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기 의원 ,KBS '죽 심부름'보도..."음해성.허위 제보자는 법적 조치하겠다"고 경고

댓글 0

미친 세상

2020. 10. 23.

[시사우리신문]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저나 의원실은 일체 관여하지 않았다"며"앞으로 음해성.허위 제보자는 법적 조치하겠다"고 경고했다.

 

김병기 의원 페이스북

 




KBS는 22일 지난해 7월 김 의원 아들이 공군 복무 중 장염을 앓자 부대 책임자인 비행단장이 죽을 사다 줄 것을 지시해 간부들이 최소 2차례 '죽 심부름'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군 간부들이 죽 배달을 하였다'라는 제목으로 아들이 심한 장염으로 입원을 한 후 복귀하자 행정반장인 김 모 중사가 죽을 줘서 감사히 받은 적이 있다"며 "KBS는 최소 두 차례 아들이 죽을 지정해서 간부가 전달까지 했다고 보도했으니 나머지 전달자를 밝히면 진위가 가려질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생활관 특혜 문제'라는 제목으로 "일과 근무보다 상대적으로 더 힘들다는 주·야 교대 근무를 자원해서 복무했다"며" 명령에 따라 정해진 날에 생활관을 옮겼다"고 반박하면서 "위2건에 대해 저나 의원실은 일체 관여하지 않았음을 밝힌다"며"앞으로 음해성.허위 제보자는 법적 조치하겠다"고 경고했다.

 


이날 김 의원은"아들과 함께 근무한 병사들의 글이 있어 공유한다"며"자식을 군대에 보낸 부모의 마음은 모두 같겠지요.그저 아픈데 없이 몸 건강하게 부모 품으로 돌아오는것.저도 다르지 않다"고 심경을 밝히면서"아픈장병이 걱정되어 죽 한번 사다준 일로 비난받는 분들께 죄송하다"며"외면치 않고 부하사랑하는 마음으로 돌봐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게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