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볶이

유치찬란 2020. 11. 9. 12:48

 

 

안녕하세요 유치찬란입니다.

 

'간이역 분식' 파주시 금촌동에서 입소문 난 떡볶이집입니다. 첫 번째 주인에게 2008년, 그러니까 12년 전에 인수받은 후 이곳 나름의 노하우를 더해 금촌 떡볶이 맛집으로 명성을 이어나가고 있는 곳입니다.

 

 

*간이역 분식 떡볶이의 역사는 경기도 가능동에서 시작했습니다. 가능동에서 떡볶이를 시작한 첫 번째 주인은 그동안 금촌 간이역 분식에서 운산(교하)과 충남 제천을 거처 8년 전, 문산에 하하 분식으로 오픈했다가 3년 전에 아는 지인에게 가게를 넘긴 후 다시 제천에 내려가 있다고 합니다. (첫 번째 주인은 2020년 현재 분식집 안 함)

 

 

2020년 10월 31일 방문하다.

 

경의중앙선 금촌역에서 도보로 5분 거리에 있었습니다.

 

 

5년 만에 다시 방문,

 

2015년에 방문했을 당시 가게 공사 중이었거든요.

 

 

주인아주머니와 주인아주머니의 어머니, 아버님 등 가족분들이 함께 운영하고 있었는데요. 오전 11시 갓 넘은 시간임에도 가게 안은 손님들로 가득 차 있었습니다. 

 

 

떡볶이가 맛있게 조리되고 있습니다.

 

 

진한 빛깔의 어묵 육수,

 

 

메뉴판입니다.

 

분식집임에도 의외로 메뉴가 많았습니다.

 

 

떡볶이집에 설렁탕, 갈비탕, 육개장도 있다니..

 

 

 

음식 주문은 테이블 위에 놓인 빌지에 표시하면 됩니다.

 

 

떡볶이 1인분과 삶은 계란을 주문하고 제공받았습니다.

 

 

의외로 탄력이 살아 있었던 밀떡구수함을 감싼 달콤한 맛과 그 달콤한 맛 속에서 뿜어져 나오는 매콤한 맛이 매력적으로 다가왔습니다.

 

 

평소 깔끔한 맛을 좋아하고 있는 제가 대중성이 강한 맛에도 좋게 다가왔던 것은 이 떡볶이에 대해 이미 알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전 주인으로부터 표고버섯 가루도 들어가고, 당근을 갈아내는 중에 저에게 우리는 채소 등으로 단맛을 더한다.라고 직접 들었던 적이 있었기 때문인데요. 강산이 변한다는 10년이 훌쩍 넘어 12년이 지나는 동안, 이곳 주인아주머니 나름의 노하우로 이전 맛을 계승하고 발전시킨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비릿한 맛이 없는 옛날 부산 어묵도 함께.

 

 

이 떡볶이는 단맛에 매운맛이 가려져서 그렇지 의외로 고춧가루의 매운맛이 잘 표현되는 떡볶이입니다.

 

빈속에 매운맛을 달래 줄 삶은 계란은 필수입니다. 으깨서 떡볶이 소스와 함께 비벼 먹으면 좋습니다.

 

 

앞으로 시간이 잘 안 날 것 같아 아쉬운 마음에 떡볶이 1인분을 추가해 주문했습니다.

 

이번에는 떡볶이와 맛의 궁합이 잘 맞는 튀김만두와 함께.

 

 

존재감을 뽐내는 고춧가루의 매운맛은 온도에 반응하고 국물 농도에 따라 달리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같은 사람이 똑같은 이 떡볶이를 먹는다 해도 떡볶이의 조리 정도에 따라 구수함을 감싼 단맛과 매운 정도가 달리 느껴질 수도 있으니 참고 바라겠습니다.

 

 

좀 더 조려져서 인지 두 번째 접시 째는 매운맛이 좀 더 도드라져 느껴지기도 했습니다.

 

 

이전 글에 이야기했듯, 평소 제가 했던 발언이나 글에 대해 검증을 (제 스스로) 혼자 하고 있습니다.

 

이는, 음식은 항상 변하고 주변 상황에 따른 변수도 존재하고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방송 후에도 맛이 변하지 않아 손님들에게 인정받고 있는 명동 신세계 떡볶이도 대단하고,

방송 후 오히려 맛이 더 좋아진, 남양주 짱떡볶이는 진짜 대단한 곳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5년 전 금촌과 문산 방문 당시 원조 주인인 하하 분식에 대해 좋게 다가왔습니다만, 2020년 지금에 와서는 금촌 간이역 분식이 더 좋게 다가왔습니다.

 

 

자리 이전하고 주인도 바뀐 하하분식도 여전히 원조 주인 레시피를 잘 이어가고 나름의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만. 5년 전, 방문했을 당시의 떡이 아니다 보니 맛의 감흥이 덜 다가왔거든요. (물론,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참고하시길 바라겠습니다. 없는 이야기를 지어내어 하는 유치찬란이 아니거든요.)

 

 

손님이 많아 이곳에 대한 유치찬란의 호기심을 완전히 해결하지는 못했지만, 요즘은 잠시 숨 고르기 하는 중이기 때문에 이쯤에서 마무리하도록 하겠습니다.

 

최근, 글의 수위 조절을 어느 정도로 해야 할지 고민도 많았는데요. 제가 즐거워야 글이 즐겁고 글을 보시는 분도 편안하고 방문 후 반응도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해보았습니다.

 

방송에서 연출진과 조연이 있어야만 주인공이 빛을 볼 수 있고, 모델 역시 뒤에서 받쳐주는 사진사가 있기 때문에 빛이 날 수 있는 것이고, 책 역시 편집하시는 분의 노력이 있어야 좋은 책이 나올 수 있음을 깨닫는 요즘입니다.

