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오악 중, 동악 태산(泰山)

댓글 0

★회귀자료 모음방★/*그림 및 사진

2020. 5. 28.

중국의 오악 중, 동악 태산(泰山)★

태산(泰山)은 중국 산둥 성 타이안 북쪽에 있는,

중국의 대표적인 산 가운데 하나이고, 산둥성에서 가장 높은 산이다.

최고봉은 1535M 높이의 옥황봉이다.

1987년도에 세계자연 및 문화유산 명록에 등록,

  2006년에 세계지질공원으로 등록, 국가 첫 중점 절경명승구,

 국가5A급 관광절경구 및 전국10대 문명절경관광구역으로 허락 받았다.

중국 중원의 다섯 명산인 오악 가운데 하나인 동악으로,

 예부터 신령한 산으로 여겨졌으며,

 진 시황제나 전한 무제,

후한 광무제 등이 천하가 평정되었음을 정식으로 하늘에 알리는

 봉선의 의식을 거행한 장소이다.

도교의 주요 성지 중 하나이기도 하다.

한국에서는 태산과 관련된 말들이 있다.

"태산이 높다 하되 하늘 아래 뫼이로다"는

양사언이 지은 시조의 한 구절이고,

"걱정이 태산 같다", "갈 수록 태산'이라는 표현도 있다.

 또한 속담 중에는 "티끌 모아 태산",

"태산을 넘으면 평지를 본다", "태산이 평지된다",

 "보리고개가 태산보다 높다" 등이 있어 매우 친숙한 산이다.






























Kheops / Walking in the mountain


단기4년생의 블로그 blog is powered by Kakao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