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

dante 2020. 11. 30. 10:51

지난 27일에 위성락 전 주러시아 대사의 '내 인생의 책 -- 맹자집주'를

소개했는데, 오늘 또 한 권 위 대사의 '내 인생의 책'을 소개합니다.

바로 <죄와 벌>입니다. 지난 번에도 그랬지만 이번에도 그의 글에서

만난 한 줄 때문입니다. 이 소설의 주인공 라스콜리니코프의

이름 중 '라스콜'이 '이견'을 뜻한다는 것입니다. 저는 이 글을

읽기 전까지 그 사실을 몰랐습니다.

 

십대의 어느 날 이 소설을 만난 후 욕심 많은 사람들을 볼 때면

저들이 살아 있는 게 이 세상에 어떤 도움이 되는가, 저들이 죽어

없어지는 게 세상에 더 좋은 일이 아닌가 하는 식의

라스콜리니코프적 사고에 빠지곤 했습니다. 

 

위 대사는 러시아에 근무할 때 도스토옙스키가 태어난 곳과 죽은 곳을

가보았다고 합니다. 저는 1990년인가 러시아로 출장을 갔었지만

도스토옙스키의 흔적을 만나진 못하고 왔습니다. 

그렇지만 제 기억 속 모스크바는 제가 본 세계의 도시 중

가장 아름다운 곳으로 남아 있습니다.

 

 

[위성락의 내 인생의 책]⑤죄와 벌 - 도스토옙스키

위성락 전 주러시아 대사(서울대 객원교수)

가난, 세상에 대한 반감, 이단적인 생각, 이에 기반을 둔 살인, 양심의 딜레마, 사랑, 속죄, 그리고 구원이라는 다소 통속적일 수도 있는 플롯으로 이루어진 이 소설이 반향을 일으킨 이유는 무엇일까. 아마도 이야기 전개 과정에서 다양한 인간 군상을 등장시켜 그들의 욕망과 집착, 죄악과 대가를 기본 플롯과 잘 교직하였기 때문일 것이다.

 

소설에는 부도덕한 사람, 무도덕한 사람, 잘못된 도덕에 꽂힌 사람이 등장하여 갈등을 이룬다. 잘못된 도덕에 꽂힌 사람이 주인공 라스콜리니코프이다. 이름부터 시사적이다. 라스콜은 이견을 뜻한다. 그는 편벽된 확신으로 살인을 정당화하지만, 심적 갈등을 이기지 못하다가 신앙심 깊은 여인의 사랑으로 속죄하고 구원을 얻는다.

 

<죄와 벌>은 인간과 세상과 종교에 대한 생각을 되돌아보게 하였다. 19세기 러시아 사회에 대한 이해도 넓힐 수 있었다. 정교한 심리 묘사와 긴장감 넘치는 글쓰기는 덤으로 한 공부였다. 도스토옙스키는 이 소설을 시베리아 유형에서 돌아와서 썼다. 반체제 활동으로 10년 유배를 갔던 그가 기독교적인 구원을 통해 인간성을 회복한다는 주제를 택한 점이 특이하다.

 

필자는 러시아에서 근무하는 동안 작가들의 유적지 탐방을 취미로 삼았다. 도스토옙스키가 태어난 곳과 죽은 곳도 찾아갔다. 러시아 문학의 황금시대를 대표하는 대문호와 그의 작품이 쓰인 현장에 대해 호기심이 있었다. 그는 아주 기이한 사람이었다. 간질병에 도박벽이 있었고, 돈에 쪼들려 쫓기듯 글을 썼다. 그는 적막한 심야에 진한 차를 마시며 집필했다고 한다.

 

도스토옙스키의 책상과 침실을 둘러보며, 작품의 배경이 된 거리를 찾아가면서, 도스토옙스키가 고통스러운 삶을 통해 인류에게 남겨놓은 귀한 선물에 대해 감사하였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11192054005&code=960205#csidx2060b8b7edafd3c91ac6d7adbb88dd7 

 
 
 

동행

dante 2020. 11. 27. 08:34

경향신문에는 '내 인생의 책'이라는 코너가 있습니다.

