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드위치, 디저트

    이그림 2013. 2. 2. 08:00

     

     

     

     

     

     

     

     

     

    또르띠야(또띠아)와 매콤하고 맛있는 나만의 소스 만들기

     

     풍미가 가득한 소스예요.

     

     

     

     

    전 개인적으로 마요네즈 소스나 시판되는 단맛이 많은 소스는 좋아하지 않아서

    올리브오일이나 발사믹크림소스와 간장소스를 주로 먹는편입니다.

     

    단맛이 있어야 될 음식엔 달아야 마땅하지만 요즘 나오는 소스류들은 단맛이 너무 강하고

    입에 잘 맞지 않아서 소스를 만들어 먹는데 오늘도 그렇게 시작해 만들어낸 소스예요.

     

    만들고 보니 헉~

    너무 맛있더란 말이죠. 히~

    증말 이냐고요? 레시피대로 해보시고 맛없으면 책임집니다. ㅎ~

     

    또띠아를 꺼내놓고 고민하다 만든 소스.

    소스와 어울리는 또띠아를 구워만 주면 되는주말 간단 브런치.

    자... 그럼 매콤한 소스부터 만들어볼까요.~

     

     

     

     

     매콤한 홈메이드 소스 만들기

     

    재  료

     

    또르띠야(또띠아) 5개, 견과류 (호두 2개, 통 아몬드 8개, 피스타치오 7개)

     건고추 1개, 오이피클 약간, 오렌지 반개 정도, 마늘 1큰술, 생강 반 큰술

    발사믹크림 1큰술, 머스터드소스 2큰술, 물 2큰술

     

     

    견과류는 호두나 아몬드만 넣어도 되고 건고추 대신 고춧가루 1큰술 넣어도 돼요.

    오이피클은 가을에 만들어둔 것으로 식초와 설탕이 거의 없는거예요. 시판되는 것은 물에 씻어서 사용하세요.

     

    1. 모든 재료를 믹서기에 넣고 발사믹크림소스, 머스터드소스와 물 2큰술을 넣고 2~3분정도 곱게 갈아주세요.

     

     

    2. 곱게 간 소스는 매콤하면서 개운한 맛이 좋아서 고기와 같이 먹어도 좋습니다.

    약간 매콤한 맛이 돌면서 깊은 맛이 나는게 참 맛있어요.

     

     

    소스가 만들어졌으면 이제 맛있는 구운 또띠아를 만들어 보겠습니다.

    냉동실에 보관했던 또띠아를 꺼내니 딱 5장 남아 있는데 이거면 4명이서 먹을만한 양입니다.

     

     

     

     

    바삭바삭 오븐에 구워진 또띠아와 매콤한 소스 만들기

    1. 또띠아 5장과 수제햄이랑 안심 바베큐햄을 준비했어요.

     

    햄이나 소시지는 100% 국내산 무항제로 만든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제품입니다.

     국내산 95%이상의 돼지고기가 들어가서 고기결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안심바베큐햄과

    쫄깃한 맛이 국산 돼지고기로만 만든 소지지라 식감과 질이 좋은 국내산입니다. 꼭 한돈을 기억해주세요.

    우리의 축산농가를 살리는 길입니다.

     

     

    2. 또띠아는 냉동에서 꺼내면 금방 녹는데 이걸 큼직하게 손으로 찢어 오븐용 넓은 그릇에 담아주세요.

    또띠아와 소시지와 햄은 굽는 시간이 다르기에 각각 따로 굽는게 좋지만

    전 또띠아위에 햄과 소시지를 적당하게 썰어 올려서 한번게 구워주었어요.

     

     

    3. 소시지는 한입크기보다 약간 크게 썰고 안심햄은 결대로 찢거나 썰어서 또띠아위에 담아줍니다.

    위에 붉은색과 노랑색 파프리카를 조금 올려주었어요.

    예열한 130도 오븐에서 그릇을 중간에 넣고 8분 정도 구워줍니다.

    또띠아를 노릇하도록 구워주면 바삭하고 맛있어요.

     

     

     

    오렌지 정과도 바삭한 또띠아와 잘 어울리더군요.

     

     

     노릇하게 구워져 나온 또띠아는 마치 쿠키같이 고소하면서 바삭거립니다.

