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볶이

유치찬란 2017. 5. 2. 14:58

 

 

 

안녕하세요. 유치찬란입니다.

'신내동 한 빌라 모퉁이에 위치한 간판 없는 떡볶이 집'은 약 40여 년 전, 망우리 포장마차 촌. 빨간 천막 포장마차에서 떡볶이를 만들기 시작한 곳입니다. 다섯 따님을 두어 딸부자네 집으로 통했던, 77세 되신 주인할머니는 당시 경상도 집 주인할머니와 잉꼬네 주인할머니(현: 며느님 운영)와 간판 하나 없이 서로 도와가면서 함께 떡볶이를 만든 곳입니다. (경상도 집 주인할머니를 통해 확인했습니다.)

세월의 흐름에 망우리 포장마차 촌의 추억어린 집들이 하나 둘 사라졌지만, 잉꼬네. 경상도 집과 더불어 그 역사를 이어가고 있는 떡볶이. 그 맛이 궁금해 찾아가봤습니다.

 


2017년 4월 27일 방문하다.

금란 교회 뒷골목에서 망우 사거리 방향의 한 빌라 모퉁이에 위치해 있었습니다.

 

 

 

저녁 6시 30분쯤 방문해보니. 문이 닫혀있었습니다.

 

 

 

 

2017년 4월 28일. 4월 29일 방문하다.

 

이곳 주인할머니는 다리가 편치 않아서. 주거 공간(사는 집)이 따로 있지만, 10여년 전. 떡볶이를 만들기 위해 월세 방을 구한 후. (창문을 통해 이동하며 떡볶이를 만들어) 손님들로 부터 '창문 집'으로도 불리고 있(어.)었습니다.

 

 

 

작은 손수레 위에 떡볶이 外. 순대와 납작 만두가 있는 단출한 구성으로 손님을 맞이하고 있었습니다.

 

 

 

제가 방문한 후. 곧이어 찾아 온 아저씨에게 떡볶이를 접시에 담아주는 모습입니다.

 

 

 

떡볶이를 주문하면, 이미 조리가 되어 있었지만 고추 가루와 소금 外 이곳만의 양념을 더한 양념장을 떡볶이에 더한 후 한 번 더 끓여내고 있었습니다.

 

 

 

마지막으로 망우동 근방 분식집에서만 볼 수 있는 납작 만두 두 개를 떡볶이 양념장에 묻혀낸 후  접시에 담아냅니다.

 

 

 

제가 주문 한, 떡볶이 1인분 (2천원)입니다.

 

앞서 사진에서 보았듯이. 깻잎이 들어간 떡볶이로  과거에는 망우리 딸부자네 집 깻잎 떡볶이로 통했었고. 지금 현재는 신내동 창문 집 깻잎 떡볶이로 불리고 있었(다.)습니다.

 

 

 

마늘이 살짝 더해진, 고춧가루 양념장의 매콤함과 달콤함을 깻잎의 풍미가 더해져 풍성한 맛을 느낄 수 있었던 떡볶이. 먹다보니. 감칠맛 내는 양념의 달큰함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어묵도 함께.

 

 

 

잉꼬네. 경상도집. 크리스탈 등 망우동 근처 분식집에서만 볼 수 있는 납작 만두.

 

만두가 가지고 있는 바삭. 고소함이 매콤함을 감싼 깻잎의 풍미가 더해져. 맛의 감흥이 꽤 좋아(져)졌습니다. (향이 강한 깻잎의 향이 너무 과하지 않게 다가왔고. 소스와의 조화도 좋게 느껴졌거든요.)

 

 

 

납작만두.

우리는 단순히 고소하고 맛있다. 라고만 표현을 할 뿐. 이 납작 만두를 만들기 위해 새벽 2시부터 반죽을 하고. 한 번 찐 만두를 말리고. 말린 만두를 튀겨내야만 비로서 완성된다는 사실을 아는 분들은 극히 드물 겁니다.

망우리 지역의 분식집에서만 볼 수 있는 이 납작 만두는 오랜 전통이 있는 만두로. 할머니와 함께 아들이 함께 만들고 있고. 근처 분식집에서 이 만두를 볼 수 있습니다.



가벼운 크런키한 바삭한 식감과. 특유의 고소함을 입 안 가득 느낄 수 있(어.)었습니다.  몇 년 전만 해도 속 내용물에 미량의 당면을 볼 수 있었는데. 이번에는 볼 수 없었고요.

 

 

 

 

1988년 올림픽 쯤 망우동 노점 단속으로 가게로 이전하거나 하나 둘 없어져 버린, 망우동 포장마차 촌. 그 당시의 추억을 간직한 곳이 경상도 집. 잉꼬네와 더불어 딸부자네 집이었으니. 그 당시 추억을 그리워하는 분들에게는 꽤 반가울 곳이 아닐까 싶었습니다.

올해로 77세 되신 주인할아버지가 만드신 천막에서. 77세의 주인할머니는 작은 절구에 마늘을 직접 빻아 넣고. 고추 가루 등을 더해 만든 숙성 양념장.  그 양념장 떡볶이에 깻잎도 더해지는 망우동. 아니 지금은 신내동의 깻잎 떡볶이. 당신이 어른이라면 추억을 먹으러 한번 쯤 방문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입니다. 2천 원씩 계산했습니다.

