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볶이

유치찬란 2015. 9. 28. 11:14

 

 

 

안녕하세요. 유치찬란입니다.

'서강 김밥 떡볶이'집은 26년 된 분식집으로 창전동에 위치한 곳입니다. 뭔가 알아볼 것이 있어서 찾아가봤습니다.



2015년 8월 22일 방문하다.

50여년 되었다고 하는 꽤 허름한 건물에 위치해 있었습니다.

 

 

 

허름해 보이는 분식 집 안. 매장 안에는 특이하게 메뉴 판이 없었는데요. 밖 창문에 떡볶이, 참치 김밥, 치즈 김밥, 라면의 가격표가 붙어 있었습니다.

 

 

 

김밥과 떡볶이가 주 메뉴인 곳이었고. 튀김도 전시 판매되고 있었습니다.  (튀김은 직접 만든 것이라고 합니다.)

 

 

 

떡볶이는 주문 후 바로 만들어주었는데요. 전체적으로 위생적인 조리환경은 아니었습니다.

 

 

 

튀김을 추가한 떡볶이와 참치 김밥에 제공되었습니다.

 

 

 

멸치 육수 등이 더해 진 떡볶이는 우리들에게 익숙한 맛의 떡볶이였습니다. 과하게 달거나 맵지 않았습니다. 참고로 튀김은 25년 전 처음 시작했을 때는 천원에 12개였다고 하는데요. 그 양이 줄고 줄어서 지금은 천 원에 4개라고 합니다.

 

아쉽게 떡볶이를 먹을 만큼 속이 편한 상태가 아니라서 사진을 자세히 찍지는 않았는데요. 전체적으로 가격이 저렴했고. 양도 푸짐했습니다. 근처에 학교가 있는 지리적 특성상 비싸게 받을 수가 없다고 주인할머니께서 말해주시네요.

 

 

 

참치김밥입니다.

 

 

 

투박하게 만들어진 참치 김밥은 크기가 꽤 컸었는데요. 참치(캔)의 비릿할 수 있는 맛을 매콤한 청량고추와 양파가 잘 잡아주고 있었고. 마요네즈가 더해지면서 전체적인 식감은 부드러 왔습니다.

'참치와 마요네즈의 맛을 오이(청량고추)가 잘 잡아주면서 달걀지단, 단무지, 햄 등과 입 안에서 썸을 타고 있을 때 느껴지는, 매콤함의 여운이 매력적!'

 

 

 

느낌

 

재료 본연의 맛이 잘 표현되고 있었고. 비교적 어우러짐이 비교적 좋았던, 참치 김밥은 한 번쯤 꼭! 먹어볼 만한 매력이 있었다라고 할 수 있는 곳이었고. 떡볶이와 함께 가격이 저렴하고 푸짐했습니다. 

 

 

영업시간  오전9시~오후 8시 30분 
주소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 22길 22  (창전동 402-20)

연락처     02-335-5326

 

* 당분과 나트륨이 많이 함유된 떡볶이는 열량도 높아서 반복 섭취 시 비만의 원인이 될 뿐만 아니라. 건강에 좋지 않을 수 있습니다.

클릭 해 주시면 이동 한답니다. ^^

참치 김밥 좋습니다.
떡복이와 튀김은 먹을 만은 하겠네요.

명절 잘 보내고 계시지요.
네!~러브미님!^^ 특히 참치 김밥이 마음에 들더라고요! 러브미님도 잘 보내시고 계시죠?^^ 저는 뭐 큰 변화없이..암튼 잘 보내고 있답니다.^^;
참치김밥이 진짜 꽉 차고 맛나게 보이네요^^ 그런데 전 마요네즈 빼고 치즈에 깻잎 들어간 참치김밥을 더 좋아해요 ㅋㅋ
잘 말아줘~~♬ 잘 눌러줘~~♪
ㅎㅎ네~비싸리님은 치즈에 깻잎이 들어간 참치김밥을 좋아하시나봐요~^^
어릴때먹었던 그맛이 느껴지는것같네요.
학교운동회면 꼭먹었던 떡꼬치도 보이는것같네요^^
잘 보고돌아갑니다. 마포면 멀지않으니 꼭 가봐야겠어요!
여기 참치 김밥도 매력적이고. 좋더라고요^^ 마음에 드는 곳이었음 좋겠네요.^^
저희동네는 20년전에도 튀김이 천원에 5개였는데 저렴하게 파시네여.근데 공장튀김스멜~ㅋㅋ.참치김밥비쥬얼이 제가 집에서 만든거랑 비슷해서 정감가네여 ㅋㅋ요즘 체인점 떡볶이집이 많지만 전 아직 이런곳이 좋아여..위생적이지않고 튀김이 좀 눅눅해도..^^
아~튀김은 직접 만든다고 주인아주머니께서 얘기는 해주기는 했었는데요. 제가 먹어보질 않았고. 확인도 하질 안해서 언급은 하지 않았었네요.^^; 말씀처럼, 참치김밥이 시중의 것들과 달리 실하고. 맛도 괜찮았고요. ^^
옜 생각나는 분식집이네요~~요즘은 정말 이런곳 보기 힘들어요^^
정말 그렇죠! ^^; 프랜차이즈 떡볶이에 밀려서 점점 사라지는 것이 아쉽고. 안타깝더라고요.ㅠ
튀김은 아주머니가 그날 팔거만 직접만드시구요
떡볶이떡은 25년전이나 지금이나 같은떡이랍니다
ㅎ 제가 25년 단골입니다
앗! 정말요? 나나하찌님의 오래된 단골 집이었군요 ^^
여기근처 초등학교 나왔는데 재계발되면서 이사왔네요.
제가 처음 다녔을때 젊은 아줌마가 초짜였고 진짜 고추장느낌이 강하고 쫄면떡뽁이가 유명하던 집인데 아직도 있다니 한번 가봐야겠네요. 포스팅 넘 감사합니당^^
네~^^ 예전에는 고추장을 사용했었는데. 요즘은 고춧가루만 사용한다고 하시더라고요.. 맛도 괜찮았고요^^ 네~언제 한 번 다녀와보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