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

dante 2020. 11. 5. 19:57

백기완 선생님,

심산상 수상을 축하드립니다.

부디 쾌차하소서!

 

[여적]백기완의 심산상 수상

조운찬 논설위원

심산 김창숙은 안중근·한용운과 함께 1879년생 동갑내기다. 건국훈장 1등급인 대한민국장을 나란히 받은 점도 같다. 안중근과 한용운이 각각 의병과 승려로 독립운동에 뛰어들었다면 심산은 유학자로 구국운동을 펼쳤다. 심산은 ‘실천하는 선비’였다. 을사늑약 때에는 오적을 처단하라는 상소를 올렸고, 3·1운동 때는 ‘파리장서’ 사건을 주도했다. 1920~1930년대에는 의열단의 무장투쟁을 지원했다. 투옥과 고문으로 점철된 독립운동 끝에 남은 것은 불편한 두 다리뿐. 심산은 스스로를 ‘벽옹’(앉은뱅이 늙은이)이라 불렀다.

 

심산의 실천적 삶은 해방 뒤에도 이어졌다. 그는 이승만 정권에 맞서 반독재·통일 운동을 벌이다 다시 옥고를 치렀다. 명문가 출신이었으면서도 그의 삶은 권력과 부와 멀었다. 유림이었지만, 새로운 유학을 꿈꾼 개신 유학자였다. 전원에서 음풍농월하는 고루한 유림들에 반대한다는 뜻으로 ‘반귀거래사’를 짓기도 했다. 해방 후에는 친일유림을 해체하며 유도회 조직을 통폐합했고, 성균관대를 설립해 초대 총장에 올랐다. 1986년 후학들은 이런 심산의 꼿꼿한 뜻을 기리기 위해 심산상을 제정했다.

 

심산김창숙연구회가 제22회 ‘심산상’ 수상자로 통일문제연구소 백기완 선생을 선정했다. 연구회는 “백기완 선생이 군사독재의 폭압에 맞서 결연히 투쟁했고 민족의 통일을 앞당기기 위해 힘써왔다”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불의에 맞서고 평생을 민주화와 통일운동에 헌신해온 백기완 선생은 심산의 일생과 매우 닮았다. 그간 ‘우리말 으뜸 지킴이상’ 이외에 제도권의 상과 훈장을 일절 거부해온 백 선생이 심산상을 기꺼이 수락한 이유다.

 

백 선생은 토박이말로 우리의 민담·통일론을 써온 작가이기도 하다. 연구회는 ‘자주고름 입에 물고 옥색치마 휘날리며’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와 같은 책 제목들이 당대 언어로 두루 회자됐다면서 백 선생 저작에 의미를 부여했다. 그의 삶과 사상에 대한 학술적 조명은 이제 시작이다. 시상식은 오는 6일 성균관대에서 열리는데, 10개월 넘게 와병 중인 백 선생은 참석하지 못한다. 벽옹이 불편한 다리를 끌고 대륙을 종횡했듯이, 백기완 선생이 심산상 수상을 계기로 병상에서 떨쳐 일어나시길.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11032035005&code=990201#csidx85979c49969c87a8487937da59d030e 

백기완 선생님의 심산상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 드립니다.
수상하는 분도 수상 받는 분도 흠결이 없으신 분들이라서요, 아직도 우린 미제치하에 있는 미완의 독립국이기에 여타의 상들은 의미를 상실한 것들이기에..... 어여 쾌차 하셔서 수상식장에도 참석 하시고 대중들 앞에서 불 같은 강연도 재개히셨음 좋겠습니다. 다시 한번 백 선생님의 쾌유를 빕니다.

 
 
 

동행

dante 2020. 11. 3. 10:40

어제 오전 내내 데스크톱 앞에 앉아 있었지만

박지선 씨가 이승을 떠난 걸 몰랐습니다.

외출에서 돌아온 룸메이트가 그의 죽음을 알려주는데

믿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에 대한 믿음이 너무 커서

그의 고통을 제대로 보지 못했었나 봅니다.

 

그의 때이른 죽음을 마음 깊이 애도하며

<호밀밭의 파수꾼>의 주인공 홀든 콜필드가

너무 일찍 죽은 자신의 동생에 대해 얘기하는 대목을

아래에 옮겨둡니다.

 

맨 아래 링크는 박지선 씨의 영전에 바치는

노래입니다. 

 

지선씨가 이곳에 있든 그곳에 있든

지선씨를 사랑하고 응원합니다. 

지선씨... 아무 도움이 되지 못해 미안합니다.

부디 큰 자유와 평안을 누리소서!

 

P. 171 "I know he's dead! Don't you think

I know that? I can still like him, though, can't I?

Just because somebody's dead, you don't just

stop liking them, for God's sake--especially if

they were about a thousand times nicer than

the people you know that're alive and all."

 

"나도 그애가 죽은 걸 알아. 내가 모르는 것 같아?

그렇지만 난 여전히 그앨 좋아해. 그래도 되잖아?

누군가가 죽었다고 해서 좋아하지 않게 되는 건 아니잖아?

더구나 죽은 사람들이 살아있는 사람들보다 천 배쯤

훌륭하다면 더더욱 그렇잖아?"

https://www.youtube.com/watch?v=KHidJXZl8gc&ab_channel=JimmyStrain

 

 

 

 

 

 

 

 

저도 깜짝 놀랐습니다. 어제 늦게까지 1987합창단 동영상촬영에 임하느라 자정이 다 되어서 돌아와서....
특별한 계기는 없지만 코미디의 지성이 보였더랬습니다. 양양한 그의 미래를 점쳤는데, 지선씨의 영혼 위에 신의 은총이 함께 하시길 빕니다.

