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 2020년 11월

03

만남 세상 [맛집]카페 에비앙,어디에서나 맛 볼 수 없는 강렬한 강배전 커피를 추구 합니다.

"에비앙은 어디에서나 맛 볼 수 없는 강렬한 강배전 커피를 추구 합니다. 맛과 타협하지 않습니다. 첫 느낌은 기분 좋은 쓴 맛,강한 향, 마지막엔 풍부한 바디감과 단 맛,그리고 입안 가득 계속 이어지는 긴 여운을 느껴보세요" 카페 에비앙은 프렌차이즈 커피와는 비교 할 수 없는 맛과 손수 열정으로 만든 인테리어와 다양한 소품들이 고품격 공간을 연출했다. 카페 에비앙 김경희 대표는 "가게를 시작한지 올해로 어느듯 4년이라는 세월이 지났네요"라며"그동안 정착과 운영하는데 있어 많은 어려움과 시련이 있었지만 꾸준히 찾아주시는 고객분들과 더불어 카페에비앙이란 곳이 자리잡게 되었습니다.이 기회로 "감사하다"는 인사를 하고 싶습니다"라고 인사하면서"더불어 앞으로도 좋은 먹거리와 차로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고 약속했다..

댓글 만남 세상 2020. 11. 3.

03 2020년 11월

03

정치 세상 재·보궐선거비용부담…원인 제공 당선자·정당 42.2% 〉 국민세금 22.9%〉 선출직 중도 사퇴한 후보를 공천한 정당 14.0% 〉 선출직 중도 사퇴한 후보 12.8%順

[시사우리신문]선출직 공직자의 선거법 위반과 중도사퇴로 인한 재·보궐선거가 관례처럼 되풀이되고 있다는 점과 막대한 사회적 비용의 손실, 정치 불신 등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성 추문과 관련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자진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경우와 다른 선거에 출마하기 위해 자진 중도 사퇴하는 경우, 현행법상으로는 공직선거법상 책임을 물을 수 없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추계한 바에 따르면, 서울·부산 두 곳의 시장 재·보궐선거를 실시하는데 드는 선거비용이 무려 838억여원으로, 서울시장 재·보궐선거비용은 570억 5,900만원, 부산시장 재·보궐 선거관리경비는 267억 1,300만원에 달한다. 지역구 국회의원·지방의회 의원·지방자치단체장·당선인이 자신으로 인해 재·보궐 선거가 실..

댓글 정치 세상 2020. 11. 3.

03 2020년 11월

03

정치 세상 재·보궐 선거 출마위해 국회의원직 중도사퇴…긍정 46.8% 〉 부정 44.9%

[시사우리신문]성 관련 논란 속에 여당이 차지하고 있던 주요 지자체장 자리가 공석이 되어버리면서 내년 4·7 서울・부산시장 재보궐 선거는 지난 2004년 재보선 이래 최대 규모가 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당선된다 해도 전임자의 남은 임기 1년 2개월 정도만 재임하게 되는데도 벌써부터 '대선 전초전'이란 말까지 나올 만큼 정치권의 관심은 어느 때보다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는 가운데 야권의 도전과 여당의 고민 속에 일각에선 잠재적인 출마 후보군까지 속속 흘러나오고 있다. 특히, 내년 재보선까지 당을 이끄는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 위원장은 종종 '비교적 참신하고 새로운 미래에 대한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인물이 나와야 하지 않겠나'라며 일단 중진 출신과는 거리를 두고 대신 초선의원 쪽으로 눈길을 준다는 식의 발..

댓글 정치 세상 2020. 11. 3.

03 2020년 11월

03

정치 세상 재·보궐 선거 초래한 민주당 후보 공천…긍정 49.1% 〉 부정 43.0%

[시사우리신문] 더불어민주당 당헌 제96조 2항에는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하여 재·보궐 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고 명시한 조항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 당 대표 시절에 만들었던 조항으로 당시 여당에 밀리자 '김상곤 혁신위원회'까지 꾸려 변화와 혁신을 다짐하며 도입한 것이다. 그러나 민주당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건으로 공석이 된 자리에 당헌을 고쳐서 내년 4월 서울·부산 시장 보궐선거에 참여하기로 했다. 대국민 약속이자 당의 헌법에 명시한 원칙마저 허무는 '내로남불' 행태는 정치에 대한 냉소와 불신을 키울 수밖에 없다는 논란 속에 AI(인공지능) 전문 여론조사 기관..

댓글 정치 세상 2020. 11. 3.

03 2020년 11월

03

정치 세상 재·보궐 선거 초래한 더불어민주당, 서울·부산시장 후보 공천…긍정 49.2% 〉 부정 44.2%

[시사우리신문]더불어민주당이 2일 이틀간 진행한 권리당원 투표 결과 86.64%가 당헌 개정 및 재보선 공천에 찬성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건으로 공석이 된 자리에 당헌을 고쳐서 내년 4월 서울·부산 시장 재・보궐선거에 참여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2일 실시한 全 당원 투표율이 당헌상 성립기준인 3분의 1에도 못 미치는 26.35%에 그쳤다는 논란의 여지 속에 AI(인공지능) 전문 여론조사 기관 미디어리서치는 내년 4월에 치러지는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재·보궐 선거에서 민주당이 후보를 공천해야 하는지와 관련한사회정치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미디어리서치가 11월 3일 발표한 '사실상 재·보궐선거를 초래한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댓글 정치 세상 2020. 11.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