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홍선영 2011. 4. 20. 10:22

1. 언제 : 2011년 2월 20일(일요일) 10:22 중앙선 전철 용문역 출발

2. 간곳 : 양평 추읍산(용문역 - 어수물(다문8리) - 흑천 - 희망볼레길 1코스 시작점 - 섬실고개

                                쉼터 - 꼬부랑산 - 섬실고개쉼터 - 섬실(삼성1리)버스정류장 - 칠읍산

                                쉼터 - 칠읍산장 - 등골횟집 - 추읍산 등산로 - 추읍산 - 산림욕장 - 내리

                                산수유마을 - 원덕역)

3. 누가 : 이슬비와 승희(둘이서)

4. 날씨 : 맑은 날

 

오늘은 양평의 추읍산 산행이다. 용문역까지 중앙선 복선 전철이 개통되고 양평 희망볼레길이

열려 추읍산 산행 접근성이 아주 좋아졌다. 그래 용문역에서 희망볼레길 1코스로 추읍산에 접

근하여 정상에 오르고 다시 볼레길을 이용해 원덕역까지 가는 코스를 잡았는데 분당에 사시는

승희님이 동참한단다. 집을 나서(07:20) 범계역에서 지하철타고 이촌역에서 중앙선 열차로 환

승(08:22) 옥수역에서 승희님이 탑승해야하는데 간발의 차이로 타지못했단다. 그래 왕십리역

에서 내려 30분 기다려 만나 용문역(10:18)에 도착. 초장부터 느낌이 안좋다. 3번 출구로 나온다.

<양평 희망볼레길 안내도>

<용문역 3번 출구로 나와 바라본 용문역>

<용문역 앞의 입체 관광안내도>

<용문역 앞의 양평 희망볼레길 안내판>

안내판에는 볼레길이란 조어로서 본래 우리가 갖고있던 아름다운 길을 더욱 예쁘게 가꿔서

"보고 또 봐도 다시 가보고 싶은 길" 이라는 의미의 말입니다. 이길은 희망근로사업으로 조성

되었기에 "희망 볼레길" 이라 하였습니다. 라고 씌여있다. 3번 출구 우측으로 가니 "다문8리

어수물" 경계석(10:29)이 있다.

<다문8리 어수물 경계석>

경계석에서 좌측으로 그냥 갔으면 되는데 볼레길 표시가 없어 다시 용문역으로 오고 가느라

20여분 알바. 나중에 알고보니 용문역에서 나와 볼레길 안내판에서 좌측으로 진행하는거다.

아뭏든 오늘은 처음부터 알바하고 일진이 안좋다. 흑천(삼성천) 입구(11:02)에 오니 볼레길

표지가 보이기 시작한다.

<흑천의 징검다리>

<징검다리 건너 흑천(삼성천) 안내판>

흑천의 징검다리를 건너오니 이곳에서부터 1코스 시작점이라 되어있다.

<꼬부랑산 가는길 표시>

<양평 희망볼레길 1코스 시작 안내판>

<희망볼레길 표시>

볼레길 표시가 화살표로 되어있으면 좋을텐데 은행잎으로 되어있어 약간 헷갈린다. 조금 오

르니 탁자가 있는 쉼터(11:13~11:29)에서 막걸리로 목을 축이며 잠시 쉬어간다.

<탁자가 있는 쉼터의 그림으로 그린 안내판>

섬실고개 쉼터(11:40)에서 꼬부랑산쪽으로 올라보니 정상(11:44)에는 체육시설밖에 없다.

<섬실고개 쉼터>

<꼬부랑산 정상의 체육시설>

다시 섬실고개 쉼터(11:47)로....

<섬실고개 쉼터의 섬실 안내판>

내리막길을 내려오니 삼성1리 버스정류장(12:06)이 나오고 칠읍산 쉼터를 향한다.

<삼성1리 버스정류장>

<칠읍산 쉼터>

칠읍산 쉼터(12:12)에서 점심식사를 하려 들어갔더니 오늘은 사정이 있어 영업이 안된단다.

여러가지로 일이 꼬이는 날이다. 할 수 없이 그냥 진행한다. 대성산 성화사 지장암(12:17)지나

칠읍산장(모텔), 칠읍사입구(화전1리 버스정류장)(12:21)지나 송어전문 등골횟집(12:32)에

오니 추읍산 등산로 입구다.