 
 
 

나의 이야기

dante 2020. 10. 30. 20:15

전 세계를 휩쓸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사람의 크기, 마음의 크기를 보여줍니다.

 

두려움을 이용해 돈을 벌고 영향력을 키우려는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자신도 재앙을 겪고 있지만 타인들의

불행을 안쓰러워하며 그것을 덜어줄 방법을 모색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사람의 크기는 남을 생각하는 마음이

얼마나 큰가로 잴 수 있겠지요.

 

코로나19가 오기 전에도 가장 중요한 덕목이었던 '친절'은

코로나 세상에서 더욱 의미 있는 덕목이 되었습니다.

두려움에 사로잡힌 불안한 사람들에게 친절은 매우 큰 힘이

되어주니까요. 게다가 친절은 돈을 쓰거나 특별한 무언가를

하지 않고도 베풀 수 있으니, 요즘 같은 세상에 꼭 맞는

덕행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제가 요즘 겪은 일들 중엔 친절보다 불친절의 순간이

더 또렷합니다.

 

신촌의 오래된 중국식당에서는 QR코드를 찍으라는 직원에게

QR코드가 없으니 손으로 적겠다고 했다가 ‘어떻게 QR코드가

없을 수 있지?’ 하는 투의 눈총을 받았습니다.

 

스마트폰을 쓰지 않아서 그렇다고 설명하고 손으로 썼지만,

그 직원의 ‘맨스플레인(mansplain)’이 계속 이어지는 바람에

음식을 먹지 않고 식당을 나올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 사람이 평직원이 아니고 ‘이사님’이라서 직원을 가르치듯

저를 가르치려 했던 것인지, 아니면 제 머리가 하얀 것을 보고

디지털문명에 뒤떨어진 할머니를 교육해야 한다는 일념으로

그랬던 것인지는 모르겠습니다.

 

며칠 전에는 고려대학교부속 구로병원 장례식장에서

비슷한 경험을 했습니다. 장례식장 건물로 들어서자마자

QR코드를 찍으라는 직원의 태도가 제법 고압적이었습니다.

 

중국식당에서처럼 QR코드가 없으니 손으로 적겠다고 했다가

그때 받았던 눈총과 비슷한 눈총을 받았습니다.

 

주민등록증을 보여 달라고 해서 보여주니

방문객 인적사항 기록 문서에 제 이름을 적고 전화번호를

물었습니다. 번호를 알려주며, 이제는 문서에 전화번호만 쓰고

이름은 쓰지 않게 되어 있는데 왜 이름을 쓰느냐고 물으니

‘여기선 쓴다’고 가르치듯 말했습니다.

 

왜 여기만 그러느냐고 재차 묻는데 저쪽에 있던 직원 하나가

다가와 ‘여기서는 그렇다’고 목청을 높였습니다. 눈이 나쁜 만큼

귀가 예민한 저는 그 직원에게 큰소리로 말하지 말고 저리

가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그가 가는 것을 보고 그 자리를 떴습니다.

망자와 유족을 위로하러 간 자리만 아니었으면 그렇게 순순히

물러나지 않고, 120이나 질병관리청 같은 곳에 신고를 하거나

큰소리를 냈을지도 모릅니다.

 

처음엔 이름과 전화번호를 썼지만 그로 인해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후엔 이름은 쓰지 않기로 했는데

왜 고려대학교 구로병원만은 이름과 전화번호 모두를 쓰라고

하는지도 알 수 없는 일이었지만, 방문객에게 왜 그리도

불친절한 것인지 이해할 수가 없었습니다.

 

장례식장은 죽은 사람과 산 사람이 마지막 인사를 나누는 곳인 만큼

방문객들의 마음이 다른 곳 방문객들과는 다르고, 그래서 더욱

친절해야 하는 게 아닐까요? 게다가 모든 방문객은 잠재적 고객이니

사업적으로도 친절한 것이 이익이 될 겁니다.

 

그 두 직원이 그렇게 고압적이었던 이유는 뭘까요?

병원에서 받는 대우가 나빠 스트레스가 쌓였던 걸까요?

아니면 야근하느라 잠을 못 자서 짜증이 났던 걸까요?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속 좁은 저는 두고두고 주변사람들에게 얘기할 겁니다.

살아서든 죽어서든 고려대학교 구로병원에는 가지 말라고. 

 

물론 저도 제가 부끄럽습니다. 코로나19 QR코드 분쟁으로 드러나는

제 마음의 크기가 겨우 이만하다는 것이.

 

 

사람의 크키는 남을 생각하는 마음이 얼마나 큰가로 잴수 았다는 말이 가슴에 꽃힙니다.
역지사지 못하고 배려하지 못한다면 대소의 문제가 아니라 인간이기를 포기한 게 아닐까요? 남에게 친절해서 손해볼 게 뭘까요? 제 부주의로 덤프트럭과 충돌할 뻔 해서 덤프기사가 잔뜩 화를 내고 내리는데 고개 숙이며 사과 했더니 금새 인상을 풀고 담 부턴 조심하시라며 차에 오르더군요. 그나저나 코로나정국이 빨리 끝나야 이런 헤프닝이 없을텐데, 러브록은 지구 인구를 5억명 수준으로 낮춰야 지구보존이 가능하다는데 어쩌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