    위에 알프스 오토메 미니사과 썰어 올려도 좋고요.

     

     

     

     

     

     

    매콤 소스가 1컵 반 정도 되는데 구운 또띠아랑 다 먹었어요. 소스가 남을 줄 알았는데..

     

     

    소스를 아낌없이 푹 찍어서 먹거나 또띠아에 소스를 발라서 싸먹어도 맛있습니다.

     

     

    딸기와 블부베리를 믹서기에 갈아서 주스를 만들었어요.

     

     

     

     

    새로운 2월의 시작입니다.

     

     음악을 들으면서 커피를 마시고 싶더군요.

     

    마치 카페에 앉아 있는 것처럼..

     

     

     

    뜨거운 커피와 또띠아 햄이 있는 주말입니다.

     

     

     

     

     

     

    오븐에 구워 바삭한 또띠아와

    간편하게 썰어준 국내산으로만 만든 햄과 소시지로 주말 브런치를 즐겨 보세요.

     

    커피 한 잔 잊지마세요.~^^*

     

     

     

     인생은 달콤쌉싸롬한 초콜릿같애http://blog.daum.net/egrim

     

     

    다음 view 포토 동영상에 베스트로 선정되었어요.

    이전 댓글 더보기
    식탁이 화려하고 근사합니다..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푸짐하고 행복한 브런치네요ㅎㅎㅎ
    냠 냠~ 정말 맛나겠네요 ㅎ
    비밀댓글입니다
    햐..이그림님만의 똘띠야와 소스...저도 함 먹고 싶네여... (^^)
    입맛 다시는 저랍니다....푸히히..
    늠 오랜만에 와서 저 잊으신거는 아니죠(?) (^^)
    좀 쉬고 있었어여...
    애니하우, 요번 주말엔 이그림님의 똘띠야...해묵어야겠다능... (^^)
    (즐)거운 주말 되세여...
    (안녕) 오리양.
    여행을 다녀 오셨는지 왜 이케 오랜만이래요.
    잘 지내는거죠(?)
    아주 멋지면서 맛나는 브런치이군요
    한개만 먹을까요 (ㅎㅎ)(ㅎ)
    주말에 멀 드시고 계실까요.
    맛난 토요일 되십시오.(^^)
    저도 눈으로 먹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되세요
    자유로님댁은 갱장하던데 전 소박합니다 ^^
    딸기,블루베리 쥬스 정말 맛있겠어요
    저는 오디엑기스에 블루베리 쥬스 즐기는데요
    간단하면서도 근사한 요리네요
    참고해야겠어요
    딸기와 블루베리를 갈았는데 맛보다 영양으로 먹어야 되겠드라구요.
    물만 넣고 갈았더니 맛이 밍밍하네요.
    스스가 더 맛있었어요ㅎ
    인생을 위해 올리는 기도

    남자는 마음으로 늙고 여자는 얼굴로 늙는다고 하지만
    나이가 들면 들수록 꽃 같은 인품의 향기를 지니고
    넉넉한 마음으로 살게 하소서
    늙어 가더라도 지난 세월에 너무 애착하지 말고
    언제나 청춘의 봄 날로 의욕이 솟아 활기가 넘치는
    인생을 젊게 살아가게 하소서
    우러난 욕심 모두 몰아내고
    언제나 스스로 평온한 마음 지니며
    지난 세월을 모두 즐겁게 안아
    자기 인생을 사랑하며 살게 하소서
    지나간 과거는 모두 아름답게 여기고
    앞으로 오는 미래의 시간표마다
    아름다운 행복의 꿈을 그려 놓고
    매일 동그라미 치며 사는 삶으로
    인생의 즐거움이 넘치게 하소서
    가진 것 주위에 모두 나누어 아낌없이 베푼
    너그러운 마음이 기쁨의 웃음으로 남게 하소서
    여기 저기 퍼지는 웃음소리가 영원의 소리가 되게 하소서
    아침마다 거울을 보면 한 줄씩 그어지는 주름살
    나이가 들어 인생의 경륜으로 남을 때
    자신이 살아오면서 남긴 징표를
    고이 접어 감사한 마음을 안고
    나머지 삶도 더 아름다운 마음 지니며
    큰 기쁨으로 살아가게 하소서
    인생이란 결국 혼자서 가는 길
    살아온 날들이 너무 많아
    더 오랜 경륜이 쌓인 그 무게 노여워도
    노여움 없이 무조건 마음으로
    모두 나누어주어
    아무 것도 마음에 지닌 것 없이
    아주 가벼운 마음으로 사는 게
    마음의 부자로 여기며 살게 하소서
    자연스런 마음으로 다시 돌아가
    백조가 너무나도 평온하게 노니는
    이 세상에서 가장 푸르고 잔잔한
    마음의 호수 하나 가슴에 만들어 놓고
    언제나 기도하는 마음에서 우러난
    근심없는 시간으로 살아가게 하소서
    그게 인생의 가장 큰 행복이게 하소서
    - 좋은 글 중에서 -