맛있는 떡볶이 역시 정직하게 만드시는 주인장의 정성이 있어야만 가능함을 알기에 한 음식점을 이야기할 때 주인장의 인생이 궁금하고, 또 그 인생을 이야기 하고픈 것이 저의 소박한 희망사항이기도 하네요.

 

오늘도 이렇게 맛있는 탐구생활을 합니다.

 

 

영업시간 매주 화요일 휴무

오전 10시 (11시) ~ 오후 10시

주소 경기도 파주시 아동로 5 (금촌동 50-3)

연락처 031-945-7789

 

 

 

우와- 유치찬란님:)
아직도 활발하게 활동 하시는군요!!
옛날에 팬이었는데, 히히-
떡볶이 생각이 심하게 나서 찾아 봤는데 이렇게 있고 심지어 최근까지도 글이 올라 와 있어서 참 좋네요.
뭔가 울컥, 감동적입니다ㅠ
건강하게 잘 지내시지요?
아휴.. 이렇게 나이가 들어 버렸는데 떡볶이는 아직도 좋네요ㅋㅋㅋㅋ
유치찬란님이나 그 당시 카페 스탭이셨던 분들 다 어찌 지내시는지 모르겠네요.
해외 생활 중 공부하고 일 하느라 아이디고 뭐고 다 잃고 잊어 버려서..;; 부끄럽네요, 크크..;
감격한 팬이 몇 글자 끄적이고 갑니다.
이젠 여기로 와서 포스팅 보면 될까요? 아님 어떤 소통의 채널이 또 있는지요?
앗! 정말요? 보잘것 없는 저를 팬이셨다고 하시니 좀 부끄럽네요 ^^;;

아 그러셨구나ㅠㅠㅜ 네 맞아요. 다들 바쁘시고 잊혀지셔서 최근에는 거의 저 혼자 ‘맛있는 탐구생활’ 카페와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어요..

요즘은 SNS 시대다 보니
인스타그램을 통해서도 활동하고 있네요 ^^;;
몇달 뒤 다른 플랫폼도 생각하고 있고요..

암튼, 반갑습니다. ^^
힝- 이렇게 다정한 답장까지 주시고, 찐 감동이에요ㅜㅜ
저 진짜 막 눈물날 거 같아요ㅠ
그 시절에도 해외에서 위로가 되는 카페였고, 어릴 때부터 해외 생활이 길어 딱히 생각나는 한식은 없었거든요- 그런데, 떡볶이만이 유일하게 그립고 종종 생각이 나 먹고 싶은 것이었어요.
물론 외할머니의 음식이나 그런 것도 그리웠지만 그런 건 참아졌는데 떡볶이는 달랐어요. 뭐라고 해야 하나.. 집착하게 되더군요.
어릴 때 한국에 오면 외갓집 근처의 (당시)국민학교(ㅋㅋ) 쪽에 즐비하던 떡볶이 집 중 한 곳의 떡볶이가 제가 처음 감동 받은(?) 떡볶이였고 나중엔 옴시롱감시롱도 꽤 좋아했었죠. 무튼, 이후로도 그 때 그 맛은 그 시절 추억까지 더해 버무려져서 여지껏 절대 잊을 수가 없는 맛이고, 그런 요소들이 해외 거주자 주제에도 떡볶이에 탐닉하게 된 원인이 되었어요ㅋㅋㅋ
카페 자주 갈 때엔 유치찬란님이 정말 세상 최고 멋있게 느껴졌고(물론 지금도요!!!) 제겐 아이돌이라 할 정도로 남다른 존재여서 함께 시식하러 다니시고 소통하시던 스탭 분들이나 회원 분들이 참 부러웠답니다. 나도 한국에 있었더라면!! 하는 순간이 많았다지요:)
어젯밤-새벽에 불현듯 유치찬란님 생각이 났는데 메인 사진 떡볶이 보자마자 꺅- 소리 질렀어요ㅜㅜㅜ
이렇게 여전히 한결같은 모습으로 계셔 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 시대에 맞게 사진은 발전했고 원래 훌륭했던 글도 더욱 더 좋아졌는데 그 바탕이 되는 뼈대, 유치찬란님의 정신이 깃든 틀은 그대로라는 걸 느낄 수 있어 참 좋았어요. 여전히 비영리로 꼿꼿하니 곧게 나아가고 계시다는 점도요- 흐뭇하고 벅찼어요..!
이제는 한국에 와 있지만 그 옛날 그 때의 떡볶이 맛은 찾을 수가 없어 서운해요. 심지어 코로나..ㅜㅜㅋㅋ
진짜.. 감격스러운 이 마음을 어떻게 다 표현해서 전달해얄지 모르겠네요.
SNS를 안 해서 여기로 자주 와야겠어요.
다음 아이디도 못 찾겠던데.. 카페에도 다시 가고 싶고 그러네요:-)
유치찬란님, 늘 건강하시고 언제나 이대로 곁에 계셔 주세요!!! 어디 가지 마세요, 흑흑ㅜㅜㅜㅜ
진짜진짜 좋아요✨✨✨
와!! 이렇게까지 생각해주시니 몸둘바를 모르겠네요ㅠㅠ 좋게 생각해주셔서 고맙습니다.ㅠㅠㅠㅠㅠ

정말 힘이나네요!!!!
이렇게 좋게 봐주시니깐요ㅠㅠㅠ

네~고맙습니다. 정말 변치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코로나 시대지만, 항상 건강하시고요!!
고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