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이그림 2008. 3. 3. 09:43

     

    잠수종과 나비

     

     나에게는 왼쪽 눈 말고 두 가지가 더 있다

                                   지나온 날의 기억과 상상의 자유가 있다 

     

     

    감독 - 줄리앙 슈나벨 / 드라마 상영시간 111분

    출연 - 매티유 아맬릭 / 엠마누엘 자이그너 / 마리 조지 크로즈

      

     

     

     입으로 스펠링을 하나씩 말하면 그는 그소리를 듣고는 눈만 깜박인다

     

     

     찌그러진 입과 왼쪽 눈..절망만 있는 듯(사진은 거울)

     

     

     

     잠수종에 갖힌것처럼 침묵에 빠진 육체를 이기고

    자유로운 비상을 위해 도약하는 나비..

     잘 나가던 프랑스 패션 전문지 엘르 편집장인 쟝 도미니크 보비의 감동적인 이야기입니다

    그는 어느날 갑자기 뇌졸증으로 쓰러지고 그는 20일 후 깨어납니다

    그가 깨어났을 때 그는 아무것도 할 수가 없었습니다

     

    절망속에서 그의 재활을 돕는 치료사와 의료진 그리고 그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도움으로 그는 눈을 깜박임으로 의사소통하는 법을 익히게 됩니다

    이영화는 그가 15개월 동안 20만 번 이상 껌벅임으로 만든 책을 영화화 한 것입니다

     

    실제로 그가 치료 받았던 병원에서 촬영을 해서

    관객들은 보비가 느꼈을 시선과 감정을 그대로 전달하는 중요한 역활을 합니다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소설 뇌가 생각나더군요

    인생에 대해 생각해 보고 자신을 바라보게 되는 잔잔한 감동과 전율적인 영화를 보시길 권합니다

     

     

    감독과 배우..

    영화를 본 후에 알았지만 " 마이클 바스키아" 의 인생을 그린 영화

    <바스키아>도 그가 감독을 했더군요

    저는 수년전에 바스키아전을 관람했고 바스키아를 좋아함 때문에

    감독의 영화가 더욱 기억될거 같습니다

     

    주인공 캐스팅도 뛰어났습니다

    어느정도는 얼굴의 선이 굵고 뚜렸한 마스크가 필요했을 영화였죠

    특히 실핏줄보이는 눈의 연기를 자연스럽게 보여주면서

    인간관계와 심리변화를 위트있게 잘 표현했습니다

     

    잠수종과 나비 는 서울의 극장이나 cgv 서는 상영이 없습니다

    몇군데서 하고 있는데 그중에 하나가 광화문 씨네큐브니다

    그곳을 잠시 안내합니다

     

     

    .

    .

    .

    .

    .

    .

    .

    .

    .

    .

     

     씨네큐브 영화관 즐기기

     

     

    전철5호선 광화문역에 위치해 있으며 좌석은 이렇게 100석의 소극장이죠.

    조조상영은 없습니다 하루에 몇번의 상영시간이 있습니다

    어제도 첫 상영이 12시 30분,그리고 오후시간이였어요

     

     

     

     

    영화관 입구-지하에 있으며 샐러드와 스테이크 그리고 커피점이 있습니다(멋진청년이있길래찰칵..)

     

     

     

    광화문의 랜드마크 - 브로스키의 작품 망치질하는 사람

     

     

     

    영화관을 모르신다면 이 조형물을 찾아가시면 됩니다

    바로 여기 지하에 있으니까요

    그리고 영화를 보시고 거기에서 식사를 하셔도 좋고

    맞은편쪽으로 나무와 벽돌이란 고급 레스트랑을 찾아 보심도 좋겠습니다

    식사를 마친후 바로 맞은 편에 서울시 철도박물관을 구경하세요(구 시립미술관)

     

    여기 영화관은 매니아들의 장소입니다

    여기에선 자막이 올라오기가 무섭게 자리에서 일어서는 경우란 절대 없습니다

    영화의 여운을 간직한채 자막과 ost를 감상하고 일어서는 저로서는

    늘 맨 꼴찌로 일어서는데 여기에선 늘 같이 일어섭니다

    그래서 조조가 없어도 여기를 가끔 찾아 갑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오  egrim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하기

    ★이그림 티스토리엔 먼가가있다http://egrim.tistory.com

    우와~
    오늘 영화이야기네요
    봄날은 언제 영화관에 갔는지 기억이 가물거립니다
    산다는 것이..^^
    취미가 없나봐요 ㅎ
    하루도 가네요
    마무리 잘 하시고 즐건 저녁시간 보네셔요
    봄날
    전 봄날님 같은 분이 부러워요
    전 해야될게 넘 많아요.. 머리 아퍼요 ㅎㅎ
    방문 감사드립니다
    영화를 좋아 하면서도 CInecube엔 한번도 못가봤습니다.
    흥국 생명 빌딩 지하지요.나무와 벽돌인가 스파게티집 맛있습니다.
    둘이 가셔야 유리.
    나무와 벽돌은 여럿이 가는게 좋겠지요
    가실려면 예매하시고 시간을 알아보시는게 좋아요
    두 분이서 보세요..
    전 저분 의 기사를 병원에서 읽었어요 저도 병원생활 1년동안 햇거든요... 교통사고 를 당해서 절망의 늪에서 빠져 나오게 해주신분이죠..
    헌데 영화로 만들어 졌군요 한번 꼭 봐야겟네요 어려울땐 저 분을 생각 하는데......좋은영화 소개 시켜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음 그런일이.. 지금은 괜찮은가요?
    말이야 쉽지 눈을 깜박이면서 한자씩 써 내려간다는 건 상당히 고통이죠
    드림님 건강하세요.. 꼭이요~
    문화와 예술과 사는 언니~
    안녕 바이올린.. 오늘 점심 맛나게 드삼~
    신문기사에서 봤어요,그래서 꼭 봐야지 했던영화,,,감동적일것같아요,
    시립미술관은 종로로 옮겼죠? 고호전도 아직못�는데,이달까지라 서둘러야겟어요,
    무섭게 일어나는 사람들 진짜 많아요,,, 더 보고 싶은데 앞에서 가려버리니,,
    이 영화관이 신문에 났어? 음 몰랐어..나올만한 장소는 아닌데..
    무식한 사람들이야 그리고 남들이 일어 나니까 그런가보다 하고 일어나는건데
    왜 그리 서두르는지 모르겠어.. 방문 고마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