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과나 이야기

삼백지기 2005. 8. 30. 00:34

이제 그만 쉬세요

"Fellow citizens, I have fought for our country. I have often had no bed but the battlefield. I have marched over the frozen ground till every step has been marked with bloods…."

The campaign speech was interrupted as a listener shouted, "By golly, you've done
enough for your country. Now go home and rest. I'll vote for the other fellow."

--------------------------------------------------------------

국민 여러분, 저는 나라를 위해 싸워왔습니다.

저는 잠자리가 아니라 전쟁터에서 보내야 하는 일이 많았습니다.

저는 한 걸음 한 걸음이 핏자국으로 아로새겨질 때까지 얼어붙은 땅 위를 행군했습니다..."

이렇게 진행되던 선거연설이 중단되었다. 청중 가운데 한 사람이 소리를 지른 것이다.

"참 당신 나라를 위해 할만큼 했네요. 이제 그만 집에 가서 쉬어요. 나 저 쪽 후보에게 찍어
줄 거요"

--------------------------------------------------------------

망자재배 芒刺在背
가시를 등에 진다는 말로, 등 뒤에 자기가 꺼리고 두려워하는 사람이 있어서 마음이 편안하지 않은 것을 뜻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