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유치찬란 2006. 4. 12. 11:46

오전에 시간의 여유가 생겨 김치말이 국수 생각에

                                                                 눈나무집을 갔다..

 





위치 ++> 삼청동길 (성대후문 약 1킬로미터 정도의 거리)

 

@@김치말이 국수 (가격이 500원 올랐다 .4천5백원쯤야..^^:..)

 

첫 느낌++>  슬며시 느껴지는 참기름의 향과 쫄깃한 면빨

                                                                            말그대로 시원한 국물

 

맛  하나 ++> 국수를 먹다보면 문뜻 이렁 생각이 들것이다...

                         시원깔끔하고 담백하긴한데...맛있다라고 해야 하나...라고''.;;;

                                 하지만 국물(100%김치국물)을 마셔보면 그 의문은 풀릴것이다.

                                        입안에서 뱃속까지..새콤시원한 국물의 느낌이 그대로 느껴진다.

 

                 몇일 지나면 다시 생각나는 맛이다 말그대로 단순,솔찍한맛

 

맛  둘 ++> 어렸을때 한번쯤 느껴봤을 그런 맛이다.



 

@@떡갈비,...(사진 잘못 찍었넹,-0-:)

 

첫 맛  ++>갈비와 불고기의 중간 맛이다. (딱히 어느쪽에 가깝다고 하기 어려운..;;)

 

두번째 맛 ++>쫄깃한 맛은 없다. 하지만 넘 부드럽다

                                                입에서 녹아내린다, 역시 김치말이 국수와 궁합이 잘 맞는다.

 

깔끔한  밑반찬과 어울려져 모든 음식이 맛있다,(아니다 맛있을것이다..)

                                                                   전 메뉴를 먹어보진 못했지만. ....;;;

 


 



 

 

 

 

 

****요즘들어 자극적인 음식보단  순한담백한 음식들이 땡긴다,

          요즘 내몸이 웰빙코드에  맞겨지는듯 하다.

              하긴, 건강 챙길때가 되었긴하지만....

               건강은 건강할때 지켜야 한다는 거부할 수 없는 진리를 다시한번 되뇌이며...