 

 

팁)

1. 음식 회전율이 느린 편입니다.  최적의 조리 상태라는 가정 하에 진한 깻잎 풍미가 가득한, 떡볶이 맛을 즐길 수 있을 것입니다.

2. 잉꼬네. 경상도 집. 이곳 딸부자네 집은 망우동 포장마차 촌의 원조 깻잎 떡볶이로 그 역사가 40년 정도 된 곳들입니다. 도보로 5분 정도 거리고. 떡볶이 값도 2천 원 정도이니 함께 방문해보는 것도 좋을 듯싶습니다.

 

어느 곳이 맛있다. 맛없다. 라는 관점이 아닌, 옛 명성을 간직한 역사가 있는 곳들이니깐 요. 9~10월 가을. 더 좋은 글로 찾아뵐 것을 약속드리면서. " See You Again"

 


영업시간 오전10시~ 오후 6시 
               비고) 가끔 병원 등 개인 용무로 쉴 때도 있다고 합니다.
주소        서울시 중랑구 용마산로 117길 12  (신내동 493-50)
연락처     無

* 당분과 나트륨이 많이 함유된 떡볶이는 열량도 높아서 반복 섭취 시 비만의 원인이 될 뿐만 아니라. 건강에 좋지 않을 수 있습니다.

클릭 해 주시면 이동 한답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이곳 역앞에는 국물 떡볶이로 유명한 개코가 있고 도로 건너에는 모두 깻잎을 뿌려주더군요.
개코는 안 먹어봐서 모르겠고 깻잎은 평균 정도 맛입니다.
2006년도부터 떡볶이 동호회 운영을 하면서 가장 황당했었던 경우가 40대 중반의 아저씨가 초등학교 앞 떡볶이를 먹고. 맛이 없다고 막!~화냈던 일이었는데요. 주관적인 시각보다는 때론, 객관적인 시선일 때 좀 더 많은 것을 볼 수 있고. 배울 수 있더라고요.

단순히 본인 입 맛기준으로 맛있다. 맛없다. 단정 지어 이야기하는 것 보다 새로운 맛을 알아가는 재미에 행복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깻잎은 깻잎. 깻잎 맛을 더 화려하게 기대하심 안 되고요!!)
오! 굿! 맛있겠네요. 눈팅만 하고 갑니다.
즐거운 휴일 보내십시오.
네~고맙습니다. ^^
옷!!꼭 먹어야하는 비주얼이네요~(츄릅)
떡볶이에도 당분을 먹는 넣은가 봅니다.
먹고싶고 가봐야겠어요ㆍ색깔도 맛나보여요
떡볶이와 튀김 너무 맛있겠어요~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너무 맛나보여요~~
공감 꾹 누르고 갑니다!ㅎㅎ
들렸다가요 ~ 친구수락 부탁드려요 !
좋은하루 되시길 ~!
떡볶이 순대 먹고 싶네요~
행복한 시간되세요~
온 국민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잘 지키길원합니다 동성애합법화와 연방제 통일은 기독교 탄압입니다

노란색리본 마크는 미국 일루미나티의 컴퍼스마크이고 그들이 아이들을 수장시켰는데 그것도 모자라 그 마크를 달고다니며 우상에게 경배를하고있는 우리 국민들-- 정말 좌파사상은 뿌리가 뽑혀져야합니다
찬란님 폰 용량땜에 다음 카페 지워 여기다 물어 죄송하지만 혹시 범일동 매떡과 비슷하거나 같은 맛의 서울의 떡볶이집 아시나요? 택배 시키려니ㅈ대행비인가? 합처 택비만 1.5천원 나오니 배보다 배꼽이 더 비싸 서울의 비슷한 맛이라두 먹어보려구요 ㅜㅜ
반갑습니다.
떡볶이가 맛 나게 보이기도 합니다.
쫄깃한 똑볶이를 먹고 싶네요
(즐)감하고 갑니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찬란님 가끔 글 잘보고있는 사람입니다~
항상 자세하고 친절한 리뷰덕에 좋은떡볶이집을
많이 본거같네요^^* 많이 감사합니다: )행복한날들 보내시고 금방또 뵙길 바랍니다
와 너무 맛있어 보여요! 가고 싶네요!
특히 떡이 제가 좋아하는 떡이네요! 어슷썰기가 아닌 반듯하게 썰린!!
오랜만에 왔는데 여전히 팔도 떡볶이집을 돌아다니시고 계시는군요 @0@
재미있게 봤습니다아!!! 앞으로도 좋은 떡볶이집 많이 소개해주세요!!!
신내 하나로마트앞에 젊은분두분이하는대 납작만두랑 깻잎떡볶이판매하더라구요
유익한 정보 감사드립니다
궁금한것이 있어서요..
통화 함 하고 싶은데...가능할까요?
010-8762-4800입니다
아.. 요길 포스팅한 글이 있다니 반갑네욬 ㅋ
매주 한번씩 가는곳입니다. 영업시간은 대중없...로또지요 ㅋㅋ
쑤발 이따구려
유치찬란님 드디어 여기 가보게 되네요...
https://blog.naver.com/dmitrii00/221893787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