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해지면 저녁밥은 없다

평범한 직장인의 취미 블로그

09 2020년 08월

09

My Day 이건 이름을 뭐로.....?!

선반을 자르고 설치하고, 이어서 작은 방 책상에 쓰려고 만든 ....이것! 사실, 의도했던 건 모니터 받침대였는데, 살짝 크기가 크다. (그래도 측정했던 사이즈 안에서 만들어졌다~~허용범위~) 내용물은 단순해서 미리 계획한 사이즈를 사장님과 맞춰서 제단한 목재들을 다듬고 칠을하고, 마감~ 조립 GOGO~! 상단 받침은 살짝 안으로 들어가는게 이뻐보여서 계획변경~ 2cm 내부 고정. 하판은 원래 화장실 벽에 올렸던 선반인데, 길이가 80cm 짜리로 상당히 길다. 5cm 커팅 후 받침대로 리모델링!..ㅎㅎ 상판 위에 모니터 올리고, 아래에 스피커바. 그 앞에 무선 키보드 수납도 같이 할 생각이다. 아래쪽은 노트북 수납. 사용하는 책상이 장이 없는 스타일이라, 수납이 충분치 않아서 지저분했는데.....조금 정..

댓글 My Day 2020. 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