<칠읍사 입구 삼거리>

<등골횟집 앞의 추읍산 등산로 입구>

추읍산 입구의 쉼터에서 간단하게 식사(12:37~13:12)하고 산양산삼 농장 철망을 따라 오른다.

<나무등걸의 이끼>

화전고개(돌탑)(13:31)에 와서 볼레길 표시를 따라 내려가니 아까 지나왔던 칠읍사입구(13:50)

가 나온다.

<화전고개(돌탑)>

할 수 없이 화전고개 돌탑(14:12)으로 되돌아와 10여분간 휴식을 취하고 추읍산 정상으로

오른다. 40여분 알바.

<추읍산 정상 오르는 갈림길>

조금 오르니 추읍산 정상오르는 이정표(14:44)가 있다. 

<추읍산 정상 오르는 이정표>

이곳부터 정상까지는 급경사의 깔딱이다.

<추읍산 정상오르는 급경사 길>

추읍산 정상(15:12)에서 주위의 조망을 즐기며 휴식을 취한다.

<추읍산 정상석>

추읍산 정상 안내판에는 이렇게 적혀 있다. "추읍산은 해발 583 M 로 양평군 지제, 용문, 개군

면에 위치 하였으며 용문산을 보고 읍을 하고 있는 형상이라 하여 추읍산이라고 한다. 정상에서

보면 양근, 지평, 여주, 이천, 양주, 광주, 장호원의 칠읍이 보인다하여 칠읍산이라고도 불리워지

고 있으며 남, 서쪽 아래 내려와 주읍리 일대에는 400 - 500년 수령의 산수유나무 약15,000 주가

자생하고 있는 산수유 마을이 있다 "

<추읍산 정상에서 바라본 조망 - 1>

<추읍산 정상에서 바라본 조망 - 2>

<추읍산 정상에서 바라본 조망 - 3>

<추읍산 정상에서 바라본 조망 - 4>

정상에서 휴식을 취하며 주위의 조망을 둘러보고 내리쪽으로 하산한다. 정상 바로 아래의 헬기

장(15:23) 지나 급경사의 내리막을 내려온다.

<하산길의 이정표>

<하산길에 바라본 용문산>

<하산길 추읍산 산림욕장의 책읽는 숲 (15:45)>

<원덕역 4.5 Km 이정표>

원덕역 4.5 Km 이정표 (15:52)> 에서 오늘 알바도 많이하고 시간도 늦어져 그냥 내리마을로

내려온다. 

<추읍산 산림용장 입구의 사당>

<다시 보이는 희망 볼레길 표시>

<내리 마을회관>

<내리마을 입구의 경계석>

내리마을 입구의 경계석(16:23)에서 양평 택시 콜해서 원덕역 근처의 금강슈퍼(16:47~17:47)

에서 막걸리에 김치찌개로 뒤풀이후 원덕역으로.

<원덕역 전경>

<원덕역 입구의 추읍산 등산 안내판>

18:00 용산행 전동차 타고 이촌역에서 환승해 범계역으로...

<이촌역의 중앙선 전동차 열차시간표>

범계역(20:01)에 도착해 집으로. 오늘 여러번 알바를 하였지만 날씨도 괜찮고 즐거운 산행의

하루였다. 이제는 길을 완전히 숙지하였으니 산수유 축제 무렵에 다시 한번 더 가봐야겠다.

출처 : 이슬비의 집
글쓴이 : 이슬비 원글보기
메모 :

 
 
 

카테고리 없음

홍선영 2011. 3. 21. 13:36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참치 100g, 계란 1개, 상추 5장

 

 

 

 

 

 

 

 

볼에 계란을 깨어 소금을 넣고, 따뜻한 팬에 기름을 두른 후 키친타월로 닦아 낸 다음 

계란을 붓고 돌돌 말아 줍니다.

(계란말이를 해 주시면 된다는 말씀.....^^)

 

 

 

 

 

 

 

 

           간장볶음

팬에 다진파 3큰술, 다진마늘 1작은술, 간장 2큰술, 설탕 1작은술(또는 매실액), 청주 1큰술을 넣고

끓어 오르면  

 

 

 

 

 

 


 

참치를 넣고 물기가 없을때까지 볶아 줍니다.

약불에서 뒤집개로 저어 가며 물기가 없을때까지 포슬포슬하게 볶아 줍니다.

 

 

 

 

 

 

 

 

요건 선택 사항입니다.

