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문장

dante 2020. 12. 3. 08:13

오늘 전국에서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실시됩니다.

전 세계에서 가장 대학진학률이 높은 나라인 만큼

수능에 대한 사회적 관심도 대단합니다.

 

그러나 21세기의 대학은 20세기의 대학과 다릅니다.

20세기에는 대학 교육이 곧 사회에서의 성취,

즉 교양, 취업, 사회적 인정 등으로 이어졌지만

이제는 대학을 졸업한 무교양자와 실업자가 차고 넘칩니다.

 

인터넷의 발달로, 굳이 대학을 가지 않아도 대학을

나온 사람 못지않은 지식을 쌓을 수 있고

대학을 나오지 않은 사람이 대학 졸업자보다 

큰 성취를 이루는 일도 많습니다.

 

어쩌면 지금 대학에 가는 것은 두려움 때문일지

모릅니다. 자녀의 미래를 걱정하는 부모들,

즉 20세기 사람들의 두려움이지요. 부모들은

자녀들에 대해 잘 모르지만 알려 하지 않고

걱정만 합니다.

 

부모와 상관없이 젊은이들 스스로

자신이 왜 대학에 가려하는지 생각해 보았으면 좋겠습니다.

 

대학에 관해서도 그렇지만 부모들을 비롯한

어른들은 젊은이들에게 충고하기를 좋아합니다.

자신이 살아온 시대와 전혀 다른 시대를 살아갈 사람들에게

왜 자신의 경험과 지식이 여전히 유효할 거라고 생각하는 걸까요?

제가 피곤할 때 읽는 책 <호밀밭의 파수꾼>에는

바로 그런 어른들이 나옵니다. 하 하! 

 

 

 

P. 54-55. 16세 주인공 홀든 콜필드는 뉴욕으로 가는 밤기차에서 자신이 막

퇴학당한 기숙고등학교 학생 어네스트 모로우의 어머니를 만납니다.

모로우란 놈은 샤워한 후에 젖은 수건으로 남들의 엉덩이를 갈겨대며

복도를 활보하는  형편없는 놈인데, 녀석의 어머니는 아들과 달리

매우 매력적이고 교양 있어 보입니다. 그런데 그 어머니가 자기 아들이

‘너무 예민해서(very sensitive)’ 다른 아이들과 잘 어울리지 못할까봐

걱정이라고 말합니다. 그러자 홀든이 속으로 생각합니다.

 

Sensitive. That killed me. That guy Morrow was about as sensitive as a goddam toilet seat. I gave her a good look. She didn’t look like any dope to me. She looked like she might have a pretty damn good idea what a bastard she was the mother of. But you can’t always tell—with somebody’s mother, I mean. Mothers are all slightly insane. T

 

예민하다고? 죽여주는군. 그 모로우란 놈이 예민하다면 아무나 앉는 변기만큼 예민하겠지.

모로우의 어머니를 찬찬히 살펴보았지만 바보 같지는 않았다. 자기 애가 얼마나 형편없는지

잘 알고 있을 것처럼 보였다. 그렇지만 엄마들은 참 알 수가 없다. 다들 살짝 미쳐 있으니까.

 

P. 56. You take somebody’s mother, all they want to hear is what a hot-shot their son is.

엄마들은 누구나 자기 아들이 얼마나 대단한지만 듣고 싶어한다. 

 

P. 169. But you don’t have to be a bad guy to depress somebody—you can be a good guy and do it. All you have to do to depress somebody is give them a lot of phony advice.

나쁜 사람만 사람을 우울하게 하는 게 아니야. 좋은 사람도 그럴 수 있어.

말도 안 되는 충고를 늘어놓기만 하면 사람을 우울하게 할 수 있으니까.

 

애고, 아직도 호밀밭을 못 찾고 있으니......
최근에 중앙대 김누리교수의 교육개혁에 관한 강의를 접하고 확살하게 한국의 대학은 죽었다는 것을 확인했씁니다.아직 접하지 못하셨다면 보내드릴테니 들어보세요, 우리의 교육 현실이 넘 창피하고 부끄러웠습니다,꽃다운 청소년들에게 넘 죄스럽고,,,,,

 
 
 

동행

dante 2020. 11. 3. 10:40

어제 오전 내내 데스크톱 앞에 앉아 있었지만

박지선 씨가 이승을 떠난 걸 몰랐습니다.