각계각층의 사람들이 돌아가며 자신에게 큰 영향을 준

책들을 소개합니다. 어떤 사람의 '인생의 책'은 

편협한 독서일기 같고 어떤 사람의 책 소개는 저를

부끄럽게 하고 어떤 사람의 '인생의 책'은 감동을 줍니다.

 

소개된 책 덕에 감동하기도 하고 필자의 문장에

감동하기도 하는데, 아래에 소개하는 글의 마지막

문장도 큰 감동을 주었습니다. "노년에 이상주의를 잊으면

추해질 수 있다는 생각 때문이다." 

이상을 잊고 추해진 노년을 여럿 보았기에 

이 문장에 크게 공감한 것이겠지요.

 

위성락의 내 인생의 책]②맹자집주 - 주희

위성락 | 전 주러시아 대사(서울대 객원교수)

맹자에게 배운 이상 정치

대학시절 한학자를 모시고 한문을 공부한 적이 있었다. 거기서 <맹자>를 읽었다. 맹자는 중국 전국시대 혼란기에 서로 쟁패하던 제후들이 앞다퉈 부국강병책을 구할 때, 패도 정치를 비판하고 왕도 정치를 제창한 것으로 유명하다. 대표적으로 ‘양혜왕’ 장에 양혜왕이 “내게 무슨 이익이 있겠느냐”고 묻는 대목이 나온다. 맹자는 “왜 이익을 말하는가, 오직 인과 의를 찾으라”고 답한다. <맹자>는 전형적인 이상주의적 정치론을 담고 있다.

 

이탈리아 전국시대 경세가인 마키아벨리와 대척점에 서있는 이상론이다. 맹자의 관점에서 보면 마키아벨리는 패도 정치에 가깝다. 흥미롭게도 마키아벨리나 맹자 모두 제후로부터 쓰임을 받지 못하였다. 맹자의 경우는 그의 이상론이 제후들의 현실적 수요에 부응하지 못했기 때문이고, 마키아벨리는 현실 정치가 작동하는 과정에서 운이 따르지 않았기 때문이다.

 

필자는 <맹자>를 통해 이상적 가치에 기초한 정치를 공부할 수 있었다. 맹자 특유의 빈틈없는 논리와 압도적인 논쟁술에 매료되었다. <맹자>를 세 번 읽은 사람과는 시비하지 말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설득력 있는 논리 전개가 가득하다. ‘등문공’ 장구에 나오는 대장부 관련 부분은 유독 마음에 들어 책상머리에 적어두기도 했다. 전에는 ‘대장부’ 장 중 호연지기가 뿜어 나오는 부분이 끌렸으나, 이제는 “뜻을 얻으면 백성과 더불어 그 도를 해 나가고, 뜻을 얻지 못하면 혼자서 그 도를 행한다”는 부분이 더 끌린다.

 

<군주론>이 현실주의에 눈뜨게 한 책이었다면, <맹자>는 이상주의가 마르지 않게 해준 책이었다. 퇴직 후, 짐 속에 있던 옛날 책들을 정리하다가 누렇게 된 <맹자집주>(주석을 붙인 맹자)를 찾아냈다. 이후 간간 읽는다. 노년에 이상주의를 잊으면 추해질 수 있다는 생각 때문이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11162056005&code=960205#csidxab2f24855688608879dd9dd91ed441a 

초국적 자본주의하에서 이상론은 장식에 불과하고, 코로나 정국에서도 국가권력은 자본의 통패합,극대화에 포장만 뉴그린으로 위장해서 국민들을 속이고 있네요~~~ 이 사회를 지탱하는 것은 자본이 아니라 정의와 공정인데 코로나의 가르침에도 본질을 파악치 못하고 허둥대고 있으니 어쩌죠? 노쇠하면 이상주의에서 멀어지듯이 자본주의도 막장이라서 마지막 발악을 하는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개인의 자유와 이익을 중시했다면 이제는 더불어 함께 가는 공동체적 삶을 추구해야 할텐데 말입니다.

