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2020년 07월

12

수행 관계글 法話 (中) / 鏡虛惺牛(경허성우)

法話 (中) / 鏡虛惺牛(경허성우) 近見修行人未能叅其正直師友。 決擇道眼。 全恃他力之說。 一向誦持佛號。 望佛接濟者。 若到功極。 皆被魔攝。 余亦見聞證過。 其數甚多。 夫欲発心修行。 而誤落邪魔。悲夫。 祖師云。 念者憶持不忘也。 又云。念佛若不念。念非眞念。 又云。返照不昧爲正。 又云。守本眞心。 勝念十方諸佛。 我若誑汝。 當來堕十八地獄。 汝不信我。 世世被虎狼所食。 如此等說。 豈是說議者耶。 達磨大師入唐土。 傳演最上乘法。 不論誦經念佛持呪禮拜。 不論長坐不卧一食卯齋。 不論禪定解脫。 不論持戒破戒僧俗男女。 見性即成佛。 若以誦經等餘外法。 妄爲佛法。 殺却無罪過。 又云。栴多羅見性成佛。 不論作殺生業。 縱作業。 不同他人。 業拘不能。 白衣見性成佛。 不論淫欲。 縱有餘習。 亦不相訪。 洪州云。 善亦是心。 不可將心還 修於心。 惡亦是心。 不可將心還断於..

09 2020년 07월

09

수행 관계글 贈印徽禪子 증인휘선자 / 淸虛休精(청허휴정)

贈印徽禪子 증인휘선자 / 淸虛休精(청허휴정) 一念善心生 일념선심생 佛坐魔王殿 불좌마왕전 一念惡心生 일념악심생 魔王踞佛殿 마왕거불전 善惡兩相忘 선악양상망 魔佛何處現 마불하처현 일념(중) 선심이 일어나면 부처님께서 마왕전에 앉아계시며 일념(중) 악심이 일어나면 마왕이 불전에 걸터앉는다네 선과 악 두개의 상이 (모두) 다하면 마왕과 부처님은 어느 곳에 나타나겠는가 ■ 一念 일념 1. 한 가지만을 생각하는 한결같은 마음 2. 온 마음을 기울여 하는 염불 ● 相 서로 상,볼 상, 빌 양 1. 서로 2. 바탕, 질(質) 追琢基章 金玉基相 詩經 추탁기장 금옥기상 7. 모양, 형상(形象ㆍ形像), 얼굴 無如季相 史記 무여계상 ● 忘 잊을 망 1. 잊다, 기억(記憶)하지 못하다 2. 버리다, 돌보지 않다 3. 다하다, 끝..

08 2020년 07월

08

공안선시(公案禪詩) 贈一靈禪子(증일령선자) / 淸虛休靜(청허휴정)

贈一靈禪子(증일령선자) / 淸虛休靜(청허휴정) 一靈心地月 일령심지월 六識海中沉 육식해중침 擧目望天外 거목망천외 淸光徹古今 청광철고금 (네 법명) 일령은 마음의 본바탕에서 (뜨는) 달 (이 달이 떠야) 육식이 바다 속으로 가라앉는다네 눈 들어 천외를 보니 밝은 빛이 고금을 꿰뚫고있구나 * 解譯(해역) : 鏡惺 聖眞 (경성 성진) ■ 一靈 일령 수좌의 법명으로 한신령이자 한마음인 불성(佛性),자성(自性), 본래면목, 진여(眞如),진아(眞我),주인공등으로 비유 표현되어지며 이 게송에서는 뒷 따라오는 月(달 월)과 淸光(청광)이 동격이다. 이 달이 떠야 ~ 칠통타파(漆桶打破)하여 자성(自性)을 밝혀 자등명(自燈明)해야 ■ 六識 육식 육근 (六根). 곧 눈, 귀, 코, 혀, 몸, 의식의 여섯 가지 감각기관이 색,..

07 2020년 07월

07

공안선시(公案禪詩) 古鏡 고경 / 懶翁惠勤(나옹혜근)

古鏡 고경 / 懶翁惠勤(나옹혜근) 劫劫來來體自堅 겁겁래래체자견 寒光遠照地天先 한광원조지천선 非長非短無前後 비장비단무전후 打破歸來玄又玄 타파귀래현우현 (지난) 겁겁(동안 또) 미래인 앞으로도 자체가 굳세고 찬 빛은 천지(생기기) 이전(부터) 오랫(동안) 비춰왔다네 길지도 짧지도 않고 앞 뒤도 없지만 검고 또 검은(것을) 타파하고 돌아온 (것이라네) * 解譯(해역) : 鏡惺 聖眞 (경성 성진) ■ 古鏡 고경 ¤ 일반해역 옛 거울 ¤ 심층해역 오래(전부터 비춰져온) 광명(달빛) ~ 불광(佛光), 자성광(自性光), 신광(神光)을 의미하며 이는 곧 불성,자성,진여,진아,본래면목을 뜻한다. ● 古 옛 고 1. 옛, 예, 예전 2. 옛날 3. 선조 5. 오래 되다 ● 鏡 거울 경 1. 거울 5. 광명(光明) 6. 길..