고추장 참치볶음입니다.

 팬에 다진파3큰술, 다진마늘 1작은술, 청주 1큰술, 간장 1/2큰술, 고추장 1/2큰술, 고춧가루 1작은술

설탕 1작은술(또는 매실액)을 넣고 가급적 물기가 없어질때 까지 볶아 줍니다.

 

 

 

 

 

 

 

 

김위에 밥을 골고루 펴 줍니다.

(김 끝부분 3cm 정도는 남겨 두고 밥을 펴 주세요.)

그 위에 볶아 둔 참치 모두를 놓고 골고루 펴 줍니다.

 

 

 

 

 

 

 

 

깨끗하게 씻은 상추는 키친타월이나 면보에 닦은 다음 참치 위에 겹쳐서 올려 줍니다.

상추 위에 계란말이를 놓고 김밥을 돌돌 말아 주시면 된답니다.

 

 

 

 

 

 

 

 

김밥을 알맞은 크기로 썰은 다음 맛나게 드시면 됩니다.

오늘도 완성입니다.

매일매일 방문해 주셔서 감사하구, 오늘 좋은 하루 되세요.


 

 

 

 



 

 

 

 

 

 

 

 

 

 

 

 

 

 

 

 

 

 

 

 

 

 

 

 

 

 

 

 

 

 

 

 

 

 

여러분이 눌러 주시는 한표 한표는 제가 하고 싶은 요리 계속할 수 있는 날들을 만들어 준답니다.

부디 큰정성으로 다음 뷰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소소한 일상이 미소짓는 추억으로 남겨지는 하루 되셨으면 합니다.

 

 쿡라이프의 또 다른 재미난(^^) 요리를 보고 싶으시다면 아래로 방문해 주세요. 

http://blog.daum.net/minerva7575/ 

출처 : 미즈쿡 레시피
글쓴이 : 쿡라이프 원글보기
메모 :

 
 
 

카테고리 없음

홍선영 2010. 8. 27. 22:50

 

 I got chills  They're multiplying
그들(여자들)이 변화할 때마다 난 오싹함을 느꼈어

And I'm losing control
난 정신을 차릴 수 없네

'Cause the power you're supplying
그대가 내 뿜는 전기에

It's electrifying!
난 짜릿짜릿 감전되네

 

You better shape up 'Cause I need a man
넌 건강해지는 게 좋을 거야   난 남자가 필요하니깐

And my heart is set on you
그리고 나의 마음은 너에게 기울고 있어

You better shape up
넌 건강해지는 게 좋을 거야

You better understand
이해하는 게 좋을 거야

To my heart I must be true
내 마음은 변함 없을 거야

Nothing left
어떤 것도 남아 있지 않아

Nothing left for me to do
내가 할 어떤 것도 남아 있지 않아

 

You're the one that I want
너는 내가 원하는 사람이야
You're the one that I want

Oo-oo-oo, honey

The one that I want
내가 원하는 사람

You're the one that I want

Oo-oo-oo, honey

You're the one that I want
You're the one that I want

Oo-oo-oo, the one I need
내가 필요로 하는 사람

Oh, yes indeed
정말 진심으로

  

If you're filled With affection
만약 네가 애정으로 가득하다면

You're too shy to convey
사랑을 전하기에 너무 수줍어 하네

Better take my direction  Feel your way
내 말을 받아들이는 게 좋을 거야 너의 욕망을 느껴 봐 

I better shape up
난 건강해지는 게 낫겠어

'Cause you need a man
너가 나를 필요로 하기 때문에

I need a man  Who can keep me satisfied
난 남자가 필요해 나를 계속 만족시켜 줄 남자가

I better shape up
난 건강해지는 게 낫겠어

If I'm gonna prove
내가 증명을 할 수 있다면

You better prove
증명해 보이는게 좋을 거야

That my faith is justified
나의 믿음이 옳다는 것을

Are you sure
확실한 거니?

Yes I'm sure down deep inside
마음 깊은 곳으로부터 확신해

 

You're the one that I want
당신은 내가 원하는 사람이야

You're the one that I want
Oo-oo-oo, honey

The one that I want
내가 원하는 사람

You're the one that I want
Oo-oo-oo, honey

You're the one that I want

The one that I want

Oo-oo-oo, the one I need
내가 필요로 하는 사람

Oh, yes indeed
정말 진심으로

  

출처 : kiji-house
글쓴이 : 키知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