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

dante 2020. 11. 3. 10:40

어제 오전 내내 데스크톱 앞에 앉아 있었지만

박지선 씨가 이승을 떠난 걸 몰랐습니다.

외출에서 돌아온 룸메이트가 그의 죽음을 알려주는데

믿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에 대한 믿음이 너무 커서

그의 고통을 제대로 보지 못했었나 봅니다.

 

그의 때이른 죽음을 마음 깊이 애도하며

<호밀밭의 파수꾼>의 주인공 홀든 콜필드가

너무 일찍 죽은 자신의 동생에 대해 얘기하는 대목을

아래에 옮겨둡니다.

 

맨 아래 링크는 박지선 씨의 영전에 바치는

노래입니다. 

 

지선씨가 이곳에 있든 그곳에 있든

지선씨를 사랑하고 응원합니다. 

지선씨... 아무 도움이 되지 못해 미안합니다.

부디 큰 자유와 평안을 누리소서!

 

P. 171 "I know he's dead! Don't you think

I know that? I can still like him, though, can't I?

Just because somebody's dead, you don't just

stop liking them, for God's sake--especially if

they were about a thousand times nicer than

the people you know that're alive and all."

 

"나도 그애가 죽은 걸 알아. 내가 모르는 것 같아?

그렇지만 난 여전히 그앨 좋아해. 그래도 되잖아?

누군가가 죽었다고 해서 좋아하지 않게 되는 건 아니잖아?

더구나 죽은 사람들이 살아있는 사람들보다 천 배쯤

훌륭하다면 더더욱 그렇잖아?"

https://www.youtube.com/watch?v=KHidJXZl8gc&ab_channel=JimmyStrain

 

 

 

 

 

 

 

 

저도 깜짝 놀랐습니다. 어제 늦게까지 1987합창단 동영상촬영에 임하느라 자정이 다 되어서 돌아와서....
특별한 계기는 없지만 코미디의 지성이 보였더랬습니다. 양양한 그의 미래를 점쳤는데, 지선씨의 영혼 위에 신의 은총이 함께 하시길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