외출에서 돌아온 룸메이트가 그의 죽음을 알려주는데

믿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에 대한 믿음이 너무 커서

그의 고통을 제대로 보지 못했었나 봅니다.

 

그의 때이른 죽음을 마음 깊이 애도하며

<호밀밭의 파수꾼>의 주인공 홀든 콜필드가

너무 일찍 죽은 자신의 동생에 대해 얘기하는 대목을

아래에 옮겨둡니다.

 

맨 아래 링크는 박지선 씨의 영전에 바치는

노래입니다. 

 

지선씨가 이곳에 있든 그곳에 있든

지선씨를 사랑하고 응원합니다. 

지선씨... 아무 도움이 되지 못해 미안합니다.

부디 큰 자유와 평안을 누리소서!

 

P. 171 "I know he's dead! Don't you think

I know that? I can still like him, though, can't I?

Just because somebody's dead, you don't just

stop liking them, for God's sake--especially if

they were about a thousand times nicer than

the people you know that're alive and all."

 

"나도 그애가 죽은 걸 알아. 내가 모르는 것 같아?

그렇지만 난 여전히 그앨 좋아해. 그래도 되잖아?

누군가가 죽었다고 해서 좋아하지 않게 되는 건 아니잖아?

더구나 죽은 사람들이 살아있는 사람들보다 천 배쯤

훌륭하다면 더더욱 그렇잖아?"

https://www.youtube.com/watch?v=KHidJXZl8gc&ab_channel=JimmyStrain

 

 

 

 

 

 

 

 

저도 깜짝 놀랐습니다. 어제 늦게까지 1987합창단 동영상촬영에 임하느라 자정이 다 되어서 돌아와서....
특별한 계기는 없지만 코미디의 지성이 보였더랬습니다. 양양한 그의 미래를 점쳤는데, 지선씨의 영혼 위에 신의 은총이 함께 하시길 빕니다.

 
 
 

나의 이야기

dante 2020. 10. 18. 08:37

사람이 만들어낸 물건 중에서 가장 위대한 것은 무엇일까요?

비누? 페니실린? 목걸이? 컴퓨터?

저는 책이라고 생각합니다.

 

스마트기기 시대에 책을 누가 보느냐고 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저는 시간이 흐를수록 책의 존재에 감사하게 됩니다.

비록 초고도근시이지만 아직 책을 볼 수 있으니 그것도 감사합니다.

 

책 중엔 아예 보지 않는 책이 있고, 쓱 한 번 보는 책이 있고,

두고두고 보는 책이 있습니다. 첫 번째 유형의 책은 대개 이름만

책일 뿐 책이라 할 수 없는 종이묶음입니다. 저자의 진심이

담기지 않은 책, 시류에 편승해 돈 벌려고 만든 책이거나,

그냥 지식인인 체 하기 위해 만든 책이지요.

 

한 번 쓱 보고 마는 책들도 첫 번째 유형의 책들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기본적 문장 훈련도 안 된 상태에서

여기저기 남들이 써놓은 글들을 가져다가 그럴싸하게

포장한 책들이지요. 제법 이름이 알려진 사람들 중에도

이런 책을 내놓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제겐 두고두고 읽는 책이 많이 있는데

정신과 육체가 지쳐 쉬고 싶을 땐

<호밀밭의 파수꾼(The Catcher in the Rye)>을 읽습니다.

 

읽다가 빙그레 혹은 소리 내어 웃을 때도 적지 않습니다.

저자인 J.D. 샐린저(Salinger)를 만나

함께 한 잔 하고 싶을 때도 있습니다.

아래 문장을 보면 샐린저도 비슷한 생각을 했었던 것 같습니다.

 

"What really knocks me out is a book that, when you're all done

reading it, you wish the athor that wrote it was a terrific friend of yours

and you could call him up on the phone whenver you felt like it."

(정말로 죽여주는 책은 다 읽고 나서 이걸 쓴 사람이 내 친구여서

전화 걸고 싶을 때 언제든 전화할 수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게 하는 책이다.)

 

 

 

 

 

 

요새는 전화해서 이것도 책이라고 만들었느냐 따지고 싶을 때도 있으니 호밀밭의 파수꾼을 다시 읽어보고 싶슴미다 고전이 고전인데는 이유가 있겠지요?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