이쁘지만 가을도 단풍단풍한 인제 자작나무숲 

 

 

 

 

 

 

 

 

 

 

 

 

 

 

 

원대리 자작나무 숲은 우리나라 최대 규모(면적 138㏊)를 자랑한다. 
하늘 높이 곧게 솟은 새하얀 자작나무가 빽빽이 들어서 있다. 

자작나무 숲에 들어서면  풍경에 빠져든다. 
숲에는 자작나무코스(0.9㎞), 치유코스(1.5㎞), 탐험코스(1.2㎞) 등 다양한 산책코스가 마련되어 있다. 
치유 코스에선 나무 벤치에 앉아 산림욕을 즐길 수 있고,
 탐험 코스에선 계곡 물소리를 벗 삼아 숲길을 걸을 수 있다. 

 

 

 

 

 

 

 

 

 

 

 

 

 

 

 

 

 

봄철(2월 1일~5월 15일)과 가을철(11월 1일~12월 15일)엔 입산이 통제된다. 
자작나무 숲은 산 중턱에 있다. 
그곳으로 가는 길은 크게 능선으로 가는 길과 계곡으로 가는 길 두 가지가 있다. 
오른쪽 원정임도(3.2km, 1시간)를 따라 올라가면 자작나무 진입코스가 나온다. 
이곳에서 왼쪽으로 500m 정도 가면 자작나무 숲이다. 

 

 

 

 

 

 

 

 

 

 

 

 

 

 

 

 

원정임도를 계속 걸어가면 1코스를 만나게 된다.  
또 하나는 계곡으로 가는 길로 원대임도(2.7km, 50분))를 따라 가다 삼거리에서 계곡을 따라 올라가는 것이다(3코스 탐험코스1.1km. 40분).  
이 길을 이용하여 올라가고 원정임도로 내려오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거리도 멀고 계곡(계단)을 올라가는 것이 좀 힘들기 때문에 시간을 절약하거나 체력이 약한 사람은 원정임도로 올라가고 원대임도로 내려오는 것이 좋을 것이다.  

 

 

 

 

 

 

 

 

 

 

 

 

 

 

 

 

한 시간 정도 걸어 올라가다 자작나무 진입코스로 들어선다. 

조금 걸어가니 자작나무 숲이 펼쳐진다.

 하얀 몸매를 드러낸 자작나무의 행렬이 끝없이 이어진다

 

 

 

 

 

 

 

 

 

 

 

 

 

 

 

 

 

 

 

 

 

 

 

 

 

 

 

 

 

 

 

 

 

 

 

 

 

 

 

 

 

 

 

 

가로세로 사방을 둘러봐도 자작나무 숲이다. 

시선을 압도하고도 남는다.

 

 

 

 

 

 

 

 

 

 

 

 

 

 

 

 

원래 이곳은 소나무 숲이었다고 한다. 
그런데 솔잎혹파리 때문에 피해가 심각해지지자 나무를 모두 베어내고 자작나무를 심었다. 1989년부터 1996년에 걸쳐 138ha의 산에 69만 그루를 심었다.
 20년이 지난 2008년부터 어린이 숲 체험원으로 운영돠면서 입소문을 타게 되고, 2012년부터 일반인에게도 개방된다

 

 

 

 

 

 

 

 

 

 

 

 

 

 

 

 

 

 

 

 

 

 

 

 

 

 

 

 

 

 

 '속삭이는 자작나무 숲’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이 숲은 2017년 ‘제17회 아름다운 숲 전국대회’에서 공존상(우수상)을 수상하고, 
2018년 산림청으로부터 '산림휴양·복지형 국유림 명품 숲'으로 선정된다.

 이렇게 명성을 얻게 되면서 자작나무숲은 각종 매체를 통해 널리 알려지게 된다.
 ‘1박2일’, ‘연애의 맛’ 등 TV 프로그램 촬영지로 인기를 얻게 된다.

 

 

 

 

 

 

 

 

 

 

 

 

 

 

 

 

 

 

 

 

 

 

 

 

 

 

 

 

 

 

 

 

 

 

 

 

 

 

 

 

 

 

 

 

 

 

 

 

 

 

 

 

 

 

 

 

 

 

 

 

 

 

 

 

 

 

 

 

 

 

 

 

 

 

 

 

 

 

 

 

 

 

 

 

 

 

 

 

 

 

 

 

 

 

 

 

 

 

 

 

 

 

 

 

 

 

 

 

 

 

 

 

 

 

 

 

 

 

 

 

 

 

 

 

 

 

 

 

 

 

 

 

 

 

 

 

 

 

 

 

 

 

 

 

 

 

 

 

 

 

 

 

 

 

 

 

 

 

 

 

 

 

 

 

 

 

 

 

 

 

 

 

 

 

 

 

 

 

 

 

 

 

 

 

 

 

 

 

 

 

 

 

 

 

 

 

 

 

 

 

 

 

 

 

 

 

 

 

 

 

 

 

 

 

 

 

 

 

 

 

 

 

 

 

 

 

 

 

 

 

 

 

 

 

 

 

 

 

 

 

 

 

 

 

 

 

 

 

 

 

 

 

 

 

 

 

 

 

 

 

 

 

 

 

 

 

 

 

 

 

 

 

 

 

 

 

 

 

 

 

 

 

 

 

 

 

 

 

 

 

 

 

 

 

 

 

 

 

 

 

 

 

 

 

 

 

 

 

 

 

 

 

 

 

 

 

 

 

 

 

 

 

 

 

 

 

 

 

 

 

 

 

 

 

자작나무는 하얀 나무껍질이 아름답다. 

그 껍질은 거의 기름기이기 때문에 오래되어도 잘 썩지 않는다.
옛 사람들은 종이처럼 얇은 하얀 껍질을 이용하여 글이나 이름을 쓰고 그림을 그리기도 하였다

 

 

 

 

 

 

 

 

 

 

 

 

 

 

 

 

천마총에서 출토된 그림의 재료도 자작나무껍질이다. 
자작나무는 조직이 단단하고 치밀해서 조각재로 많이 쓰인다. 
팔만대장경의 경판 일부가 이 자작나무로 만들어졌다고 한다. 
자작나무는 한대림에서 자라는 나무로, 우리나라에는 북한의 개마고원 등지에서만 조금씩 자생한다.

 

 

 

 

 

 

 

 

 

 

자작나무 잎에서는 사람들에 유익한 향기(피톤치드)가 나온다고 한다.

 

 

 

 

 

 

 

 

 

 

욕심내지 않고 자작나무가 주는 피톤치드 등에 감사한 마음이다

 

 

 

 

 

 

 

자작나무 숲에서 잠시 머물며 기념사진도 찍고 숲 얘기도 나누다 계곡으로 내려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