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르는 강물처럼

글과 사진으로 만드는 일기장

17 2021년 01월

17

Cooking Time 팥죽, 팥스무디 만들다 - 2021년 1월 17일 일요일

팥을 씻고 불려서 냉동해 놓은 것을 압력솥에 10분간 끓인 후에 믹서기에 갈아서 고운체에 받힌 후에 찌꺼기는 버리고 팥 앙금과 밥을 갈은 것을 넣고 팥죽도 끓이고, 팥스무디로 사용하려고 나머지를 유리병에 담았다. 팥스무디에 끓인 물을 넣거나 우유를 넣어서 마시면 속이 허전할때 좋은 것같다. 지난번에도 했었는데 그때는 팥껍질을 그대로 갈아서 사용을 했더니 껍질이 둥둥 떠다녀서 안 좋았다. 오늘 아침에는 작은 아들이 형이 사는 캔버라로 비행기 타고 떠났다. 지금 큰아들네가 세를 살고 있는 아파트가 부동산 소유 아파트인데 매니저가 마켓에 내놓으려고 한다면서 큰아들한테 네가 4년 동안 집세도 잘 내고 살았으니 네가 산다면 마켓 가격보다 싸게 줄수 있으니 생각이 있냐고 전화가 와서 그 아파트를 작은 아들이 사기로..

댓글 Cooking Time 2021. 1. 17.

15 2021년 01월

15

2021년 일기장 영화 - 컨테이젼/Contagion - 2021년 1월 15일 금요일

이 영화는 2011년에 미국에서 개봉한 영화다. 그 당시 관람객은 22만명으로 나오는데 2020년에 우리에게 일어났던 일들이 영화 속에서 나와서 정말 놀랐었다. 넥플렉스에서 찾아서 본 영화로 우리 아이들이 보라고 권유를 해서 보았다. 영화의 처음 장면은 홍콩에서 시작을 한다. 바이러스에 감염이 된 한 사람이 얼마나 많은 사람들에게 전염이 되는지를 보여준다. 체육관에 급하게 설치가 된 병상들 모습이다. 이런 모습 우리는 2020년에 중국 우환에서 일어난 것을 뉴스로 봤었다. 전염병이 돌면서 식품 사재기가 시작이 되었고 약탈도 시작되었는데 2020년에는 이렇까지는 아니었다. 바이러스 감염으로 많은 사람들이 죽었지만 장례식도 못하고 시신포대에 담아서 땅에 묻는 모습인데 2020년에 이런 일이 전 세계에서 있었..

13 2021년 01월

13

Garden Life 한 여름의 정원에서 - 2021년 1월 13일 수요일

멜버른은 현재 한여름이다. 나흘은 영상 35도를 오르내리고 삼일은 영상 25도를 오르내린다. 그러면서 간간히 비도 내리니 정원의 식물들이 잘 자라고 있고 비가 안 올때는 아침 저녁으로 물을 뿌려주기도 한다. 땅에 심었던 다육이들을 다시 화분으로 옮기다보니 화분 수가 다시 늘어났다. 큰화분들은 나무 사이로 옮겼다. 더울 때 내리꽂히는 햇볕을 피해서다. 공기는 덥지만 그늘에 들어가면 조금은 시원하니 식물들이 죽지않고 살아 있다. 홍콩야자나무에도 새순이 나기 시작을 한다. 이 여린 잎들이 큼직한 잎으로 자라려면 1년은 가야 하는 것같다. 고무나무도 새 잎을 내밀고 있다. 호박은 잎만 무성하고 토마토는 꽃을 피우기 시작했다. 과연 토마토가 달릴지 기다려진다. 피망을 먹고 난 후에 씨를 말려서 심었더니 싹이 나고..

댓글 Garden Life 2021. 1.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