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 Travel/나의 행복한 레쥬메

패션 큐레이터 2014. 7. 31. 01:09



 

패션이 세상과 소통하는 법

 

8월 5일부터 성남아트센터 내 큐브 미술관에서 <현대미술, 런웨이를 걷다>전이 시작됩니다. 패션쪽 커미셔너를 맡아 작가들을 선정하고 전시 테마에 맞춰서 내용들을 구성했습니다. 디자이너들의 작품에 대해 꼼꼼히 평론도 썼습니다. 저는 블로그를 통해 패션이 전시(Exhibition)를 통해 어떻게 세상과 소통할 수 있는지에 대해 글을 써왔습니다. 문제는 패션전시에 대해, 패션계가 대응해온 방식입니다. 미술과 손을 잡는 건 좋은데, 항상 '깊이없음'이란 문제에 부딪쳐온것이죠.

 

패션전시라고 하면 콜라보레이션이란 단어를 떠올릴 만큼 패션과 현대미술의 협업은 문법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항상 이 형태에 머물렀기에, 패션과 미술이 어떻게 세상을 향한 메시지를 만들 수 있는가에 대해서 고민하지 않았습니다. 대기업은 그저 광고회사들을 끼고 이런 프로젝트를 구성해왔고, 감성과 깊이가 현져하게 떨어지는 광고 및 홍보사들은 편협할 정도로 '겉으로 보여지는 것' 과 '단발성' 프로모션의 일환으로 패션전시를 구성해왔습니다. 외국 패션 브랜드의 콜라보레이션을 흉내내면서도 어설펐고, 패션과 미술 쪽 어느 쪽도 효과적인 메시지를 전달하는데 실패했지요.

 

이유가 뭘까요? 홍보사들이 능력이 없어서였을까요? 제가 보기엔 능력도 없지만, 따라하기 시늉이나 내면서 남의 것 베끼기에 천착한 결과였습니다. 미술과 패션은 효과적으로 결합될 수 있습니다. 의미의 '영원성'을 추구하는 미술과, 바로 지금/여기의 감성을 포착해온 패션은 우리 시대의 가장 적나라한 감성의 구조를 읽는데 필요한 힘을 갖고 있습니다. 하지만 패션이 인문학적인 렌즈로 읽어야 할 대상이란 점에는 눈길을 주지 않았습니다.

 

저의 전시기획은 이러한 목마름에서 시작합니다. 맨날 사회는 인문학적 실천과 상상력이 필요하다고 말하면서도, 일상의 영역에 그 힘을 적용할 생각들은 별로 하지 않았습니다. 구호만 있고 철저하게 적용하려는 힘겨움과의 싸움은 피해왔던 것이죠. 저는 이번 전시를 통해 패션인 그저 한 벌의 옷이 아닌, 사회 저변의 힘을 읽어내는 다양한 촉수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말하고 싶었습니다. 제가 기획안을 쓸때 부제로 염두해두었던 것이 <패션의 인문학> 이었습니다. 이번 전시를 통해 패션이란 영역을 바라보는 대중들의 시선이 더욱 확장되길 소망합니다.

 

토요일까지 디스플레이를 마무리 하려 합니다. 함께 해준 멋진 작가분들과의 작업으로 인해 저 또한 한뼘 충분히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미술작품과 패션작업의 의미가 면밀하게 연결되도록, 각 구성요소들 사이에 철저하게 연출해보려고 노력했습니다. 패션과 미술이 그저 한 브랜드의 광고를 위한 작업에 멈추지 않고, 세상을 향해 어떤 이야기를 던질 수 있는지 살펴봐 주세요. 오랜 작은 꿈하나 이제 풀어놓습니다. 

 

 

자주 읽지 못해 안타까워 링크 공유합니다.
기대됩니다 꼭 가보겠습니다!
이전시 갔다온후 알았는데 샤넬미술관에가다라는 책의 저자분이셨더라구요 ㅠㅠ 존경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