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청

행복충만 충청남도

고즈넉한 한겨울의 외암민속마을

댓글 2

도민리포터

2015. 12. 23.

 

고즈넉한 한겨울의 외암민속마을

 

 

※이 글은 충청남도 도민리포터 '혜영의 느린세상' 님의 글입니다. ※

 

 

***

 

 

외암 이간이 살던 곳이라는 외암민속마을은 전주한옥마을과 달리 정말로 옛날 모습을 가지고 있는 곳이에요.

충남 아산시 송악면 외암민속길 42-7에 외암민속마을이 위치하고 있습니다.

최근에 건재고택이 후손의 빛 때문에 넘어간다고 해서 사연이 많은 곳이라고 하네요.  
  

 

 

▲ 외암이간마을로 들어가는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곳인데요. 이곳의 토지나 전통가옥의 30%가 외지인 소유라고 알려져 있어요.

전주한옥마을이 너무 현대적인 느낌이라면 이곳 외암민속마을은 대부분의 건물이 100년을 넘겼다고 합니다.
  

 

 

▲ 외암민속마을 매표소
 
이곳 해설사에게 설명을 들었는데요. 외암민속마을의 유래는

조선시대 중엽 명종(1534~1567)때 장사랑이던 이정 일가가 낙향해 정착함으로써

 만들어진 집성촌이라고 합니다.

그들의 후손이 아직도 이곳에 모여 살고 있다는 것이 특징이라면 특징이죠.
  

 

 


▲ 민속마을의 물레방아
 
수백년 전에는 아침마다 이곳에 모여서 수다를 떨지 않았을까요.
 지금은 거주하는 사람이 많이 줄었지만 예전에는 집집마다 사람이 살았을테니까요.
  

 


▲ 입구의 전시공간
 
다양한 시설도 있고 체험공간도 있습니다. 유달리 소나무숲이 많이 있더라구요.
  

 

 


▲ 마을전체를 감싸고 있는 돌담장
 
낮은 돌담장이 마을 전체를 감싸고 있습니다.

이곳에 쌓아놓은 담장 길이를 모두 합치면 5km를 넘는다고 하네요. 
  

 

 

▲ 외암이간선생묘
 
외암 이간선생의 묘는 이 방향으로 가면 됩니다.

외암마을의 핵심 건축물의 주인이었으며 이정의 6대손이었던

조선후기 학자 이간 선생이 이곳에 있었다고 합니다. 
  

 

 


▲ 하얗게 내려앉은 눈
 
햐얗게 내린 눈이 외암민속마을 전체에 깔려 있습니다. 
  

 

 


▲ 한적하니 좋아요.

예년보다 그렇게 춥지 않다고 하는데

 이날은 많이 추워 옷 안으로 차가운 바람이 매섭게 들어왔습니다.
  

 

 


▲ 민속마을의 주막
 
이곳은 매년 여름에 주막이 열리는 곳입니다.
  

 

 


▲ 추가적인 체험프로그램이 운영됩니다.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이며 이런저런 이야기가 많은 모양이에요.

2015년은 메기잡기 등의 체험프로그램을 신설하고 콩 타작하고 구워먹기,

화톳불 체험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고 해요. 
  

 

 


▲ 배산임수의 지형
 

산이 뒤쪽에서 외암민속마을을 감싸고 있는 형국이었습니다. 이런걸 배산임수라고 하죠. 
  

 

 


▲ 지펴놓은 불
 
누가 불을 피워 놓았는지는 모르겠는데요. 잠시 몸을 녹여봅니다.
  

 

 


▲ 구불구불 걸어보는 도로
 
긴 돌담길을 이어 걸어보는데 추운 겨울날이어서 그런지 사람은 많이 없었습니다. 
  

 

 


▲ 민속마을에서 나가는길
 
걷다보니 정겨운 시골식사를 할 수 있는 곳도 있고 식혜를 마실 수 있는 곳도 있었습니다.

특히 엿 체험장은 아이가 있는 가족이라면 한번 즐겨볼 만 하더라구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