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 Fashion/런웨이를 읽는 시간

패션 큐레이터 2011. 9. 28. 01:53

 

 

가렛 퓨이의 2011 가을/겨울 컬렉션을 보는 시간

왠지 섬뜩하다. 인간의 역사에서 청색과 검정의 투쟁은

빨강과 검정의 투쟁만큼이나 그 역사가 길다. 두 가지 색깔을

모든 옷에 현란하게 펼쳐놓아, 시각적으로 두렵기도 하다. 1981년생

치기어린 젊은 패션 디자이너의 열정만으로 해석하기엔, 그의 옷엔 왠지 모를

설명하기 힘든 힘이 깃들어 있는 게 사실이다. 알렉산더 맥퀸의 뒤를

이어 패션에 퍼포먼스의 힘을 불어넣었다고 말하기도 한다.

 

 

이번 컬렉션에서 가장 눈에 들어왔던 의상이다.

마치 일본 검객의 옷을 보는 듯한 느낌이랄까. 실제 검도 경기

복식에서 아이디어를 따온 듯한, 부풀려진 보호대의 이미지가 옷에 가득하다.

 

 

패션 매거진 스타일닷컴은 가렛 퓨이의 옷을

존 갈리아노와 80년대의 비비엔 웨스트우드의 펑크 문화까지

연결시킨다. 그의 옷은 영국적 하위문화에서 얻은 아이디어로 충만하다.

그는  옷의 실루엣과 형태, 양감을 실험한다. 인간의 신체를 왜곡하고 때로는 조각처럼

굴곡시켜버리는 의상이 등장하는 이유다. 멋진 실험이 아닐 수 없다. 밍크와 아프리카산 합성모,

축구선수들이 보호를 위해 사용하는 수지 등 다양한 소재를 통해 옷의 가능성을 열어간다.

그는 자신의 컬렉션에 제목이나 혹은 영감의 출처를 명기하는 작가가 아니다.

모든 것은 처음부터 시작된 자신의 아이디어가 물처럼

흘러 모든 시즌에 연결되는 것이다. 

 

 

그는 어찌보면 80년대란 가장 보수적인 시대를

살아내야 했던 영국 하위문화가, 30년이 지난 지금, 바로 그때와

다를 바 없는 영국사회의 잦아진 감성을 강타하기 위해 보낸 십자군인지도

모르겠다. 그의 의상들을 하나같이 전투적이니 그렇다. 메이크업 아티스트인 알렉스

복스의 고딕적 화장법도 이번 쇼의 분위기에 한방을 먹인 듯 하다.

 

 

그의 옷에서는 청색과 검정이 전투를 벌인다.

마치 중세 초의 건강했던 경제와 중세 말에 도달하며

점차 생산력이 둔화되고, 장원에 기반한 경제가 한계를 걷던 고딕시대가

오버랩된다. 청색과 검정은 바로 그런 시대의 정서가 담긴 색상이 아니겠는가 말이다.

검정을 둘러싼 코발트 블루빛 케이프는 답답한 중세의 현실을 넘어 승리를

외치려는 인간의 외마치 비명처럼 들린다.

 

 

내년 부터는 본격적으로 밀라노와 파리, 뉴욕, 동경에서

열리는 패션 위크에 참여한다. 참관을 하면서 실시간 트위터로 중계를

할 생각이다. 그의 옷처럼, 두터운 보호대를 감싸는 유동적인 직물의 세계처럼

유연하되, 견고한 심지가 들어간 옷처럼 멋진 글로 만나고 싶다.

 

설명을 듣고 보니 그렇군요. 사무라이. 검도복이 떠올라요.
대신 아름다움이라고는 느껴지지 않는군요.
제 안목이 많이 부족하다는걸 깨닫지요.
꼭 아름다움을 느끼지 않아도 되죠.
작가 스스로 그런 고딕적인 미를 추구하고 있으니까요.
블루와 블랙...
맞이 않는 듯 하면서도 어울리는 느낌이네요.

잘 보고가요.
두 개의 색감에 취한 요즘입니다.
검투사 같은 고풍스런 강인한 맛이 나는 거같아요^^ 글라디에이터 슈즈인가요? 그런거에 딱 맞아 떨어지겠네요 좋은 자료 잘 보고 가요^^ 좀 퍼갈께요^^
강인한 실루엣이지요.
패션은 잘 모르지만 멋있네요.^^*
자주 경험하고 느끼다 보면 패션이 더욱 깊어지리라 생각합니다.
의상을 보고 가슴이 뛰다니~
가렛 퓨이의 날선 실루엣. 색감에서도 선 자체도 대조적인 요소들이 빳빳하게 머리를 들고 서 있다. 드러나듯 드러나지 않 듯,,,,
저도 그의 날선 실루엣이 너무 좋더라구요.
우와~~ 실시간 트위터 중계라~~
이젠 우리나라의 파워 블로거도
세계적인 반열에 드디어 등극하는군요..
축하드려요^^

덩달아 제가 왕년에 밀라노 통신원으로
쇼장을 누볐던 시절이 생각나네요..ㅎㅎㅎ
세월 참 빠릅니다~~
밀라노 통신원.....시절의 선생님은
어떠셨을까 기대되는데요. 저도 열심히 할게요.
홍기님처럼 뭘 알고나 했겠습니까?
그냥 젊음의 치기와 생열정이었죠...^^
그래도 지난 시간은 모두 아름답네요~~
선생님.....이렇게 겸손하시면
저처럼 그저 이리저리 발만 움직이는 사람은
부끄러워집니다. 항상 많은 가르침에 감사드리고 있습니다.
와우!!무지 재밌게 봤어요. 짤막하지만 뭔가 핵심적인 이야기(?)인듯 해용. 외마디 비명이라...역시 패션을 알려거든 복식사를 알아야겠죠' -'a
오랜만에 들러서 잘 읽고 갑니다흐흐
오랜만에 뵙습니다. 복식사 공부도 계속 해야 하는데
요즘 독서를 많이 못하고 있어 죄송하고 그렇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