 
 
 

나의 이야기

dante 2020. 11. 23. 20:53

예전에도 깻잎을 좋아했지만

치매 예방에 좋다는 말을

들은 후로는 더 열심히 먹습니다.

 

날로 먹기도 하고 김치로 만들어 먹기도 하고

부침개로 만들어 먹기도 하는데,

어떻게 요리를 하더라도 깻잎의 향기는

사라지지 않습니다.

 

어떤 경우에도 자신의 향기를 유지하는

깻잎의 속성이 치매 예방 효과와

연관이 있는 걸까요?

 

며칠 전 시장에서 세일 중인 깻잎을 만났습니다.

향기가 얼마나 진한지 비닐봉지에 담겨 있다는 사실이

믿어지지 않을 정도였습니다.

한 봉지에 핑크색 띠를 두른 깻잎 묶음이 열 개씩 담겨

있기에 한 봉지를 사들고 왔습니다.

 

찬물에 담가두었다 꺼내니 빛깔은 더 아름답게

짙어지고 향기는 여전했습니다. 한 장 한 장 사이마다

양념을 넣어 깻잎 김치를 만들어야지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인간의 계획을 싫어한다는 신은 이렇게

사소한 계획도 싫어하나 봅니다.

바로 그날 저녁에 몸이 고장 나고 말았습니다.

 

종일 누운 사람이 되어 자다 깨다 하다 보니

깻잎도 무엇도 다 잊었습니다. 어쩌면 그렇게

모든 것을 잊는 것이야말로 제일 빠른 회복법인지

모릅니다.

 

그러다 오늘, 오랜만에 일어나 부엌에 가보았습니다.

아, 젊은이처럼 빛나던 깻잎들 중에 저처럼 시든 것들이

여럿이었습니다. 그대로 두면 더 많이 시들 것 같았습니다.

 

간장, 식초, 고춧가루 등 양념을 섞은 데다

양파 저민 것을 넣어 깻잎과 깻잎 사이에 들어갈

소를 만들었습니다.

깻잎 한 장 놓고 소 한 숟가락 놓고

또 깻잎 한 장 놓고 소 한 숟가락 놓고...

 

같은 동작을 반복하다 보니 지친 머리와

마음을 쉬는 데 이보다 좋은 일은

없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깻잎이 치매 예방에 좋은 이유는

깻잎이 갖고 있는 성분 때문일까요,

아니면 깻잎이 수반하는 단순 노동으로 인한

휴식 때문일까요?

 

깻잎이 치매 예방에 좋은 이유는 알 수 없지만

깻잎처럼 자기만의 향기를 가진 사람,

심지 강한 사람, 기쁨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에고,그리 자주 아프심 어쩝니까.
나는 자연인이다에 나오는 사람들처럼 산 속에 들어가셔서 최대한 자연과 벗하시는 게 가장 좋은 건강 회복의 길이 아닐까 합니다.지금은 고인이 되셨지만 그 분은 (성직자) 건강이 쇠약해지심 산 속에서 그야말로 자연인으로 사시면서 회복되어 사회로 나오시는 패턴을 반복하시면서, 산 속에 살면서 산에서 나는 것을 먹으면 못 났는 병이 없다고 하셨습니다.실제로 보여주셨구요. 대한민국에서 유일하게 주민등록증 발행치 않고 사셨던 유명한 목사님이셨습니다. 따로 거처 마련이 쉬운 게 아니니 암자에 거하시면서 자연수행을 하심 건강을 회복하실 것입니다.미루지 말고 실행하셔서 오래 오래 좋은 글 많이 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