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dante 2020. 11. 23. 20:53

예전에도 깻잎을 좋아했지만

치매 예방에 좋다는 말을

들은 후로는 더 열심히 먹습니다.

 

날로 먹기도 하고 김치로 만들어 먹기도 하고

부침개로 만들어 먹기도 하는데,

어떻게 요리를 하더라도 깻잎의 향기는

사라지지 않습니다.

 

어떤 경우에도 자신의 향기를 유지하는

깻잎의 속성이 치매 예방 효과와

연관이 있는 걸까요?

 

며칠 전 시장에서 세일 중인 깻잎을 만났습니다.

향기가 얼마나 진한지 비닐봉지에 담겨 있다는 사실이

믿어지지 않을 정도였습니다.

한 봉지에 핑크색 띠를 두른 깻잎 묶음이 열 개씩 담겨

있기에 한 봉지를 사들고 왔습니다.

 

찬물에 담가두었다 꺼내니 빛깔은 더 아름답게

짙어지고 향기는 여전했습니다. 한 장 한 장 사이마다

양념을 넣어 깻잎 김치를 만들어야지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인간의 계획을 싫어한다는 신은 이렇게

사소한 계획도 싫어하나 봅니다.

바로 그날 저녁에 몸이 고장 나고 말았습니다.

 

종일 누운 사람이 되어 자다 깨다 하다 보니

깻잎도 무엇도 다 잊었습니다. 어쩌면 그렇게

모든 것을 잊는 것이야말로 제일 빠른 회복법인지

모릅니다.

 

그러다 오늘, 오랜만에 일어나 부엌에 가보았습니다.

아, 젊은이처럼 빛나던 깻잎들 중에 저처럼 시든 것들이

여럿이었습니다. 그대로 두면 더 많이 시들 것 같았습니다.

 

간장, 식초, 고춧가루 등 양념을 섞은 데다

양파 저민 것을 넣어 깻잎과 깻잎 사이에 들어갈

소를 만들었습니다.

깻잎 한 장 놓고 소 한 숟가락 놓고

또 깻잎 한 장 놓고 소 한 숟가락 놓고...

 

같은 동작을 반복하다 보니 지친 머리와

마음을 쉬는 데 이보다 좋은 일은

없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깻잎이 치매 예방에 좋은 이유는

깻잎이 갖고 있는 성분 때문일까요,

아니면 깻잎이 수반하는 단순 노동으로 인한

휴식 때문일까요?

 

깻잎이 치매 예방에 좋은 이유는 알 수 없지만

깻잎처럼 자기만의 향기를 가진 사람,

심지 강한 사람, 기쁨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에고,그리 자주 아프심 어쩝니까.
나는 자연인이다에 나오는 사람들처럼 산 속에 들어가셔서 최대한 자연과 벗하시는 게 가장 좋은 건강 회복의 길이 아닐까 합니다.지금은 고인이 되셨지만 그 분은 (성직자) 건강이 쇠약해지심 산 속에서 그야말로 자연인으로 사시면서 회복되어 사회로 나오시는 패턴을 반복하시면서, 산 속에 살면서 산에서 나는 것을 먹으면 못 났는 병이 없다고 하셨습니다.실제로 보여주셨구요. 대한민국에서 유일하게 주민등록증 발행치 않고 사셨던 유명한 목사님이셨습니다. 따로 거처 마련이 쉬운 게 아니니 암자에 거하시면서 자연수행을 하심 건강을 회복하실 것입니다.미루지 말고 실행하셔서 오래 오래 좋은 글 많이 써주세요!

 
 
 

오늘의 문장

dante 2020. 11. 20. 12:03

작은 노트에 쓰인 단테의 신곡 (The Divine Comedy),

지난 10월 30일에 쓴 것으로 되어 있는데

기억이 어럼풋합니다. 겨우 20일 전인데...

정신차리자, 지혜로워지기 전에 늙지 말자 다짐합니다.

 

옥스포드대학 출판부에서 나온 책의 54쪽과 55족에 있는

문장들입니다.

