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 카페 모니모니

댓글 0

카페 이야기

2020. 2. 3.

부평구청역과 굴포천역 사잇길을 청리단길이라고 한다.

그곳에 카페가 점점 많이 생긴다.

그곳의 카페를 하나씩 다니는 재미가 솔솔하다.

이번에 방문한 곳은 모니모니


 <이집은 케이크와 마카롱 맛집인 듯하다. 배가 불러서 우리는 오로지 커피만>



 

 

 <내부는 깔끔하고 환하다. 특별한 인테리어를 한 거 같지만 환한 햇살만으로도 만족스럽다.>



<아메리카노. 괜찮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