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 2020년 11월

11

문화 세상 2020 솟대패사물놀이예술단 '바람의소리 풍류' 정기공연 성료

[시사우리신문] '바람의 소리 풍류' 공연 1시간 40분이라는 시간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문화예술 공연에 목이 말랐던 창원 시민들에게 시원하게 갈증을 풀어주면서 출연진과 스텝진들에게 뜨거운 박수 갈채로 화답했다. 2020 솟대패사물놀이예술단 '바람의소리 풍류'정기공연 2020 사)솟대패사물놀이예술단 정기공연인 바람의 소리 풍류가 지난 8일 오후 7시 40분경 창원성산아트홀 대극장에서 성료됐다고 11일 밝혔다. '바람의 소리 풍류' 사물놀이 첫 공연은 항상 문굿과 비나리로 시작한다.문굿은 객석을 통해 무대로 입장하는 일종의 통과의례로 공연장에 온 사람들과 비로소 같은 공간의 기를 공유하게 됨을 의미한다.하지만 이번 공연은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면 취소 했다. 비나리는 사물의 가락 위에 축원..

댓글 문화 세상 2020. 11.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