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 사랑, 삶과 시, 그리고 의미...

사랑, 고통, 아픔이 휘감아올때 영혼에 새겨진 각혈하는 언어들 모아 시를 쓴다.

15 2020년 08월

15

14 2020년 08월

14

11 2020년 08월

11

♧은솔 자작시♧ 8월의 비오는 날에...

『 8월의 비오는 날에... 』/ 은솔 문 현우 하늘이 잔뜩 찌푸려 낮게 내려오는 날 오랫동안 비를 퍼붓는 길을 고개 숙인 채 말없이 걸었습니다 아무도 오가지않는 이 길을 걸어야 했음은 기억 속의 사랑이 희미한 까닭에 가슴속 우울함 거두고 싶어서였지만 외진 길을 걸으면 걸을수록 눈물은 볼을 타고 흐르고 한 마리 외로운 새 생각이 났습니다 당신의 신비스런 환상이 있어 인내하며 당신을 불렀지만 당신은 내 곁을 스치고 지나가는 한줄기 투명한 바람이었습니다 고독함을 말없이 삭히며 외로운 길을 쓸쓸이 걸어갑니다.

10 2020년 08월

10

09 2020년 08월

09

08 2020년 08월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