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문장

dante 2020. 12. 3. 08:13

오늘 전국에서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실시됩니다.

전 세계에서 가장 대학진학률이 높은 나라인 만큼

수능에 대한 사회적 관심도 대단합니다.

 

그러나 21세기의 대학은 20세기의 대학과 다릅니다.

20세기에는 대학 교육이 곧 사회에서의 성취,

즉 교양, 취업, 사회적 인정 등으로 이어졌지만

이제는 대학을 졸업한 무교양자와 실업자가 차고 넘칩니다.

 

인터넷의 발달로, 굳이 대학을 가지 않아도 대학을

나온 사람 못지않은 지식을 쌓을 수 있고

대학을 나오지 않은 사람이 대학 졸업자보다 

큰 성취를 이루는 일도 많습니다.

 

어쩌면 지금 대학에 가는 것은 두려움 때문일지

모릅니다. 자녀의 미래를 걱정하는 부모들,

즉 20세기 사람들의 두려움이지요. 부모들은

자녀들에 대해 잘 모르지만 알려 하지 않고

걱정만 합니다.

 

부모와 상관없이 젊은이들 스스로

자신이 왜 대학에 가려하는지 생각해 보았으면 좋겠습니다.

 

대학에 관해서도 그렇지만 부모들을 비롯한

어른들은 젊은이들에게 충고하기를 좋아합니다.

자신이 살아온 시대와 전혀 다른 시대를 살아갈 사람들에게

왜 자신의 경험과 지식이 여전히 유효할 거라고 생각하는 걸까요?

제가 피곤할 때 읽는 책 <호밀밭의 파수꾼>에는

바로 그런 어른들이 나옵니다. 하 하! 

 

 

 

P. 54-55. 16세 주인공 홀든 콜필드는 뉴욕으로 가는 밤기차에서 자신이 막

퇴학당한 기숙고등학교 학생 어네스트 모로우의 어머니를 만납니다.

모로우란 놈은 샤워한 후에 젖은 수건으로 남들의 엉덩이를 갈겨대며

복도를 활보하는  형편없는 놈인데, 녀석의 어머니는 아들과 달리

매우 매력적이고 교양 있어 보입니다. 그런데 그 어머니가 자기 아들이

‘너무 예민해서(very sensitive)’ 다른 아이들과 잘 어울리지 못할까봐

걱정이라고 말합니다. 그러자 홀든이 속으로 생각합니다.

 

Sensitive. That killed me. That guy Morrow was about as sensitive as a goddam toilet seat. I gave her a good look. She didn’t look like any dope to me. She looked like she might have a pretty damn good idea what a bastard she was the mother of. But you can’t always tell—with somebody’s mother, I mean. Mothers are all slightly insane. T

 

예민하다고? 죽여주는군. 그 모로우란 놈이 예민하다면 아무나 앉는 변기만큼 예민하겠지.

모로우의 어머니를 찬찬히 살펴보았지만 바보 같지는 않았다. 자기 애가 얼마나 형편없는지

잘 알고 있을 것처럼 보였다. 그렇지만 엄마들은 참 알 수가 없다. 다들 살짝 미쳐 있으니까.

 

P. 56. You take somebody’s mother, all they want to hear is what a hot-shot their son is.

엄마들은 누구나 자기 아들이 얼마나 대단한지만 듣고 싶어한다. 

 

P. 169. But you don’t have to be a bad guy to depress somebody—you can be a good guy and do it. All you have to do to depress somebody is give them a lot of phony advice.

나쁜 사람만 사람을 우울하게 하는 게 아니야. 좋은 사람도 그럴 수 있어.

말도 안 되는 충고를 늘어놓기만 하면 사람을 우울하게 할 수 있으니까.

 

 
 
 

오늘의 문장

dante 2020. 11. 20. 12:03

작은 노트에 쓰인 단테의 신곡 (The Divine Comedy),

지난 10월 30일에 쓴 것으로 되어 있는데

기억이 어럼풋합니다. 겨우 20일 전인데...

정신차리자, 지혜로워지기 전에 늙지 말자 다짐합니다.

 

옥스포드대학 출판부에서 나온 책의 54쪽과 55족에 있는

문장들입니다.

 

 

54쪽

One has to fear only the things which have

The power of hurting others; for the rest,

They do not matter, they are not to be feared.

(우리가 두려워해야 할 것은 오직

남들에게 상처줄 수 있는 것들,

그 나머지는 상관없네, 두려워할 필요가 없네)

 

55쪽

Why do you let such cowardice sleep in your heart?

