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르는 강물처럼

글과 사진으로 만드는 일기장

21 2020년 10월

21

2020년 일기장 셋째 언니와 함께 한 하루-2020년 10월 21일 수요일

오늘 아침 11시에 30분에 집에 있는 반찬들을 싸가지고 일단 월남식당에 가서 쌀국수 3개를 주문해서 셋째언니네로 갔다. 지역봉쇄로 인하여 셋째 언니와 4개월 만에 만났다. 언니는 아침에 나가서 국화꽃을 사가지고 왔단다. 코로나때문에 엄마 기일과 아버지 기일에 묘지에 가보지 못해서 오늘 묘지에 갔다. 묘지에 가서 꽃 꽂아드리고 한국식품점에 가서 언니가 필요한 쌀과 식료품들을 사드렸는데 우리 것과 언니 것 다 합해서 $200달러가 나왔다. 나는 세상에 태어나서 처음으로 고추장 담그기에 도전장을 내보려고 엿기름가루와 메주가루를 샀다. 한가한 날 고추장을 담아보려고 한다. 식품점 쇼핑을 마치고 언니집으로 가는 길에 고속도로에서 길을 잘못들어서 반대 방향으로 갔다가 30분을 헤맨 후에 언니집으로 갔다. 길을 잘..

댓글 2020년 일기장 2020. 10. 21.

23 2020년 05월

23

2020년 일기장 마스크 쓰고 심방을 받다-2020년 5월 23일 토요일

맬톤에 사는 친구와 순모임 식구가 함께 모여서 목사님 심방을 받았다. 내가 준비한 마스크를 모두 쓰고 신앙적 이야기도 하고 목사님 말씀을 듣었고 목사님은 식구들 가족의 기도도 해주셨다. 또한 교회에서 주는 심방용 음식보따리와 어버이날 선물인 담요를 받았다. 그런데 고맙게도 우리 교우도 아닌 동네 친구한테도 같은 선물을 가져오셔서 주셨다. 맬톤에 사는 친구가 도토리묵을 많이 가져와서 목사님과 교우들한테도 하나씩 나누어 주었다. 점심으로 비빔밥을 하려다가 참기름도 없고해서 그냥 반찬들을 내놓고 불고기를 볶고 과일샐러드를 하나 더 추가하고 친구가 가져온 도토리묵을 무쳐서 내놓았더니 모두들 엄마밥상 받았다고 좋아했다. 목사님은 점심을 드시고 먼저 가셨고 교우들과 함께 커피타임을 갖었다. 교우 한사람이 내가 정리..

22 2018년 06월

22

04 2018년 05월

04

10 2018년 01월

10

08 2017년 12월

08

16 2017년 08월

16

11 2017년 08월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