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dante 2021. 1. 5. 21:17

추위는 가난의 쌍둥이 자매

찌든 이불과 구멍 난 양말들

바퀴처럼 쏟아져 나오고

반지하 창문 데우는 한숨 

 

태연한 것은 새들뿐 오도독

오도독 영하를 씹어 뱉어

검은 거리는 4초씩 반짝반짝

 

새는 추위를 삼키지 않으니

그의 입김은 유리알처럼 투명하네

 

 

아, 넘 맑은 영성에 유구무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