Why have you not, more boldness and openness?

(왜 겁을 먹는가? 왜 더 대담하고 솔직하지 못한가?)

전혀 두려워하지 않고 남의 가슴에 못을 박아대는 이웃 때문에 많이 아픕니다.
인간이 짐승과 다른 것은 배려일탠데..... 남들에게 상처를 주는 일에 두려움을 갖는 이웃들이 늘어났음 좋겠습니다. 코로나 땜에 힘든데 상처까지 받는다면 더 힘들어질테니까요~~^

 
 
 

오늘의 문장

dante 2020. 10. 27. 10:59

아주 가끔 신문이나 인터넷에서 새로운 정보나

지식을 접하고 그것을 쓴 사람에게 감사할 때가 있습니다.

오늘 아침 신문을 보다가 그런 감사를 느꼈습니다.

아래의 글 때문입니다.

저는 <임꺽정>을 매우 좋아했으나 작가 홍명희의 호 '벽초'의

의미를 몰랐습니다. 서의동 논설위원에게 깊이 감사합니다.

 

[여적]‘평화어’ 한글

서의동 논설위원

 

국제공용어 에스페란토는 일제강점기 조선 지식인들을 매료시켰다. <임꺽정>의 작가 홍명희는 ‘조선 최초의 에스페란토인’이라는 뜻을 담은 ‘벽초(碧初)’를 호로 했다.

청록색은 에스페란토의 상징색이다. 벽초는 동아일보 편집국장 시절 지면에 고정란을 만들어 논객들의 글을 에스페란토로 실었다. 1920년 창간된 문학동인지 ‘폐허’ 표지에는 한자 ‘廢墟’와 에스페란토 ‘La Ruino’가 나란히 쓰였다. 1925년 창립된 ‘조선프롤레타리아예술가동맹’ 즉 카프(KAPF)는 에스페란토 ‘Korea Artista Proleta Federatio’의 약자다.

 

에스페란토는 폴란드 안과의사 루드비코 자라로 자멘호프가 1887년 만들었다. 자멘호프는 언어의 차이가 불화를 낳는 만큼, 모든 이들이 쉽게 배워 쓸 수 있는 공통어가 있다면 분쟁이 사라질 수 있다고 생각했다. 국적과 민족의 장벽을 넘어서자는 사해동포주의 이상을 지닌 ‘평화어’ 에스페란토에 식민지 조선 지식인들이 열광한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에스페란토는 20세기 전반 두차례의 세계대전과 전간기 대공황의 반동으로 전체주의와 파시즘이 발흥하면서 박해의 대상이 됐다. 나치 독일은 에스페란토를 유대인의 언어로 간주해 사용금지하고 사용자들을 처형했다. 일제는 조선인들이 에스페란토를 배우는 것을 불온시해 1931년 만주사변 이후 사용을 금지했다. 이런 시련을 딛고 에스페란토는 지금까지도 국제어로 널리 보급되고 있다.

 

아제르바이잔과 한 달째 전쟁 중인 아르메니아 소녀들이 한글로 휴전을 호소하는 장면이 세계로 퍼지고 있다. 소녀들은 ‘우리는 평화를 원한다’ ‘우리가 전쟁을 끝내지 않으면 전쟁이 우리를 끝낼 것이다’ 등 한글 팻말을 든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이를 두고 전 세계 BTS 팬들인 ‘아미’에게 보내는 메시지라는 해석이 나온다. 아미들은 한국어를 공용어처럼 쓰는 데다 국제이슈에 적극 연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K팝과 한국영화 등을 한글로 검색하는 과정에서 자신들의 호소가 연관검색으로 뜰 것을 겨냥했다는 분석도 있다. 한글이 ‘평화어’로 쓰이는 것이 반가우면서도 소녀들의 절박한 호소에 마음이 무거워진다. 전쟁은 멈춰야 한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10262045005&code=990201#csidxe5c5832c49d4801a7eeeed6f194f244 

 

에스페란토,생경한 단어인데 그런 사연이 있었군요~~
전쟁 중인 아르메니아 소녀들이 한글로 평화 구호 피켓을 만들었다니 가슴 뿌듯 합니다! 우리 글 자체가 모든 면에서 최고지만 BTS와 국력 신장 때문이 아닌가 합니다,코로나 선방도 거든 것 같고.....
하지만 아직 세계 유일의 분단국이라는게 찔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