 

 

54쪽

One has to fear only the things which have

The power of hurting others; for the rest,

They do not matter, they are not to be feared.

(우리가 두려워해야 할 것은 오직

남들에게 상처줄 수 있는 것들,

그 나머지는 상관없네, 두려워할 필요가 없네)

 

55쪽

Why do you let such cowardice sleep in your heart?

Why have you not, more boldness and openness?

(왜 겁을 먹는가? 왜 더 대담하고 솔직하지 못한가?)

전혀 두려워하지 않고 남의 가슴에 못을 박아대는 이웃 때문에 많이 아픕니다.
인간이 짐승과 다른 것은 배려일탠데..... 남들에게 상처를 주는 일에 두려움을 갖는 이웃들이 늘어났음 좋겠습니다. 코로나 땜에 힘든데 상처까지 받는다면 더 힘들어질테니까요~~^

 
 
 

동행

dante 2020. 11. 16. 10:3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는 살아있는 모든 사람의 반성을 요구하지만

반성하는 사람은 적고, 세상은 여전히 부정과 불합리로 돌아가며 희생자를 낳습니다.

 

노동은 살아있는 사람이 누릴 수 있는 즐거움과 보람을 선물해야 하지만

이 나라를 비롯한 세계 곳곳에서는 노동 중에 사망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습니다.

그 희생의 원인은 한마디로 자본가를 우선시하는 자본주의 체제입니다.

 

양식 있는 사회는 자본주의의 폐해를 없애고 줄이기 위해 노력하지만

한국 사회는 아직 그런 사회가 아닙니다. 아직도 개발과 성취를 최우선시하는

나라, 이 나라는 전태일이 김용균으로 다시 태어나는 나라, 어리석은 

나라입니다. 

 

 

[아침을 열며]리건 발렌타인과 김미숙

정유진 정책사회부장

지난 10월, 호주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 주의회에서 중대재해 사고를 낸 기업에 대한 처벌을 큰 폭으로 강화한 일명 ‘기업살인법’(industrial manslaughter law)이 통과됐다. 법안이 통과된 순간 현지 언론들이 누구보다 먼저 마이크를 들이댄 사람은 3년 전만 해도 그저 평범한 엄마였을 뿐이었던, 리건 발렌타인(Regan Ballantine)이라는 여성이었다.

정유진 정책사회부장

 

발렌타인은 2017년 1월 산재 사고로 아들 웨슬리를 잃었다. 웨슬리는 유리 천장을 설치하는 공사 현장에서 일하다가 12m 아래로 추락해 숨졌다. 기타 치는 것을 좋아했고, 트럼펫을 배우고 싶어했던 웨슬리의 나이는 당시 불과 17세였다.

웨슬리는 사망 당시 안전대를 착용하고 있지 않았다. 안전대를 연결할 훅이 작업 현장의 어느 곳에도 설치돼 있지 않았기 때문이다. 낙하 방지 그물도 찾아볼 수 없었다. 웨슬리는 12m 높이 허공에 떠 있는 가느다란 철골 구조물과 위태로운 널빤지 위를 곡예하듯 걸어다니며 작업을 하다가, 전혀 놀랍지 않게, 추락했다. 하지만 웨슬리를 고용한 업체에 내려진 처벌은 고작 벌금 3만8000호주달러(약 3071만원). 호주의 1년치 최저임금보다도 적은 액수였다.

 

“(이 나라가) 아직 꿈도 펼쳐보지 못한 내 아들의 생명을 종이조각 취급했어요. 이 나라의 시스템은 단지 기업을 보호하기 위해서만 존재했던 겁니다. 다시는 누구도 나와 같은 고통을 겪지 않기 바랍니다.” 엄마로서 가만히 있을 수 없었던 발렌타인은 그 길로 거리로 나섰다. 산재 사고 유족 단체인 ‘남겨진 가족들’(Families left behind)의 대변인을 맡아 기업살인법 통과를 위해 어디든 달려갔다.

