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똘기가시네 2012. 10. 8. 22:33

  2012년 6월중순경 제사를 지내고 먹고난 수박을 화분에 묻었다..그러구

한달후 7월 14일옥상에 올라가봤더니 파릇파릇 하게

잎이 풍성하게 자라있었다..없애버릴까하다 보기좋길래

관상 용으로 놔두기로 했다 아무기대없이...

 

그리고 몇일후 빨래를 널려고 옥상에 올랐다

혹여나 하는 생각에 잎들을 들쳤더니 꽃들이 제법...

요것 역시 보기좋기에 관상용으로 재미를 갖기로 했다..

                                                                              그러구 한달후 8월16일 낮에 올라가봤더니 ...우와.....감탄이 저절루 설마가

                                                                                       현실로 나타난 것이다...

사실 중간에 올라가 꽃들사이에 아주작은 열매를 봤지만

기어코 떨어질 것이다만 반복했을뿐 이렇게 까지 클줄은 몰랐다

기대를 했었다면 그과정을 더자세히 기록해둘걸

정말 아쉬움이남는다...

                                                                           8월19일   보면 볼수록 너무예뻐 이젠 죽지말라며 받침을 해두었다

                                                                                  태풍도 온다는데 살아남기를 기원했다...

9월6일  넓은 공간으로 옮겨 두었던 수박의 줄기가 시들었다

태풍이 휩쓸고 갔는데도 이 자그마한 아이는 꺼덕도 없이

살아있었다 얼마나 대견한지...신랑 말에 줄기가 시들면 따야 한다기에

아깝지만 따기로 했다

                                                                                     정 말 이대로 두고 보고싶었지만...그래서 수확을 하기로 했다

                                                                                               더두면 농한다는말에 믿져야 본전이니 따고 보자로 통일하고 수확의기쁨을(?)

                                                                                                    누렸다  정말 신기하고 웃겼다 화분에서 컸다는게...

                                                                                          예전에 도 먹다버린 참외를 하단에 버려 참외4개를 따먹기도 했었다

                                                                                                   그건 넓은 하단이었기에..근데 이건 자그만 화분에서 이렇게 자라리라곤...

                                                                  

                                                   여하튼 9월 6일 수확을 했다 따고 보니 딱 요만하다....

                                                         정말 귀엽지 않는가...한번 쪼개 보자는 애들 말을 뒤로 하고 김치냉장고로직행..

                                                    왜냐면 추석상에 올릴려고....썩지나 않으면 다행이라는 신랑말을 뒤로하고

                                                                       좌우간 그때까지보관...안그래도 힘들고 마음 무거운 추석이될텐데

                                                                   조금이라도 보탬이되야지...

               9월 30일 추석날 ...전날추석장을 보려 가는길에

                                                                                                      생각이나 김치냉장고에서 탈출 시켰었다 사실 그후로 까마득히 잊고 있었거던

                                                                        추석날 아침 상을 차리며 얼마나 웃었는지....신랑은 요때까지도 "아마 안익었거나 썩었을걸"

                                                                         하며 긴가민가 자르더니 "숙아! 숙아! 와봐라 진짜웃긴다 벌겋게 익었다"

                                                         애들도 난리다..그래도 못믿겠는지 실랑의 한마디 "차례지나고 잘라봐야 알겠다"뭐가 그리도 의심이많은지

 

                                                 자르기전 비교에 들어갔다  사과보다는 약간 크고 배랑은

                                                                   거의 비슷한 싸이즈  이제 기다리고 기다리던 커팅식....

이런 ....정말 잘익었다 이렇게 까지라곤 ...기대이상이다

                             그맛 또한 기대를 넘었다...잘랐더니 딱 요만큼  네식구가 먹기에 적절...와우.....이~~~야.....

                                     정말 모두사진 찍기에 바빴다  실랑 한조각 아들 은 컴에 빠져안먹는다하고  딸래미는 금방 밥먹어 배부러다며

                                            두조각...그러고보니 내가 다먹고 말았네...실랑은 더먹어래도 맛만 봤으니 됐단다...

 

                                                      이리하여 모든수박은 싸그리 흡입되고 말았다...아~~~아깝다...

                                           내년 에도 수박을 먹고버려야(?)겠다  참외도 같이버려야지..ㅋㅋㅋ

                                                    정말 잊지못할 환상의 수박 맛이었다...다음에도 또 이런 기회가 주어질지모르겠지만

                                        그때는 더많은 추억을 남겨야지...필히 내년에도 먹다남겨 버려야~~~~지..ㅋㅋㅋ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