    立春을 앞둔 주말입니다
    반갑고 소중한 님..
    한주간 안녕하셨어요^^
    날씨가 약간은 풀린듯 훈풍이 가슴으로 전해오네요
    모처럼 기지개펴는 시간으로 즐겁고 행복한 휴일되시길 바래요
    도래하는 따스한 봄기운만큼이나 님을 사랑합니다..^^*
    아~~~~~~~
    느므길다.;;
    눈으로도 이렇게 침이 꿀꺽하고 넘어가는군요^^*
    맛나게 잘 먹고 갑니다.~
    반갑습니다. 규민님.
    자주 뵈요..
    저렇게 해서 또띠야에 넣어 함께 소스에 곁들여 먹으면 되는거네요?
    와우... 이렇게 먹는 것도 색다르겠어요. 또띠야는 있는데...
    소시지만 있으면 후딱 만들 수 있겠는데요? 얼른 나가봐야겠어요. 군침 돌아요~~~
    또띠아를 저렇게 찢어서 굽기도 하는군요.
    라스텔라의 피자도우를 보는것같네요.ㅎㅎ
    또띠아 잘보고 갑니다^^ ㅎㅎㅎ
    부런지체요 ㅎ
    소스가 특별히 다가옵니다
    이그림 불친님만의 소스 ??
    마치 특별한 날에 레스토랑에서 코스 요리를 먹는 기분이겠어여 ^^
    근사하네요 .감사하게 보고 갑니다 ,~^^
    굽기만 하면 되는건데 레스토랑 기분이 나는거 같네요^^
    자주 뵈요~
    3일간의 홍성찍고 대천거쳐 내 고향
    아버지 첫 제사 여정을 마무리.........
    고향에서 믿반찬 한보따리~여동생의 사랑^^
    정성 가득 담아 왔답니다,
    검정콩자반 호박꼬치무침 고사리반찬 별치볶음 걷저리무침
    일요일 오후에 상경을 권유하는 울~엄마!
    주일 아침예배 1부 찬양대을 서야 한다는 마음을 전하고,
    늦은..시각 귀경 하였답니다,
    매재들과 거~하게 한잔 나누고 도착 혓드니 ?
    허접한 속풀이로 고향집 자연산 콩나물에 북어포 넣고
    콩나물 국밥 청양고추 송송‥
    아.~~바로 이맛^^
    속풀이 밤참 ~ 묵고 프리미리어 축구좀 시청혀야지요 ㅋㅋ
    박지성..ㅠㅠ 하이라이트는 지.구특공대 성용 손흥민
    흥민이는 2:30 아~ㅠㅠ 늦어서 곤란
    지.구특공대에 포커스를 두고
    요~로케 나의 소식 몇자 인사 드리리요^^
    고사리반찬이랑 걷저리 맛나겠어요. 여동생의 오빠 사랑이 지극하네요.

    편안한 휴일 되십시오.
    넘 근사한 주말 브런치예요~ ^^
    눈인사만 하다 처음으로 글 남깁니다...넘넘 멋지게 사시는 분 같아요...맛난음식과 부지런한 모습이 정말 보기좋습니다..저도 자극받고 열심히....^^
    아울러 간단한 만들기 적극추천이요~~^___^
    저한테는 좀 어려운 거지만 한번 도전해 볼게요....
    또띠아를 참 좋아하는데
    이런 소스는 처음이네요
    감사합니당
    제가 만든 소스 확실히 맛있습니다. 염려마시고 맛나게 드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