06 2020년 07월

06

공안선시(公案禪詩) 明通 (명통) / 懶翁惠勤(나옹혜근)

明通 (명통) / 懶翁惠勤(나옹혜근) 用處無虧覔沒蹤 용처무휴멱몰종 方圓長短應無窮 방원장단응무궁 頭頭了了誰能見 두두료료수능견 歷劫堂堂展古風 역겁당당전고풍 쓸 곳에 (쓸 때는) 부족함이 없지만 찾으면 발자취도 없어지고 모남과 둥굼, 길고 짧음에 무궁하게 응하는도다 머리 머리 (마다) 분명한 모양으로 (있건만) 누가 능히 보리오 역겁(동안) 당당하게 고풍을 펼쳐내고 (있거늘) * 解譯(해역) : 鏡惺 聖眞 (경성 성진) ■ 明通 명통 통하여 밝히다 = 道通 도통 ~ 자등명(自燈明)하다 ● 頭 머리 두 ~ 통하는 그 장소 머리에 있음 ■ 了了 료료 1. 똑똑한 모양(模樣) 2. 분명(分明)한 모양(模樣) ■ 歷怯 역겁 여러 겁을 지냄 ■ 堂堂 당당 1. 위엄(威嚴)이 있고 떳떳한 모양(模樣) 2. 어언번듯하게 ..

05 2020년 07월

05

선시(禪詩) 風流景(풍류경) / 鏡虛惺牛(경허성우)

風流景(풍류경) / 鏡虛惺牛(경허성우) 竺少林巒便去遊 축소림만변거유 畿廻復上彩雲樓 기회부상채운루 華陽無限風流景 화양무한풍류경 盡入萬東廟裡愁 진입만동묘리수 천축 소림의 메(처럼 생긴 곳이 많은 곳) 문득 가서 유람하면서 (그) 경계를 돌다가 채운루에 거듭하여 오르나니 화양동의 무한한 풍류경이 모두 만동묘 속으로 들어가 시름겹구나 * 解譯(해역) : 鏡惺 聖眞 (경성 성진) ■ 華陽(洞) 화양(동) 지금의 충청북도 괴산군(槐山郡) 청천면(靑川面) 화양리(華陽里) 지역. 조선 효종 때 송시열이 한거(閑居)하던 곳이다. ■ 竺少林巒 축소림만 천축(인도)의 소림의 메(봉우리) 처럼 (생김) ~ 불도 수행하기 적합한 곳 ¤ 畿廻復上彩雲樓 기회부상채운루 (그) 경계를 돌다가 채운루에 거듭하여 오르나니 ° 경허 선사님..

댓글 선시(禪詩) 2020. 7. 5.

03 2020년 07월

03

공안선시(公案禪詩) 自愧(자괴) / 鏡虛惺牛(경허성우)

自愧(자괴) / 鏡虛惺牛(경허성우) 年來衰髮暗添登 연래쇠발암첨등 自愧平生百不能 자괴평생백불능 遠客歸踪當雨白 원객귀종당우백 比隣團話隔松燈 비린단화격송등 庇來寒士誰非履 자래한사수비리 載得含靈我亦乘 재득함령아역승 邂逅孤村非倮爾 해우고촌비라이 夢隨鷄石半飛勝 몽수계석반비승 여러해 전부터 쇠한 머리털이 은밀히 더하여 올라오는데 평생 모든 일을 능하게 할 수 없음이 스스로 부끄럽네 먼데서 온 손 돌아갈 발자취는 비를 당하여 깨끗해(지워)졌는데 가까운 이웃에서는 관솔불 사이에서 단란한 이야기(중이구나) 가난한 선비도 재앙이 오면 누군들 신을 신지 아니하겠는가? 중생들도 실음을 얻고 나도 역시 탔노라 외떨어진 마을에서 벗지 않은 너(신)를 우연히 마주쳐(보니) 꿈(같이) 계룡산 돌을 걸어 반은 날아가고 (반은) 견뎌냈구..

29 2020년 06월

29

수행 관계글 震應講伯答頌 진응강백답송 / 鏡虛惺牛(경허성우)

震應講伯答頌 진응강백답송 / 鏡虛惺牛(경허성우) 頓悟雖同佛 돈오수동불 多生習氣生 다생습기생 風靜波尙湧 풍정파상용 理顯念猶侵 이현념유침 깨달음은 부처님과 같기는 하나 다생 (동안 쌓였던) 습기는 일어나나니 바람은 고요해졌어도 파도는 아직도 일어나고 이(理)는 드러났어도 염(念)은 마찬가지로 침범한다네 * 解譯(해역) : 鏡惺 聖眞 (경성 성진) ■ 頓悟 돈오 1. 갑자기 깨달음. 별안간 깨달음 2. 불교(佛敎)의 참뜻을 문득 깨달음 ■ 習氣 습기 번뇌(煩惱)로 인(因)한 버릇 ● 尙 오히려 상 1. 오히려 2. 더욱이 3. 또한 4. 아직 ● 理 다스릴 리(이) 1. 다스리다 2. 다스려지다 3. 깁다(떨어지거나 해어진 곳을 꿰매다) 5. 깨닫다. 이해함 7. 사리 8. 도리(道理) 9. 이치(理致)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