 

주의회는 감히 이들의 목소리를 끝까지 외면할 수 없었다. 이르면 내년 상반기부터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에서 노동자가 사망하거나 중대한 부상을 입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안전조치를 게을리한 고용주나 관리 책임자는 5년에서 최대 20년의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다. 기업에는 최대 1000만호주달러(약 80억6000만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특히 이 법은 산재 벌금을 보험 처리할 수 없다는 조항까지 달아 고용주가 생명을 놓고 ‘비용절감’할 수 있는 길을 봉쇄했다.

 

법안이 통과된 다음날 의회 건물 앞에서 환영 집회를 연 발렌타인은 감격을 감추지 못했다. “지금 제 옆에는 산재 사고로 가족을 잃은 사람들이 함께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가족을 잃었지만, 그들의 죽음은 이제 더 이상 무의미한 죽음이 아닙니다. 미래 세대를 위한 밑거름이 될 것입니다. 그들이 지금 하늘에서 우리를 내려다보고 있습니다.”

이 이야기의 중반까지는 우리에게 너무나도 익숙하고, 익숙한 이야기이다.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에 ‘남겨진 가족들’이 있다면, 우리 사회에는 산재 유가족들의 모임인 ‘다시는’이 있다. 3년 전 아들을 잃고 기업살인법 제정에 온 힘을 쏟게 된 발렌타인처럼, 2년 전 태안화력발전소 비정규직이었던 아들 김용균씨를 잃은 엄마 김미숙씨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위해 거리로 나섰다. 김미숙씨가 올린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국민 청원은 1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아직까지 이 이야기는 오직 결말만 다를 뿐이다. 시민사회의 요구를 받아들인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 주의회와 달리, 174석을 독점한 거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국민 10명 중 6명이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에 찬성하고 있는데도, “기업에 미칠 타격이 너무 클 수 있다”며 난색을 표하고 있다. 도대체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에 비해 우리에게 무엇이 더 부족한가. 죽음이 부족한가, 유족들의 눈물이 부족한가. 우리에겐 이미 차고 넘친다. 한국에서 중대재해를 일으킨 기업에 부과되는 벌금은 고작 450만원에 불과하다.

 

이 법은 기업에 타격을 주기 위한 것이 아니다. 기업살인법을 제정한 다른 나라들은 어디 기업에 타격을 주고 싶어서 만들었겠는가. 부디 타격을 입지 않기 위해서라도 예방 가능한 노동자의 죽음을 막으라는 것이다.

나는 같은 결말을 바란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통과된 날, 국회 앞에서 김미숙씨를 비롯한 ‘다시는’ 산재 유가족들의 모습을 볼 수 있기를. 이들이 “우리는 이미 가족을 잃었지만, 그들의 죽음은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으로 의미를 되찾게 되었습니다”라고 말하는 모습을.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11160300045&code=990100#csidx980307a1ca4e636a4f350616e5c6f5f 

OECD 회원국중 재해사망율 1위를 기록하면서도 반성할 줄 모르는 대한민국이 부끄럽습니다.
수많은 노동자들이 산업현장에서 안전시설 미비로 목숨을 잃는데 정부와 기업은 나몰라라 하고 있으니 안타깝습니다. 한 생명은 천하보다 귀한데.....
국회에 게류 중인 '중대재해기업처벌법'도 통과를 미루고 있으니 도대체 국회라는 곳이 기업의 시녀인지 모르겠습니다,자본주의의 초기인 산업자본주의 단계에서야 열악한 자본력과 시행착오로 재해가 발생할 수 있지만 지금처럼 자본력이 국가 위에 군림할 단계에선 충분한 투자와 안전장치를 가동해 한 사람도 피해 당하지 않도록 기업을 철저히 규제하고 감독해얍니다. 더 이상 제 2의 전태일이 김용균이 나와선 안됩니다.우리의 김미숙씨도 호주의 발렌타인처럼 아픔을 승리로 승화시킬 수 있음 좋겠습니다! 정부와 기업은 노동자들의 안전을 보장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