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라 백합칼국수

댓글 0

일단먹자

2020. 8. 6.

기본으로 나오는 반찬은 오직 김치~ 짜지 않고 담백하니 맛있다.

 

 

백합 육수에 들어가는 건 면과 호박뿐

 

 

백합은 파만 넣은 육수에서 끓기만 기다리는 중

 

백합 입이 벌어지면 맛있게 먹으면 된다.

 

 

백합 양이 부족해서 만원을 주고 백합을 추가했다가 문어로 바꾸었다. 살아있는 문어를 통째로 가져다 주신다. 살아서 꿈틀거리는 이 아이를 보고 있으니 맘이 아팠지만 문어는 내가 다 먹은 듯

 

 

 

쫄깃하니 맛있구나.

 

이제 칼국수를 먹어볼까~

 

 

 

보글보글. 칼국수 면도 맛있네. 

 

 

자주 오고 싶은 곳이지만 주말에는 사람이 엄청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